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가톨릭신학 > 판소리학회 > 판소리연구
〈변강쇠가〉에 나타난 욕망과 규범 사이의 긴장과 그 처리 방식 -
분야 인문과학 > 가톨릭신학
저자 신호림
발행기관 판소리학회
간행물정보 판소리연구 2018년, 판소리연구 제45집, 265page~291page(총27page)
파일형식 3468232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포섭될 수 없는 타자 - 레비나스의 욕망 개념과 플라토니즘
그림책에 나타난 자아와 세계 연구 -『무지개 물고기』, 『줄무늬가 생겼어요』, 『토마니가 사는 법』을 중심으로-
이광수의 <유정>에 나타난 칸트적 윤리의 양상 -
경제개발총력전시대 장편소설의 섹슈얼리티 구성방식 -
한국사상(韓國思想)(문학(文學)) : 김승희 시에 나타난 욕망과 이데올로기의 문제
 
 
목차
부제 : A Study on the Narrative Tension between `Individual Desires and Social Norms` and its Meaning in “Byeongangsoe-ga”
1. 서론
2. 과잉된 性의 두 가지 방향성
3. 욕망과 규범의 길항
4. 治喪의 지연과 기괴함의 정체
5. 결론
참고문헌
국문초록
Abstract
 
 
국문초록
본고는 〈변강쇠가〉를 연구대상으로 삼아, 텍스트에 내재되어 있는 욕망과 이를 억제하려는 규범 사이의 긴장을 살펴보고, 종국에 어떤 방식으로 그 긴장감을 처리하는지 구명하는 데 목적을 둔다.
성(性)으로 표상되는 욕망은 변강쇠라는 남성 인물과 옹녀라는 여성 인물로 분화되어 나타나며, 이 두 인물이 만나 부부가 된 이후의 노정은 대립적으로 형상화 된다. 옹녀는 가(家) 안의 공간에 머물며 아녀자로서의 규범을 받아들이려고 하지만, 변강쇠는 옹녀와의 만남 이전에 이어가던 욕망의 표출을 멈추지 않는다. 이런 갈등 지점에서 〈변강쇠가〉는 변강쇠를 규범의 테두리 속으로 포섭하기 위해 ‘장승’ 화소를 서사 내로 견인한다.
장승과 변강쇠의 갈등은 결국 장승의 승리로 이어지지만, 변강쇠는 규범을 받아들이는 대신 기괴한 모습으로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 이는 표면적으로 규범의 승리처럼 보이는 서사에서 오히려 규범이 죽음 외에는 개인을 교화시킬 수 없다는 아이러니를 보여준다. 이것이 바로〈변강쇠가〉 특유의 기괴미를 유발하는 기제가 되어, 결국 변강쇠의 죽음에 대한 또 다른 의미를 부여한다.
〈변강쇠가〉는 표면적으로 성적욕망의 표출이 사회 규범에 의해 조정되어야 함을 이야기하지만, 그 안에서 개인의 욕망은 억제되는 방향으로 기울어지지 않고 오히려 그 규범에 대한 저항담론으로 남아있을 수 있다는 이면적 주제를 보여준다. 성적 욕망과 사회 규범, 개인과 집단 사이의 이러한 긴장감은 〈변강쇠가〉의 서사가 종료된 시점에서도 완전히 사라지지 않고, 기괴미라는 미적 범주의 형태로 남아 지속된다고 할 수 있다.
 
 
영문초록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investigate the narrative tension between `individual desires and social norms` and how this is negotiated in “Byeongangsoe-ga” in order to reveal its hidden theme.
In “Byeiongangsoe-ga”, the two main characters, Gangsoe and Ongnyeo, are filled with sexual desire. However, after they get married, Ongnyeo, the female character, is caught up in conforming to social norms of the Choson dynasty. However, Gangsoe, the male character, keeps his sexual desire, resisting the norms.
At the end of the text, Gangsoe is disciplined by the concept of folklore represented by Jangseung. It appears that Gangsoe conforms to social expectations. However, his death reveals another theme in the text. Though the narrative of “Byeongangsoe-ga” closes with his death, the tension between desire and discipline, and the individual and group still goes on in an aesthetic form of the grotesque.
 
 
규범, 기괴, 개인, 집단, social group, 변강쇠가, Byeongangsoe-ga, sexual desire, social norms, 성적 욕망, individual, grotesque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성과결혼] 포르노 그래피와 사이버 성범죄에 관한 고찰
[미학] 미학 레포트입니다.
[고전시가론] 가사부전시가
[현대시] 1990년대 현대시
9급 국어 정리 레포트
공무원 국어 기출문제(국가직7급,국가직9급,국회8급,경찰공무원,군무원)
[현대시강독] 1990년대 시
1990년대 한국 시
가사부전시가 - 주요 작품 도솔가, 회소곡, 물계자가, 우식악
고전시가론 레포트 - 향가의 이론적 정리, 서동요, 풍요, 헌화가, 도솔가, 처용가, 우적가, 보현십원가, 도이장가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몽골의 구비연행서사시, 벤스니 울게...
정정렬제 최승희〈춘향가〉 ‘광한루 ...
심상건 가야금병창〈긴사랑가〉에 나...
오태석 가야금병창 방아타령의 음악적...
가야금 병창 연구 -
이 간행물 신규자료
신재효 시대와 고창 지방의 판소리 문...
고창 소리문화의 발전방안 - 고창 현...
이소향 명인의 생애와 예술 활동 -
새 자료 필사본 심청전의 인물 형상화...
판소리 서사의 재맥락화를 통한 공감...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