즐겨찾기 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보관함  장바구니  고객센터
자기소개서 | 마케팅 | 교육 | 분석 | 사회 | 전교회장선거연설문
학술논문 분야별 검색 발행기관 검색 간행물 검색 상세 검색
 
레포트 논문 서식 표지/속지/템플릿 기업보고서
HOME > > > 한국이론사회학회 > 사회와이론
위선이 위악보다 나은 사회학적 이유 - 고프만, 버거, 가핑켈을 중심으로 
분야 >
저자 김광기
발행기관 한국이론사회학회
간행물정보 사회와이론 2011년, 사회와 이론 2011년_1호 통권 제18집, 107page~134page(총28page)
파일형식 2248741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목차
부제 : The sociological reason why hypocrisy is better than dysphemism
[국문 초록]
Ⅰ. 서론
Ⅱ. 고프만: 인상관리의 속내-거짓
Ⅲ. 버거: 당연시되는 세계-자기기만
Ⅳ. 가핑켈: 사회세계는 진행 중의 성취
Ⅴ. 텔레비전 프로그램 「진실의 순간」 이 보여 주는 두 가지 진실
Ⅵ. 결론에 대신하여: 위선이 위악보다 나은 이유
참고 문헌
[Abstract]
 
 
국문초록
이 논문은 ‘위선’의 문제를 다루고 있다. 특히, 이 문제와 관련해서 오히려 일상인들에겐 관대한 대접을 받는 듯해 보이는 ‘위악’이 과연 그런 대접을 받을 만한 자격이 있는 것인지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 필자가 내린 결론은 일상인들의 그러한 태도와 인식은 합당치 않다는 것이다. 즉, 위선이 위악보다 나쁘지 않다는 것이다. 이러한 주장을 위해 이 논문은 위선과 위악 모두 공히 “애초에 없었던 것을 있는 척한다.”라는 사실에 주목하고 그것은 그러한 행함을 통해 도출된 결과가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상관없이 그런 행동 자체에는 기만적 성격과 허위(거짓)의 성격이 내재되어 있음을 파헤치고 있다. 그런데 필자가 볼 때 일상인이 몸담고 사는 사회의 모습과 사회적 행위의 모습에도 역시 이 기만적 성격과 허위의 성격이 본질적으로 내재해 있는 것이 발견된다. 그런 점에서 위선 및 위악의 문제는 곧 사회의 문제와 직결된다. 이 논문의 목적은 사회의 기만적 그리고 허위적 성격을 부각시키고 그것을 위선과 위악이 내재적으로 안고 있는 기만과 허위의 모습과 중첩시킴으로써, 위선이 위악보다는 낫다는 것을 논증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필자는 사회와 사회적 행위 그리고 역할수행의 기만적이고 허위적인 모습을 간파하고 사회학적으로 정교하게 했던 세 명의 대가들(고프만, 버거, 가핑켈)의 사상을 집중적으로 조명함으로써 이 목표를 완료하고 있다.
 
 
영문초록
This study deals with the problem of ‘hypocrisy’. In particular, regarding this problem, it examines whether ‘dysphemism’ which seems to be treated ordinary people generously has a qualification to be treated or not. The conclusion making the author is that attitude and awareness of ordinary people are inappropriate, i. e. hypocrisy is not worse than dysphemism. For this argument, this study comes into the spotlight on both hypocrisy and dysphemism pretend something was not there from the first to be there, and it discloses that deceptive and false character are inherent in acting itself regardless of being result drew from such an action good or bad. However, the author thinks that the pictures of society living people in and of social action are essentially found these deceptive and false characters. In that regard, the problems of hypocrisy and dysphemism are directly connected to social one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demonstrate that hypocrisy is better than dysphemism by highlighting deceptive and false characters of society, and by being overlapped the deceptive and false picture fraught with hypocrisy and dysphemism inherently. So, for this, the author has completed this purpose by penetrating not only society and social action but also the picture of deceptive and false of role playing, and by spotlighting the thoughts of three great social thinkers - Goffman, Berger, Garfinkel - made sociologically.
 
 
고프만, 버거, 가핑켈, 공연, 인상관리, 정체감, 의례, Erving Goffman, Peter Berger, Harold Garfinkel, perfomance, impression management, identity, ritual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소통의 시대에 생각하는 불통(不通)의 ...
국내 인문ㆍ사회과학계의 니클라스 루...
비대칭 사회와 합리적 선택이론 - 제...
레이몽 부동의 ‘일상적 합리성이론’...
허버트 스펜서의 복지국가론 -
이 간행물 신규자료
탈콧 파슨스 초기 사회학에서의 ‘사...
현 시대의 자율성을 바라보는 두 시선...
의미처리 사건으로서의 소통과 형식으...
위험사회의 전개와 지식 패러독스 - ...
‘돌아봄(turn)’을 어떻게 볼 것인가...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회사소개 |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