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문학 > 국문학 > 한국근대문학회 > 한국근대문학연구
이광수 원작 『사랑』의 일본어 번역출판 양상에 관한 연구 -
분야 어문학 > 국문학
저자 정실비
발행기관 한국근대문학회
간행물정보 한국근대문학연구 2016년, 한국근대문학연구 제17권 제1호(통권 제33호), 7page~36page(총30page)
파일형식 2951853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이광수 소설 『흙』의 영화화 양상 고찰 -
특집2: 동아시아 문화와 사상의 교류와 변전 : 식민지 번역장(飜譯場)과 검열 -조명희의 『그 전날 밤』 번역을 중심으로
李光洙 소설의 일본어 번역에 관한 고찰 - 『無情』(李壽昌譯, 『朝鮮思想通信』, 1928), 『血書』(李壽昌譯, 『朝鮮公論』,1928), 『無明』(金史良譯, 『モダン日本-朝鮮版』, 1939), 『李光洙短篇集-嘉實』(モダン日本社, 1940)을 중심으로
특집논문 : 한국 근대초기 번역,번안소설의 중국,일본문학 수용 양상 연구 -1908년 및 1912~1913년의 단행본 출판 작품을 중심으로-
1940년대 어문정책하 이광수의 이중어 글쓰기 연구 -
 
 
목차
부제 : A Study of the Japanese Translation and Publication of Yi Gwang-su’s Sarang
1. 서론
2. 『愛』의 간행과 마해송의 기획의도
3. 모던일본사의 번역방식과 『愛』의 번역문체
4. 『愛』의 표지 및 광고를 통해서 본 모던일본사의 판매전략
5. 결론
참고문헌
〈국문초록〉
Abstract
 
 
국문초록
이광수의 『사랑』의 전편과 후편은 각각 1938년과 1939년에 박문서관에서 출판되었다. 이후 『사랑』은 1940년에 전편이, 1941년에 후편이 일본어로 번역된다. 번역자는 김일선, 출판사는 모던일본사, 표제는 『愛』였다.
『愛』는 ‘조선문학의 지방문학화’라는 정치적 흐름 속에서 생산된 식민지 문화상품이지만, 그 기획-생산-출판의 과정이 ‘지방문학화’의 흐름과 완벽히 일치하는 방향으로 이루어졌을까? 기획자 마해송은 ‘조선인은 일본인이고 일본어는 국어’라는 내선일체(內鮮一體)의 논리를 번역출판 사업의 전제로 삼았지만, 기획-번역-출판의 과정에서 이러한 논리가 일관되게 관철되었을까? 이러한 문제의식에 기초하여 번역텍스트를 실제로 검토해본 결과, 『愛』의 기획과정, 번역문체, 홍보방식에서 모던일본사와 번역자가 일본문단에 조선소설을 번역해서 내놓을 때 거쳐야했던 타협과 갈등의 흔적들을 찾을 수 있었다.
타협의 흔적은 ‘번역문체’와 ‘광고문’에서 찾을 수 있었다. 『愛』후편에는 일본인 독자에게 이해되기 어려운 낯선 고유명사와 종교용어가 생략되어 있다. 이는 『사랑』을 일본인의 가치체계 및 인식범위를 넘어서지 않는 소설로 재맥락화하려는 시도였던 것으로 보인다. 모던일본사의 광고문을 통해서는 모던일본사가 『愛』를 ‘사랑’에 관한 대중적이고 보편적인 소설로 홍보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당시 모던일본사의 사장이었던 마해송은 『사랑』의 상품성과 가독성에 주목하여 『愛』를 출판하기로 했으며, 그러한 기획의도에 맞게 흥미로운 연애소설이자 읽기 쉬운 소설로서 『愛』를 재맥락화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愛』에는 반대의 벡터(vector)역시 작용하고 있다. 가타카나와 후리가나로 표현된 번역불가능한 조선어, 본문의 역주(譯註)를 통해 확연하게 드러나는 조선인 번역자의 존재, 전편과 후편의 번역문체의 비일관성, 전편과 후편의 대조적인 표지삽화 등은 ‘보편적이고 대중적인 소설’로의 재맥락화가 매끄럽게 이루어질 수 없었던 조선어와 일본어 간 번역의 실상을 보여준다. 그러므로 『愛』의 번역출판 양상은 이분법으로 간단히 요약해서 말할 수 없다. 오히려 『愛』에서 발견할 수 있는 것은 복잡성과 역동성이다. 그리고 이러한 복잡성과 역동성은 『愛』의 출판 배경인 내선일체의 논리를 약화시키는 효과를 발휘한다. 따라서 『愛』는 식민주의에 종속된 텍스트가 아니라 식민주의와 탈식민주의의 길항 속에서 탄생한 텍스트라 할 수 있다.
 
 
영문초록
The first and second volumes of Yi Gwang-su’s Sarang were published in 1938 and 1939, respectively, by Bakmunseogwan. In 1940, the first volume of Sarang was translated into Japanese, while the second was translated in 1941. The translator was Kim, Il-seon, the publisher was Modannihonsha, and the title was Ai(愛).
Ai(愛) was a product of colonial culture produced in the political trend ‘localizing of Joseon literature’; The planner Ma, Hae-song used the logic of ‘Integration of Japan and Chosun’(內鮮一體) as the premise of translation and publication business. This study investigates whether the process of planning, production, and publication coincide with the trend of ‘localization in literature’. As a result of reviewing the translated text based on this perspective, traces of compromise and conflicts during planning, in the translation style, and in the publicity for Ai(愛) were found, originating from Modannihonsha and the translator who translated and published the Joseon novel for the Japanese literary world.
Traces of compromise were found in the ‘translation style’ and ‘advertising descriptions.’ The second volume of Ai(愛) omitted unfamiliar proper nouns and religious terms that were difficult to understand for Japanese readers. This may have been an attempt to recontextualize Sarang as a novel that did not stray from the value system and understandin of the Japanese people. The advertising description from Modannihonsha shows that Ai(愛) was publicized as a popular and universal novel about ‘love.’ Ma, Hae-song, who was president of Modannihonsha at the time, focused on the marketability and readability of Sarang when publishing Ai(愛), and attempted to recontextualize Ai(愛) as an interesting and readable romance novel according to such intention.
However, there are conflicting aspects of Ai(愛), including. untranslatable Joseon language expressed in katakana and furigana, the existence of a Joseon translator that is clearly revealed through the translator’s notes, inconsistencies in translation style between the first and second volumes, and contrasting cover illustrations for both volumes. These conflicts could not be fully removed because the Joseon-Japanese translation hindered the smooth recontextualization of the novel into a ‘universal and popular one.’ Rather, Ai(愛) is both complex and dynamics, which weakens the logic behind the ‘Integration of Japan and Chosun’. Therefore, Ai(愛) is a text created from the antagonism of colonialism and post-colonialism, not a text subordinate to colonialism.
 
 
이광수, 사랑, 모던일본사, 번역출판, 재맥락화, Yi Gwang-su, Sarang, Modannihonsha, translation, recontextualization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비교문학] 번안과 개작의 비교를 통해 본 김내성의 대중성(김내성의 탐정소설과 번안물을 중심으로)
[문학] 시의 창작세계
[사학] 친일파 99인 자료
한국문학 상상력,보편화, 한국문학 권력관,전개, 한국문학과 프로이드이론, 한국문학과 근대문학,민족문학, 해외출판사례, 한국문학 내실화방안
한일문학(한국 일본 문학)과 아동문학, 한일문학(한국 일본 문학)과 자연주의문학, 한일문학(한국 일본 문학)과 일본한문학, 한일문학(한국 일본 문학)과 일본신파극, 한일문학(한국 일본 문학)과 남북국시대 분석
해방 공간과 전후문학의 전개과정과 특징
1920년대 소설 연구-이광수, 김동인, 염상섭, 현진건을 중심으로
[국문학] 김명순과 자유의 이상
[한국문학사교육론] 신소설
문화콘텐츠의 이해와 발전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특집/친일문학] 친일문학의 역사철학...
1980년대 현실주의 시사와 역동적 중...
[논문] 또 하나의 근대성 읽기 : 근대...
윤동주 시의 '눈'과 매개된 인식 -
생산관리 학회 / SECTION 2 / 슈퍼마...
이 간행물 신규자료
박경리 『토지』와 삼일운동 - 역사적...
‘유관순’을 호명하는 몇몇 시선과 ...
‘상하이(上海) 기억’의 소환과 혁명...
박용래 시에 나타난 토포필리아 -
『대한일보』 소재 단형서사 연구 -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