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과학 > 기타(사회과학) > 중앙대학교 문화콘텐츠기술연구원 > 다문화콘텐츠연구
현대시조의 다문화 수용 양상 고찰 - 2015년 창작 작품을 중심으로
분야 사회과학 > 기타(사회과학)
저자 김성문
발행기관 중앙대학교 문화콘텐츠기술연구원
간행물정보 다문화콘텐츠연구 2016년, 다문화콘텐츠연구 제21집, 323page~343page(총21page)
파일형식 2951552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조선조 연시조의 발전과 수용 양상 - 六歌系 연시조의 수용을 중심으로
현대시조의 가족 형상화 방법 고찰 - 박병순 시조를 중심으로
다문화 시대의 현대시 교육 -
현대 여성 시조의 무의식 재현 방법 연구 ― 정수자·홍성란 시조를 중심으로 ―
1930년대 시조담론 고찰 - 안확과 조윤제의 시가(詩歌) 인식을 중심으로
 
 
목차
부제 : Study on the form of acceptance of multiculturalism in modern sijo : Focusing on 2015 works
Abstract
Ⅰ. 서론
Ⅱ. 다문화사회와 현대시조
Ⅲ. 현대시조의 다문화 수용 양상
Ⅳ. 결론
Work Cited
국문초록
 
 
국문초록
The world is changing very fast in 21th century and Koran society’s entrance to the multicultural society is a noteworthy change in this period. Along with the entrance to new society, it is almost certain that the existing paradigms in almost all fields such as politics, diplomacy, society, economy and culture have changed or are now under change. Our literature is no exception to that trend. The multiculturalism have appeared to not only poems, novels, playwright and scenario but also to classical literature, especially the sijo literature which has been considered to have strong conservatism and tradition in various topics and materials.
Under the background of the changes, I have researched on the form of acceptance of multiculturalism in the modern sijo, focusing on the works created on the theme of multiculturalism in 2015. In the body of the study, I have analyzed 15 sets of sijo which are described in 5 serial sijo works and divided the forms of acceptance of multiculturalism by the modern sijo into two categories. One is to see the multiculturalism as a target for co-existence or “our multiculturalism” as it is the natural phenomena in this rapidly changing world. The other is to recognize it as the negative one, and see the multiculturalism as “yours” from the viewpoint of discrimination as it inhibits the existing tradition and cultural purity.
The different forms of acceptance of multiculturalism are not those recognized by the poets but those reflected in the text of sijo. But both perspectives have something in common in that they both see the multiculturalism as the global phenomena and that we should find the way for communication and co-existence. Now is not the time for deciding whether we should accept the multiculturalism or reject it. The main goal of this study is to try to understand the difference between two perspectives and find out the method of communication of co-existence. It would also ultimately contribute to the purpose of literature, which is to make the quality of life for all humanity better.
 
 
영문초록
21세기의 시작과 함께 세계는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특히 우리나라의 ‘다문화사회’로의 진입 현상은 문학적으로도 매우 주목할만한 변화라 할 수 있다. 새로운 사회로의 재편과 함께 오늘날 우리가 마주한 정치 · 외교 · 사회 · 경제 · 문화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는 기존의 패러다임에 대한 교체가 진행되었거나 진행되고 있으며, 여기에는 우리의 문학 또한 예외가 아니다. 시 · 소설 · 희곡 · 시나리오 등의 현대문학은 물론, 상대적으로 보수성과 전통성이 강하다고 할 수 있는 고전문학, 특히 시조문학에서도 다문화는 작품의 주제와 제재로 다양하게 등장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에 즈음하여 본고는 2015년에 다문화를 대상으로 창작된 현대시조를 중심으로 현대시조의 다문화 수용 양상을 살펴보고자 한 시도이다. 본론에서는 모두 5편의 (연시조) 작품에 수록되어 있는 15수의 시조를 분석하여 현대시조의 다문화 수용 양상을 크게 둘로 나누어 보았다. 하나는 대체로 다문화를 변화하는 시대에 따른 필연적인 현상으로 인식하여 그들을 수용의 주체인 우리와 함께 살아가야 할 공존의 대상으로 보는 경우로, 이러한 수용 양상을 ‘우리로서의 다문화’로 규정하였다. 그리고 다른 하나는 다문화를 기존의 전통성과 순수성을 저해하는 부정적인 요소로 인식한 결과, 차별의 관점을 통해서 다문화(의 대상)를 타자화하는 경우로, 이는 ‘너희로서의 다문화’에 해당하는 것으로 살펴보았다.
위와 같이 다문화의 수용 양상이 서로 다르게 드러나는 것은 다문화에 대한 시인의 인식 양상이 다르다는 것이 아니라 텍스트에 재현된 다문화의 수용 양상을 의미하는 것이다. ‘우리로서의 다문화’든, ‘너희로서의 다문화’든 다문화가 글로벌 시대의 보편적인 현상임을 인식하고, 모두가 소통하고 공존할 수 있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함을 말하고 있다는 점에서는 양자가 모두 동일하기 때문이다. 지금은 다문화를 수용할지 그렇지 않고 배척할지를 선택하는 시기가 아니다. 본고처럼 문학이 다문화를 어떠한 양상으로 수용하고 있는지를 살피는 근본적인 목적은 바로 서로의 차이를 이해하고, 함께 살아가기 위한 소통과 공존의 방법을 모색하는 데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궁극적으로 인류의 삶을 보다 윤택하게 하는 데 기여하는, 이른바 문학의 존재 이유나 목적에도 부합하는 일이 될 수 있을 것이다.
 
 
modern sijo, multiculturalism, multicultural society, forms of acceptance, co-existence, reject, 현대시조, 다문화, 다문화사회, 수용 양상, 공존, 배제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현대시론] 최영미의 `서른, 잔치는 끝났다` 작품분석-작가의 의도와 수용의 양상을 중심으로
[영남대] 국제문화의이해 중간기말(타이핑) 포함입니다.★
20세기의 얼굴
[시가교육론] 풍자와 패러디-모호성과 객관적 상관물
[국문학사] 1930년대 시의 전개과정 -김영랑, 백석, 정지용, 윤동주, 이육사를 중심으로
민족주의와 실증주의
[특수교과교육] 개별화교육계획안 및 교수-학습과정안
[국제문화의이해]중간고사 최종정리본
[현대문학사] 1920년대의 시와 비평
18세기 사대부 시조 미학의 한 양상 -권섭과 이정보의 시조작품을 중심으로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한국 내 외국인 이주노동자들의 의료...
한국 다문화교육의 문제점과 대안 고...
일본의 다문화교육의 전개와 문제점 -...
다문화가정의 실태와 지원정책 개선방...
다문화교육이 대학생들의 다문화 인식...
이 간행물 신규자료
19세기 후반기 미국 사회의 인종주의...
‘민족’ 개념과 ‘국어’ 개념의 형...
디아스포라 문학에 발현된 생존전략 -...
재미교포 아동의 한글학교 경험에 대...
일본영화에서의 재일조선인 캐릭터와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