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예체능 > 디자인 > 한국미술사학회 > 미술사학연구(구 고고미술)
조선후기 은거 이미지의 전개와 변용 - <山靜日長圖>를 중심으로
분야 예체능 > 디자인
저자 홍혜림
발행기관 한국미술사학회
간행물정보 미술사학연구(구 고고미술) 2016년, 美術史學硏究 第290·291號, 95page~123page(총29page)
파일형식 3086703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조선후기 민간도교의 전개와 변용 - 동학 증산교를 중심으로
조선후기 중화의식의 변용과 그 성격 -조선중화의식의 실상에 대하여-
한국근대 불교개혁론의 전개와 교단개혁 -조선불교유신론을 중심으로-
조선후기 대일인식의 사회적 투영 사례 - 『추안급국안』을 중심으로 -
조선중·후기 虎圖의 유형과 도상 - 기년작을 중심으로
 
 
목차
부제 : Development and Transformation of the Image of Reclusion in the Late Joseon Period : With a focus on Long Days in the Quiet Mountains
Ⅰ. 서론
Ⅱ. 조선후기 은거 문화의 변화
Ⅲ. 조선후기 은거 이미지의 전개
Ⅳ. 결론
참고문헌
국문초록
Abstract
 
 
국문초록
깊은 산, 한쪽으로 치우쳐진 구도에 자리한 외딴 집, 우거진 나무 등으로 특징지어지는 그림은 은거 이미지를 그린 관념산수화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은거 이미지는 시기별로 차이를 보이는데, 이는 조선시대 문인들이 추구하는 이상적인 은거지가 시대에 따라 대체로 山林에서 점차 城市로 옮겨가기 때문이다. 18세기에는 주변 경관은 유지하되 주거지에 접근하여 원림의 조경과 가옥의 내부를 구체적으로 묘사한 작품들이 증가한다. 이는 서재와 정원 조성에 심혈을 기울인 당시 사회 풍조를 보여주는 것으로, 이곳에 수집된 서화고동을 완상하며 유유자적했던 그들의 삶을 반영하듯 조선 중기까지 생략되었던 서재 안의 고동기물, 문방구류도 형상화된 것이다. 따라서 조선 후기에 은거지 시의도인 <山靜日長圖>가 다수 제작된 배경에는 이전과는 달라진 이상적 은거지 인식이 기저에 있었다.
<산정일장도>의 제재가 된 나대경의 「산정일장편」은 허균에 의해 주목되었다. <산정일장도>는 《천고최성첩》에 실린 방우도 형식으로 전해졌으며, 나대경의 原文 내용의 특정 구절을 살려 그렸던 정선의 작업 이후, 6폭이나 8폭의 여러 장면으로 나눠 그린 <산정일장도>가 심사정, 김희성에 의해 그려지기 시작하여 이인문, 오순, 이재관 등이 그린 8폭 병풍으로 발전해나갔다. 이렇게 <산정일장도>가 여덟 장면으로 성립되기까지는 중국에서 들어온 範本의 영향도 있었겠으나 이후에는 조선의 심미에 맞게 그려지고 애호된 경향을 보인다. 조선의 <산정일장도>는 단폭보다 주로 「산정일장편」을 여덟 장면으로 나누어 그에 해당하는 모티프를 활용하여 그리는 형식을 말기까지 지속적으로 추구한다. 각 폭은 은퇴한 선비가 자연에 은거하며 午睡, 飮茶, 讀書, 散步, 作書 등을 즐기는 면모를 보여주는데, 크게 머무는 곳을 그린 居의 장면과 산책과 귀가 등의 行의 장면으로 나눌 수 있다.
이러한 <산정일장도>를 구성하는 방우 형식이나, 화면 좌측 혹은 우측에 산을 등지고 배치된 가옥의 모습은 기존에도 있던 도상들로서 각각은 이미 은거의 주제를 위해 사용되어졌던 것들이었다. 따라서 화가들은 「산정일장편」에 나오는 은일자의 삶을 표현하기 위해 기존 도상들을 활용했을 것이며, 이것이 점차 <산정일장도>를 나타내는 특징적인 도상으로 정착되어졌던 것으로 보인다. 다만 조선 후기에 이르면 각각의 도상들은 그 의미의 변화를 겪게 된다. 한때 물질을 초월한 정신적 세계를 상징하던 깊은 산중의 은거지와 그 세부 모티프들은 이상적으로 꾸며진 세속의 은거지를 나타내기에 이른 것이다. 이렇듯 <산정일장도>는 이상적인 은거지를 나타내기에 적합한 모티프들로 이루어진 그림들이 함께 감상되는, 조선후기 은거 이미지의 총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영문초록
A body of formal features including deep mountains, a remote house pushed to a side of the picture plane, and a grove of dense trees has been believed to constitute the hard-and-fast iconography of “Dwelling in Reclusion,” the pictorial theme popular in Korea in the form of an ideal landscape painting. The image of reclusion has its own history, however. In fact, literati’s preference for an ideal hermitage has gradually shifted from mountains and forests toward walled cities over the course of the Joseon dynasty (1392-1897). Eighteenth century Joseon, in particular, saw the rise of landscape paintings that depict not only the surrounding views but also the interiors of a house and garden in detail. The change is part of a cultural phenomenon of the period that special interest was paid to building a study and a garden where the appreciation of painting, calligraphy and antiques would take place, and it comes with, as if reflecting the idyllic life-style, the inclusion of pictorial motifs such as antique objects and scholars’ accoutrements that little attention was given until the middle of the Joseon period. It was in this context that Long Days in the Quiet Mountains - the subject representative of what I term “landscape of reclusion after a poem” - enjoyed great popularity in the late Joseon period.
Long Days in the Quiet Mountains derives from a thirteen-century ode of the same title composed by Luo Dajing (1196-1242), a scholar and poet of the Southern Song period (1127-1279). Since the prominent Korean statesman and scholar Heo Gyun (1569-1618) called for a renewed attention to the text and its pictorial potentials, the Long Days has gone through development and modification in Korea: it was first made known as an example depicting a friend’s visit when the Chinese album titled Qiangu zuisheng (The Most Splendid through the Ages) was introduced to Joseon; decades later, Jeong Seon (1676-1759), the most celebrated Korean painter of the time, focused on a particular passage from the text by Luo to illustrate; painters of subsequent generations including Shim Sa-jeong (1707-1769) and Kim Hee-seong (d. after 1763) began to divide the subject into six or eight scenes; and multiple works by Yi Yin-mun (1745-after 1824), Oh Soon (dates unknown), and Yi Jae-gwan (1783-1838) suggest the last phase where the subject was conventionalized into a painting for eight-panel folding screens. While the establishment of the eight-scene format might have been indebted to the earlier Chinese prototype, it is equally notable that later Korean versions show a tendency to integrate the subject of Chinese origin into aesthetics indigenous to Joseon scholar-recluses. Until the end of the Joseon period Long Days in the Quiet Mountains continued to follow the format of the eight-scroll set, each scroll using motifs pertinent to a sub-theme - taking a nap, drinking tea, reading books, strolling, and writing. These activities represent diverse aspects of the life a withdrawn scholar would lead in nature, which I categorize largely into two groups, indoor and outdoor, for the sake of a productive analysis.
Long Days in the Quiet Mountains borrows the composition from paintings of the theme of “visiting friends” or takes advantage of pictorial idioms such as the remote house, both of which have long been employed for the subject of reclusion. It thus appears that painters have drawn on the images of reclusion to represent the hermit’s life described in the Long Days text, resulting in iconography typical of the Long Days painting. And yet each image underwent a change in its signification: the hermitage in deep mountains and its related motifs, which have once stood for a lofty, disinterested and spiritual realm, now represent an idealized site for reclusion in the mundane world. The significance of the Long Days lies therefore in the fact that it encapsulates the images of reclusion current in the late Joseon period, combining various motifs to represent ideal sites for reclusion.
 
 
은거지(dwelling in reclusion), 성시산림(walled cities, mountains and forests), 시의도(paintings after poems), 은거지 시의도(landscape of reclusion after a poem), 산정일장도(Long Days in the Quiet Mountains)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국문학] 작문 수업자료(고전편)
공무원 국어 기출문제(국가직7급,국가직9급,국회8급,경찰공무원,군무원)
[교육철학]교육제도의 문제점과 대안
[사학] 친일파 99인 자료
[작가론]서정주, 노천명.이육사..1910년대 인물
[고전시가론] 시조
[국어교과교재연구] 가사문학관동별곡
[문학] 지귀 설화에 관하여..
대학국어 요약 총정리
[현대시강독] 1990년대 시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通度寺 靈山殿의 『釋氏源流應化事蹟...
우리나라 불복장의 특징 -
朝鮮時代 指頭畵에 대한 인식과 제작...
신라 계림로 14호분 〈금제감장보검〉...
중국의 한국고대사 인식과 고구려 고...
이 간행물 신규자료
불국사 금동비로자나불좌상과 금동아...
高麗時代 平壤 栗里寺址 五層石塔에 관...
고려 후기 입사공예의 전개와 원과의 ...
조선왕릉 石人의 척도 규범 연구 -
불국사 사리탑의 流轉과 식민주의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