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가톨릭신학 > 한국현대소설학회 > 현대소설연구
在滿 조선인 중·단편소설에 나타난 ‘만주’의 표상 연구 - ≪싹트는 大地≫에 수록된 작품을 중심으로
분야 인문과학 > 가톨릭신학
저자 張乃禹
발행기관 한국현대소설학회
간행물정보 현대소설연구 2017년, 현대소설연구 제66호, 445page~478page(총34page)
파일형식 3236139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일제 말기 만주 조선인 아동극에 대한 고찰 - 『만선일보』에 수록된 작품을 중심으로
『조선과 만주(朝鮮及滿洲)』에 나타난 조선 산악 인식 -
다민족 개척자: 만철 사진전문지 『만주그래프(満洲グラフ)』와 이에 표상된 조선인 부락 -
식민지기 일본어문학에 나타난 ‘만주’ 조선인상 - ‘만주’를 바라보는 동시대 시선의 제상(諸相)
‘낙토’ 만주의 농촌 유토피아와 공간 재현 구조 - 후기 재만 조선인 문학의 자연/ 농촌/ 고향 표상을 중심으로
 
 
목차
부제 : A Study on the “Manchuria” Image in the Novelettes and Short Stories of Manchuria Korean - Focused on the collection of works in Ssakteuneun Daeji -
요약
1. 문제 제기
2. ≪싹트는 大地≫ 수록 소설 속의 만주
3. 맺음말
참고문헌
〈Abstract〉
 
 
국문초록
이 글은 재만 조선인 작품집 ≪싹트는 大地≫에 실린 중․단편 소설에 나타난 만주 표상에 대한 연구이다. ≪싹트는 대지≫는 만선일보사에서 발행한 재만 조선인 창작집이다. 안수길의 <새벽>, 신서야의 <추석>, 김창걸의 <암야> 등의 작품은 ‘전기 개척민의 생활을 그린 것’으로서 초기 이주민들의 수난사를 여실히 드러낸다. 재만 조선인들의 극한 궁핍과 비극적 삶을 애상적으로 보여주는 동시에 이주민들이 낯선 땅에서 겪은 고통과 부조리를 고발한다. 위 작품들에 나타난 만주는 고난과 궁핍으로 점철된 이주민들의 수난의 공간으로 표상된다.
한편 ≪싹트는 대지≫는 『만선일보』를 중심으로 성립된 소설집이기 때문에 그 성격은 『만선일보』의 국책적인 성격과 떼어놓을 수 없는 것이다. 따라서 그 소설에는 친일적인 성향이나 만주국의 치국이념에 부합하는 주제의식이 배어있을 수밖에 없다. 박영준의 <밀립의 여인>은 일제에 저항하는 공산비를 선무하는 과정을 보여주며, 한찬숙의 <초원>은 일제 침략을 정당화하여 민족협화의 이데올로기를 선전한다. 현경준의 <유맹>은 일제의 국책에 순응하여 ‘왕도낙토’를 건설하려는 통치이념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이 소설들에 나타난 만주는 시대적 현실에 순응해서 일제의 정책을 지원하는 ‘오족협화’의 공간으로 드러난다.
황건의 <제화>는 만주국을 절망과 혼돈의 공간으로 설정한다. 소설 속에서 희망을 품고 만주에 갔던 주인공은 ‘문화청년회’를 둘러싸고 친구와 갈등한다. 현실에 대한 절망과 허무의식으로 인해 자살을 결심하는 ‘나’를 통해 만주국 건국이념의 모순성과 허위성을 폭로하려 한다. 주인공이 견디기 힘든 현실에서 죽음에 가치를 부여하려 하는데, 이는 현실 도피 의식을 현시하는 지점이자 일제 건국이념의 허구성을 피력하려는 시도가 마침내 비관적 시각에 머물고 마는 계기이기도 하다.
≪싹트는 대지≫ 수록 소설에 나타난 ‘만주’는 ‘수난의 공간’이자 ‘오족협화’라는 이데올로기의 선전 장이며, 지식인의 도피의 공간이었다. 이와 같은 다층적 의미의 공존은 무엇보다 만주에 내재한 공간적 중층성, 즉 어떤 하나의 국가나 민족의 문화로 설명할 수 없는 ‘공간적’ ‘비식별역’으로서의 성격과 직접 연관된다. 아울러 친일성향의 국책문학이라는 평가를 비껴갈 수 없는 부분 또한 ‘심리적’ ‘비식별역’으로서의 재만 조선인 작가들의 의식의 다면성에 기인한 사실적인 현상이다.
 
 
영문초록
The paper studies the Manchuria image appearing in the novelettes and short stories that are embodied in the Manchuria Korean collection of works —— Ssakteuneun Daeji, which is published by Manseonilbo office. Some works, such as Saebyeok (Dawn) written by An Sugill; Chuseok (Thanksgiving Day) written by Sin Seoya; Amya (Dark Night) written by Gim Changgeol, depict the early lives of Korean immigrants, truthfully recording their rough time history. Besides restoring the extremely poor and tragic life of Manchuria Korean, these works also reveal the pain and unfair treatment people received in the strange land. Therefore, the “Manchuria” mentioned in the three works above has become a place where the poor Manchuria Korean had a hard time.
Meanwhile, Ssakteuneun Daeji is a collection of novels focusing on the novels published in the Manseonilbo office; therefor, its quality is bound to be pro-Japanese. Serial novels in Ssakteuneun Daeji naturally are also pro-Japanese and cater to the theme of Manchuria’s idea of governing. Milimeui Yeoin (Woman in Jungle), written by Bak Yeongjun, describes the process of appeasing anti-Japanese armed fighters. “Manchuria” occurs in these novels has become a place where caters to reality and supports the Japan’s ruling idea of “Minjokyeopwa”.
However, Jehwa, written by Hwang Geon, describes Manchuria as a place full of despair and chaos. In the novel, the hero who cherishes hope when he enters Manchuria has an arguement with his friends about “cultural youth society”. The novel describes that “I” decide to kill “myself” because “I” am disappointed at the reality of life and feel unconscious, which reveals the contradiction and hypocrisy of Manchuria’s theory of state construction. The hero’s decision of ending his life in the unbearable reality reveals both the consciousness of escape from reality and the failed attempt to uncover the hypocrisy of Japanese empire ruling idea, which becomes the juncture to turn the novel to a tragedy.
In the novels collected in Ssakteuneun Daeji, Manchuria is a place of suffering, a place of propagandizing the ideology of OJokhyeophwa and it is also a place to escape for intellectuals. Such coexistence of multilayered meanings is closely related to the spatial overlap of Manchuria, a culturally and spatially “non-identified domain”. Ssakteuneun Daeji could not escape from the negative evaluation such as “pro-Japanese literature”, or “literature of national policy and propaganda”. Such phenomenon is the result of the multiple consciousness, in other words, “psychologically non-identified domain”, of Korean writers in Manchuria.
 
 
수난사, ≪싹트는 대지≫, Ssakteuneun Daeji, the image of Manchuria, OJokhyeophwa, tough time history, 오족협화, 허무의식, 만주의 표상, unconscious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사학] 친일파 99인 자료
한국현대문학 -역사와 만나는 시의 번민
[고전시가론] 시조
공무원 국어 기출문제(국가직7급,국가직9급,국회8급,경찰공무원,군무원)
서양의 철학사
[교양] 맞춤법 보기
[시가교육론] 한국현대시 1편부터 50편까지
서양윤리 중요사항 정리
한용운 작가론
[현대시] 1920년대시의 전개 과정과 특징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在滿 조선인 중·단편소설에 나타난 ...
현대 소설에 나타난 "동성애" 고찰 - ...
경판 30장본 <홍길동전>과 박태원의 <...
박태원 소설과 “재현”의 문제 -
씌어지지 않는 자서전 - 이미륵의 <압...
이 간행물 신규자료
재현과 논설 - 염상섭 소설의 사실주...
딱지본 작가의 필명 연구 - ‘월파(月...
『국자가에 서있는 그녀를 보았네』에...
권정생 장편동화 『슬픈 나막신』 연...
조선의 불균등 발전과 식민지 모더니...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