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예체능 > 디자인 > 한국미술사학회 > 미술사학연구(구 고고미술)
<大理國梵像卷>과 眞身觀音 -
분야 예체능 > 디자인
저자 최선아
발행기관 한국미술사학회
간행물정보 미술사학연구(구 고고미술) 2016년, 美術史學硏究 第290·291號, 201page~235page(총35page)
파일형식 3086707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논문 : 1465년작 관경16관변상도와 조선초기 왕실의 불사
『삼국유사』를 통해 본 신라와 고려의 관음신앙 -
‘大封民國’과 ‘白國’ - 南詔・大理 시기 ‘雲南史’ 서술과 자기인식
眞覺國師 千熙의 生涯와 思想 -
 
 
목차
부제 : A Long Roll of Buddhist Images of the Dali Kingdom and the True Body of the Bodhisattva Avalokiteśvara
Ⅰ. 서론
Ⅱ. <南詔圖傳>을 통해 본 眞身觀音의 유래
Ⅲ. <대리국범상권>: 새로운 맥락, 새로운 의미
Ⅳ. 결론
참고문헌
국문초록
Abstract
 
 
국문초록
이 글은 <大理國梵像卷>(이하 <범상권>)에 그려진 특정한 형식의 관음보살상이 ‘眞身’으로 명명된 종교적, 문화적, 정치적 배경을 살핌으로써 <범상권>에 투영된 大理國(937-1254)의 불교역사관과 상 숭배의 일면을 밝힌다. 12세기 후반 <범상권>을 구상하고 제작한 이들이 前代, 즉 南詔(653-902)의 문화를 계승하는 동시에 불교 국가로서의 대리국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어떻게 진신이라는 개념과 그렇게 명명된 상을 이용했는지를 논하여 고대 불교도들의 상에 대한 인식의 한 측면을 조망하고자 한다.
현재 대만 고궁박물원에 소장되어 있는 <범상권>은 총 길이가 19미터에 달하는 긴 화권으로, 대리국의 利貞 황제 段智興(재위 1172-1200) 시기 張勝溫이라는 화공이 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리국에서 숭상한 것으로 추정되는 불교 신상들의 이미지가 총 136개에 달하는 프레임에 그려져 있는데, 그 중 99번째 프레임에는 ‘眞身觀世音菩薩’이라는 방제를 가진 상이 있다. 높게 틀어 올린 머리와 보관, 나신의 상체와 도티(dhoti) 형식의 裙衣, 특이한 모양의 영락 장식 등 상의 전체적인 형식은 참(Cham)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지역 보살상과 유사하다. 같은 형식의 상이 조각으로도 만들어져 30여점에 달하는 금동상이 전하고 있으며, 대리국의 수도였던 현 雲南省 大理에서 출토된 유물 중에도 금, 금동, 목재 등 다양한 재료로 만들어진 동일 형식의 상이 있어 이러한 관음 이미지에 대한 관심과 신앙의 비중이 매우 높았음을 알 수 있다. 본 논문은 이러한 형태의 상이 왜 <범상권> 내에서 ‘진신’이라 불렸는지에 대한 질문으로 시작한다. 이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필자는 같은 형식의 상이 등장하는 일본 교토 후지이유린칸 소장 <南詔圖傳>(899년 제작 추정)을 면밀히 살펴 상에 부기된 전설을 소개하고, 전설에 따라 관음의 화신인 범승이 화현을 통해 상으로 드러낸 관음의 참모습을 그대로 모사했다는 의미에서 상은 ‘진신’이라 불릴 수 있었음을 밝힌다. 그리고 <남조도전>에 투영된 남조의 정치적 입장과 불교역사관을 도출하여 상이 특별히 동남아시아 양식을 취한 배경과 의미를 제시한다. 이어 <남조도전>에서의 도해가 <범상권>에서 어떻게 재구성되고 개편되었는지를 살펴, <남조도전>에 이미 제시된 상의 존재론적 이중성(상이자 화현)이 <범상권>에서는 보다 더 효과적으로 시각화되었을 뿐 아니라, 별도의 프레임을 마련해 상이 아닌 신, 즉 관음의 모습으로 재창출되어 대리 고유의 배경 속에 상주하며 여타 형상의 관음을 초월하는 최상의 존재로 표현되었음을 밝힌다. 이를 통해 <범상권>의 제작자는 ‘진신’의 개념을 통해 조에 기원을 둔 특정한 형상의 관음이 개념적으로 우월할 뿐 아니라 동시기 중국(송)과는 구별되는 대리국의 독자적인 불교문화를 천명했음을 주장한다.
 
 
영문초록
This paper discusses the religious, cultural, and political backgrounds in which a particular form of a bodhisattva image in the Long Roll of Buddhist Images of the Dali Kingdom (大理國梵像卷, hereafter Long Roll) was called zhenshen (眞身, true body). Focusing on the ways in which the Long Roll employed the notion of zhenshen in order to reshape the prestige of the Dali kingdom (937-1254), it aims to illuminate one of the aspects of medieval Buddhists’ reception of their sacred images.
Currently in the collection of the Palace Museum in Taipei, the Long Roll, measuring approximately nineteen meters long, is a handscroll painting attributed to an otherwise unknown artisan Zhang Shengwen (張勝溫) during the reign of emperor Lizhen(r. 1172-1200) of the Dali. Composed of one hundred thirty six frames, this painting is an extensive collection of the divinities in the Buddhist pantheons which seem to have been worshiped in the twelfth-century local kingdom located in the southwestern part of China. The particular focus of this paper is an Avalokiteśvara image in the scroll, which is labeled as the zhenshen Guanshiyin pusa (眞身觀世音菩薩, The True Body of the Bodhisattva Avalokiteśvara). From the distinctive hair style with a crown to the lower garment tied in the manner of an Indian dhoti, the formal characteristics of the image are those of the Southeast Asian sculptural traditions. Besides the pictorial representation, a number of gilt bronze statues of the same form survive, attesting to the popularity of the image during the medieval period. In order to answer why the particular form of Avalokiteśvara image was referred to as zhenshen, this paper first examines the Illustrated History of Nanzhao (南詔圖傳, hereafter Illustrated History), which relates the legend of the icon’s birth. It also discusses the Nanzhao"s political and religious stance against Tang China couched in the Illustrated History, and connects it with the reason why the statue displays Southeast Asian style. Then, this paper moves on to the examination of how the pictorial representations of the image shifted in the Long Roll. By reading closely the ways in which the image is illustrated in the new context, I suggest that the double nature of the image (statue cum manifestation of Avalokiteśvara) enabled those who designed the Long Roll to represent it both as the representations of a preexisting statue and a deity with flesh body. With these observations, I finally argue that the notion of zhenshen was employed in the Long Roll in order to elevate the ontological status of the particular form of the image, and through this, the prestige of the Dali’s Buddhist visual culture.
 
 
대리(大理, Dali), 범상권(梵像卷, Long Roll of Buddhist Images), 화현(化現, manifestation), 진신(眞身, true body), 관음(觀音, Avalokiteśvara), 동남아시아(Southeast Asia), 장승온(張勝溫, Zhang Shengwen), 남조(南詔, Nanzhao)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동아시아신화][만족(만주족)][몽골][티벳]동아시아신화와 만족(만주족), 동아시아신화와 몽골, 동아시아신화와 티벳(티베트), 동아시아신화와 남조대리, 동아시아신화와 아이누, 동아시아신화와 관련용어 분석
[중국학] 중국 소수민족과 생활상
[고전문학독후감] `삼국유사`를 읽고 나서..
정기고적답사자료집(2000.8. 경주 남산)
고려후기 백련결사에 나타난 정토사상
삼국 및 통일신라 불교사 연구의 현황과 과제
[문화유적답사] 불국사와 석굴암
[동명왕신화][동명왕][동명왕신화 내용][동명왕신화 해설][단군신화][동명왕신화 의문점]동명왕신화의 내용, 동명왕신화의 해설, 동명왕신화와 단군신화, 동명왕신화의 의문점, 동명왕신화의 관련성, 제언 분석
[불교불상][불교불상 개념][불교불상 역사적 의미][불교불상 유형][불교불상 수인]불교불상의 개념, 불교불상의 역사적 의미, 불교불상의 유형, 불교불상의 수인 분석(불교불상, 불교불상 개념, 불교불상 수인)
[문화재][서울][철원][경주][경산][안동][강화도][평양][백제][고려]서울의 문화재, 철원의 문화재, 경주의 문화재, 경산의 문화재, 안동의 문화재, 강화도의 문화재, 평양의 문화재, 백제의 문화재, 고려의 문화재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通度寺 靈山殿의 『釋氏源流應化事蹟...
우리나라 불복장의 특징 -
朝鮮時代 指頭畵에 대한 인식과 제작...
신라 계림로 14호분 〈금제감장보검〉...
중국의 한국고대사 인식과 고구려 고...
이 간행물 신규자료
불국사 금동비로자나불좌상과 금동아...
高麗時代 平壤 栗里寺址 五層石塔에 관...
고려 후기 입사공예의 전개와 원과의 ...
조선왕릉 石人의 척도 규범 연구 -
불국사 사리탑의 流轉과 식민주의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