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예체능 > 디자인 > 한국미술사학회 > 미술사학연구(구 고고미술)
통일신라 금속공예의 성취와 국제교류 - 국보 제174호 <금동 수정장식 촛대>
분야 예체능 > 디자인
저자 신숙
발행기관 한국미술사학회
간행물정보 미술사학연구(구 고고미술) 2016년, 美術史學硏究 第290·291號, 43page~66page(총24page)
파일형식 3086701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고려시대 魚子文 금속공예품 연구 -
고려시대 공예기법 연구 상호관련성을 중심으로 -
통일신라시대 전성기 공예양식의 변화와 발전 -
통일신라시대의 금속 법구에 관한 연구 - 범종과 사리장엄구 중심으로
통일신라 평탈공예 연구 -
 
 
목차
부제 : Artistic Achievements and International Exchange of Metalwork of the Unified Silla Period : Gilt-bronze Candlesticks with Inlaid Crystal Ornaments, National Treasure No. 174
Ⅰ. 초와 촛대, 새로운 문화
Ⅱ. <금동 수정장식 촛대>의 현황과 구성
Ⅲ. <금동 수정장식 촛대>의 제작기법과 문양
Ⅳ. 新文化의 전파: 일본과의 교류
참고문헌
국문초록
Abstract
 
 
국문초록
삼성미술관에 소장된 국보 제174호 <금동 수정장식 촛대>는 통일신라의 물질문화와 금속공예의 성취, 일본과의 교류 등을 알려주는 중요한 유물이다. 촛대는 조명기구로 초를 사용하게 되면서 새롭게 등장하는 공예품이다. 기름을 고체로 만들고 심지를 넣어 태우는 초가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 기원은 명확하지 않지만 동양에서는 야생의 벌집에서 채취한 黃蠟과 백랍충의 분비물에서 얻는 白蠟을 주요 원료로 활용하였다. 통일신라시대에는 봉밀과 밀랍에 대한 문헌기록이 남아 있어, 밀초를 제작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밀초는 기름을 쓰는 것보다 진보된 방식이지만 재료를 얻기가 쉽지 않았기 때문에 왕실이나 귀족, 또는 종교와 관련된 특정 계층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물품이었다.
<금동 수정장식 촛대>는 한 쌍으로 구성되었고 11조각으로 별도 주조한 후 조립하여 만들었다. 그리고 음각이나 양각, 어자문기법을 활용하여, 연화, 보상화, 덩굴무늬 등 다채로운 꽃문양을 시문하였으며, 48개의 백수정과 자수정이 장식되어 더욱 화려한 모습이다. 후대의 문헌이지만 경주를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 수정이 채굴된 기록이 전하고 있어, 촛대에 감장된 보석은 국내산일 것으로 생각된다.
초를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촛대와 함께 초심지가위도 필요하다. 초를 태울 때 일정시간이 지나면 심지를 다듬어 끝부분의 재를 없애야만 불꽃이 불규칙해지거나 그을음이 생기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심지절단용 가위는 날 부분에 높이를 가진 얇은 판을 부착하여, 자른 내용물이 빠지지 않게 고안한 형태로 만든다. 경주 월지에서 출토된 금동제 가위는 덩굴무늬처럼 굴곡진 손잡이와 반원현 금동판이 부착된 날 부분으로 구성되어, 심지를 자르는 데 쓰인 것을 알 수 있다. 앞면은 덩굴문을 선각하고 바탕에 어자문을 장식하였으며, 뒷면에는 문양이 없다. 일반적으로 가위는 철제로 만들고 형태도 단순한데 비해, 월지 출토품은 금동제로 외형과 문양이 화려하다. 용도와 재료, 꾸밈새 등으로 볼 때 <금동 수정장식 촛대>와 어울리는 유물이여, 재질과 장식기법, 문양 등에서 촛대와 공통되는 특징을 보여준다.
한편, 752년에 일본을 방문한 신라사절의 물품을 구입하기 위해 작성한 문서 <買新羅物解>중에는 꿀과 밀랍, 촛대가 기록되어 있다. 밀랍은 초의 원료이며, 奈良時代 유물이 현재 正倉院에 보존되어 있다. 근래의 성분 조사에서 正倉院의 밀랍이 동양종(Apis indica) 꿀벌이 만든 것으로 밝혀졌는데, 한국의 재래종과 같은 계열이다. 또한 기록에 표기된 燭臺가 <금동 수정장식 촛대>와 관련이 있고 일본의 귀족들이 애호했던 품목이었을 지도 모른다. 이러한 가정을 뒷받침하는 유물이 正倉院에 소장된 초심지 가위인데, 경주 월지 출토 가위와 크기, 외형, 용도 등이 매우 유사하다. 통일신라시대에 초와 촛대, 초심지 가위로 구성되는 조명구 일체가 일본에 전달된 정황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초는 단순한 실내용 등화구가 아니라 왕실 의례의 권위를 높이고 불교 의식의 경건함을 강조하는 데에도 중요한 물품이었다. 따라서 초와 관련된 다양한 기물이 제작되었고 그것을 향유했던 계층의 미의식에 호응하면서, <금동 수정장식 촛대>와 <금동 초심지 가위>와 같은 수준 높은 공예품이 완성되었다. 촛대의 외형과 장식기법, 문양의 특징 등을 同時代 유물과 비교하고 역사적 상황을 고려하면 8세기 중엽에 제작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통일신라는 밀초에서 비롯된 새로운 문화를 주체적으로 수용하여 발전시켰고 이러한 선진 문화를 다른 나라에 전파할 수 있는 국제적 역량을 갖춘 시대였다.
 
 
영문초록
The Gilt-bronze Candlesticks with Inlaid Crystal Ornaments (National Treasure no. 174) in the collection of Leeum, Samsung Museum of Art has significant research value, highlighting the accomplishments in metalwork and material culture of Unified Silla, as well as their trading relationship with Japan. Candlesticks attest the early use of candles. The origin of candles is unclear, but candles were generally made of yellow wax harvested from wild beehives and white wax obtained from the secretions of Ericerus pela. A historical record from the Unified Silla period on honey and wax suggests the possibility of producing beeswax candles. The use of beeswax candles is a more advanced method than using oil lamps. However, beeswax candles were only used by the royal court, aristocracy, and certain religion-related classes because it was difficult to obtain the material.
This pair of Gilt-bronze Candlesticks comprised of eleven individually cast pieces, are gold plated. The candlesticks feature a diverse range of floral designs including lotus, peony, and floral scrolls, employing diverse techniques including incising, raising, and ring-punching. Moreover, the rock crystals and amethysts inserted in sockets add to the extravagance of the candlesticks. The rock crystals are presumed to be of Korean origin as there are records – though from later generations – that rock crystal was mined from a number of areas in Korea including Gyeongju. Though the form of the candlesticks originated from China, the candlesticks in question are an unparalleled example of metalwork with sophisticated and elaborate decorations. Along with the candlesticks, candlewick trimmers are essential for making use of candles effectively. The gilt-bronze candlewick trimmer excavated from Wolji Pond in Gyeongju has a half-circling frame around its cutting blade. This unique feature was adopted for preventing the trimmed wick from falling into the melted wax. The trimmer and the candlesticks share common characteristics in their use of material, decorative techniques, and design.
A purchase register, Bai Shiragi Mononoge (買新羅物解), of the Japanese aristocracy in 752, lists items to be purchased from Silla, which includes honey, wax, and candlesticks. Wax has been used in various productions including candles, and the wax from the Nara period is preserved in the Shōsōin Repository. In a recent component analysis, it was revealed that the wax in the Shōsōin collection was of Apis indica, a homogeneous type to native Korean bees. Moreover, the “candlesticks” written in the register can possibly be related to the Gilt-bronze Candlesticks, which was highly likely to have been esteemed by the Japanese aristocracy. This presumption is supported by the candlewick trimmer in the Shōsōin collection, which is similar in size, shape, and use to the one excavated from Wolji Pond. This demonstrates that Unified Silla provided lighting sets composed of candles, candlesticks, and candlewick trimmers to Japan.
Candles were not just used for lighting indoor but for raising the authority of royal protocols and emphasizing the piety of Buddhist rituals. Therefore, diverse objects associated with candles were produced, and highly sophisticated metalwork such as the Gilt-bronze Candlesticks and Gilt-bronze Candlewick Trimmer (Treasure no. 1844) were produced in response to the aesthetics of the class that enjoyed such objects. In comparison to the characteristics of the shape, decorative techniques, and design of the candlesticks with other metalwork of the time and in consideration of the historical circumstances, the Gilt-bronze Candlesticks are possibly dated to the mid-eighth century. In the Unified Silla period, they were not only capable of adopting and developing a new culture of wax candles, but also promoting the advanced culture of Korea to foreign societies.
 
 
통일신라(Unified Silla), 금동촛대(Gilt-bronze Candlestick), 밀초(beeswax candle), 수정(Crystal), 正倉院(Shosoin), 買新羅物解(Bai Shiragi Mononoge)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철학]한국철학사
[공무원]한국사 기출 모음집(1990년~2006년)
[동아시아 미학의 이해] 한국의 금속공예- 역사와 현대화 방안
[금속공예][귀금속공예]금속공예의 기원, 금속공예의 의미, 금속공예의 역사와 금속공예의 대표작가, 금속공예의 작품 및 금속공예의 귀금속공예
동양윤리 중요사항 정리
[사학] 친일파 99인 자료
[한국과학기술사] 신라의 금속공예
[답사보고서] 부석사에 다녀와서
[영남대] 재료와인간의역사 중간기말 정리와 족보 입니다.★
백제의 숨결, 일본문화 원류를 찾아서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通度寺 靈山殿의 『釋氏源流應化事蹟...
우리나라 불복장의 특징 -
朝鮮時代 指頭畵에 대한 인식과 제작...
신라 계림로 14호분 〈금제감장보검〉...
중국의 한국고대사 인식과 고구려 고...
이 간행물 신규자료
불국사 금동비로자나불좌상과 금동아...
高麗時代 平壤 栗里寺址 五層石塔에 관...
고려 후기 입사공예의 전개와 원과의 ...
조선왕릉 石人의 척도 규범 연구 -
불국사 사리탑의 流轉과 식민주의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