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한국사 > 도시사학회 > 도시연구
1900년대 인천 해안매립사업의 전개와 의의 -
분야 인문과학 > 한국사
저자 박진한
발행기관 도시사학회
간행물정보 도시연구 2016년, 도시연구 : 역사·사회·문화 제15호, 57page~90page(총34page)
파일형식 2952010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20세기 초기 무속조사의 의의와 한계 연구 - 鮎具房之進, 鳥居龍藏, 李能和를 중심으로
식민지 조선에서의 지주,소작관계의 구조와 전개
반응물질이 도포된 연직배수재를 활용한 인천지역의 중금속 오염토양 정화에 관한 연구 -
애국계몽기 국문단편 고전소설집 『오옥기담(五玉奇談)』의 특징과 의의 -
1930년대 황애덕의 농촌사업과 여성운동 -
 
 
목차
부제 : The Development and Significance of Incheon Coastal Reclamation in the 1900s
Ⅰ. 머리말
Ⅱ. 일본조계 확장안과 해안매립사업
Ⅲ. 창탄지계(漲灘地契)의 잠매(潛賣)와 만석동 매립사업
Ⅳ. 대한매축회사와 탁포(坼浦) 매립사업
Ⅴ. 맺음말
참고문헌
〈국문초록〉
〈Abstract〉
 
 
국문초록
한국정부는 조계 확충이라는 명분을 내건 일본정부의 요청에 따라 전관 조계 앞 매립사업을 승인하면서 매립사업의 이익을 환수하는데 많은 관심을 가졌다. 이에 따라 인천감리를 대신해 인천항 경찰관인 우경선으로 하여 금 매립사업의 실무를 맡아 일본인사업자 선정에 직접 관여하는 것은 물론이고 ‘뇌물’이란 형태로 매립사업의 이익을 헌납하도록 요구했다. 한국정부는 매립사업이 매립지 공매를 통해 상당한 수익을 남길 수 있다는 것을 알고서 통감부 설치 이전까지 원칙적으로 외국인에게 매립권을 부여하지 않았다.
한편 협소한 조계에 일본인의 유입이 날로 증가하는 상황에서 경인철도의 부설 논의가 본격화되자 일본거류민들은 지가상승과 개발이익을 예상하고 매립권 확보에 열을 올렸다. 이들은 매립권을 확보하기 위해 창탄지계를 한국인들로부터 사들이거나, 심지어 지계를 위조하기도 했으며 한국인을 내세워 유명무실한 매립회사를 세우는 방법 등을 동원했다. 앞서 살펴보았 듯이 만석동 해안매립의 사업자인 이나타는 한인관료와 작당해 만석동 일대 창탄지계를 위조했을 뿐만 아니라 전 한성신보 사장인 기쿠치 겐조는 한국인을 내세워 한국전축회사(韓國塡築會社)를 세운 다음 외부(外部) 인사와 접촉해 매립권을 확보했다. 한국정부는 일본인들이 불법적으로 취득한 매립권에 문제를 제기하고 이들의 사업 중지를 명령했다. 하지만 통감부 설치 이후 일본인의 매립사업은 사실상 아무런 구속이나 통제를 받지 않고 진행되었다. 일본정부는 매립권의 양도를 둘러싼 한국인과 일본인 사이의 분쟁에 개입했을 뿐만 아니라 매립사업의 과열로 인한 폐단을 막고자 한국인의 권리를 철저히 배제한 채, 일본 “거류민단체의 이익을 증진”하고자 노력했다.
이상에서 살펴보았듯이 개항기 일본인에 의한 매립사업은 매립권의 취득 및 매립사업의 진행 과정에서 확인했듯이 불법적으로 이루어진 것이었다. 그리고 이렇게 조성된 매립지에는 두량장, 창고, 해운회사 등의 항만 관련시설과 일본인이 운영하는 공장, 가로 등이 들어섰다. 결과적으로 개항장의 도시경관과 시가지 확장에 중요한 계기였던 매립사업은 일본인사업자의 독점적 이익 실현과 배타적 공간 활용을 가능하게 해주었다는 점에서 일제의 한반도 침략을 시사하는 사건이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영문초록
The Korean government, upon the request of the Japanese government with the pretext of settlement expansion, agreed to the reclamation project in front of the Japanese Concession, and paid much attention to recovering profits from the reclamation project. Accordingly, instead of the Incheon supervisor, the police officer Wu Gyeongseon(禹慶善) was put in charge of the project so that he is directly involved with selecting a Japanese contractor and requests donation of the profits from the reclamation project in the form of ‘bribe.’ Knowing that considerable profits can be made by auctioning the filled ground, the Korean government did not, in principle, grant the reclamation right to foreigners until the Residency-General was built.
Meanwhile, as the influx of the Japanese increased day by day into the small concession and discussion of building the Seoul-Incheon Railway officially began, the Japanese residents began to compete for the reclamation right, expecting profits from the increased land price and the development. To secure the reclamation right, they bought the land document of mudflats from Koreans, even forged the land registry, or built a paper reclamation company under a Korean"s name. As discussed before, Ianta (稻田), who was a contractor of the Manseokdong coastal reclamation project, forged the land document of mudflats around Manseokdong by cooperating with a Korean official, and Kikuchi Kenzo (菊池謙讓), who was a former president of Hanseong Shinbo founded a Korea Construction Company (韓國塡築會社) under a Korean"s name and contacted an external person to secure the reclamation right. The Korean government raised an issue with the illegally acquired reclamation rights and ordered suspension of their projects. However, after installation of the Residency-General, the Japanese" reclamation projects progressed without any restrictions or control in practice. The Japanese government did not only involve in the disputes over transfer of reclamation rights between Koreans and Japanese, but it also tried to “improve the benefit of the Japanese resident community” without taking into account the rights of Koreans.
In conclusion, the reclamation projects performed by the Japanese during the Open Ports Period were illegitimate. And on the resultant reclaimed lands were built warehouse, shipping company, and other port-related facilities as well as Japanese-run factories and streets. As a result, the reclamation projects, which provided an important opportunity for improving the port landscape and expansion of the city, allowed the Japanese businessmen to monopolize the profits and use of the space, implying invasion of the Japanese into Korea.
 
 
개항기, 만석동, 매립사업, 인천, 일본조계, the opening port era, Manseok-dong, reclamation, Incheon, Japanese settlement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경영] 협동조합 조사 프로젝트
도 시 이 론 레포트
[기술혁신] IT와 ET의 융합 스마트 그리드 Smart Grid의 미래
[조직관리] 포스코 `사랑 받는 기업 백서` 성공 사례 분석
우정사업본부(우체국)면접대비(무료동영상강의 500분 제공)
[면접상식]면접상식용어풀이(경제,행정,상식관련용어정리200pageㄱ~ㅎ,a~z)
[스포츠조직관리] 골프(골프경영) 대중화에 따른 문제점과 방안
[국어정서법] 현대시에 나타난 시어 분석 -1910년대부터 90년대 이후까지
최신경상북도공무원면접대사전
[행정학] 한국 행정의 과제와 미래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봉제마을’ 창신동 - 도시재생과 산...
제국 일본 도시계획가들의 도시사상 -...
“젠틀”하지 못한 ‘젠트리피케이션...
뉴욕 : 까칠한 공간에서 근사한 공간...
‘식민자 사회’의 형성 - 식민지기 ...
이 간행물 신규자료
철도관광과 조선선 철도역 기념스탬프...
일제강점기 경원선 철도의 창동역 - ...
「조선오물소제령」 실시 전후의 경성...
1920-1940년대 구미인의 만주 및 간도...
사료로 읽은 문학작품 - 송은영 지음,...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