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가톨릭신학 > 한국현대문학회 > 한국현대문학연구
여성의 몸과 노동, 그리고 민주주의 - 1970년대 수기와 소설에 드러난 정동을 중심으로
분야 인문과학 > 가톨릭신학
저자 이소영
발행기관 한국현대문학회
간행물정보 한국현대문학연구 2018년, 한국현대문학연구 제54집, 43page~90page(총48page)
파일형식 3468329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9,000원
적립금 27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1970년대 성노동자 수기의 장르적 성격과 글쓰기의 행위자성 - 『O양의 아파트』(1976)와 『현지처』(1977)를 중심으로
1960∼1970년대 여성 노동자 수기의 멜로드라마적 성격 연구
흔들리는 종교적·문학적 유토피아 : 1970~1980년대 기독교 사회운동의 맥락에서 살펴 본 노동자 장편 수기 연구 -
노동문학의 역사적 변화와 문학교육
기획특집: 문학과 교육 : 1970년대 하위주체와 합법적 폭력의 문제 -최인호의 『미개인』과 『예행연습』을 중심으로
 
 
목차
부제 : A Study on the Female`s Body, Labour and Democracy - Focusing on Affects presented in the Memoirs and Novels of 1970s
국문초록
1. ‘여성 노동자’라는 아포리아(aporia)
2. 여성의 노동하는 몸과 민주주의를 향한 정동
3. 정동 소외자로서의 여성의 몸과 민주주의의 구성 원리
4. 민주주의적 인간형과 장르의 낙차를 가로지르는 정동
참고문헌
영문초록
 
 
국문초록
이 글은 1987년 체제의 산물로 간주되는 노동소설에서 남성 노동자와 여성 노동자의 몸이 정형화된 방식으로 재현되는 것에 문제를 제기한다. 이에 남성과 여성의 몸에 대한 상상력이 미분화되어 있던 시기로서 1970년대 한국문학에 접근하고자 하였다. 이때 1970년대 소설과 수기에서 재현되는 여성의 몸에는 일정한 낙차가 존재한다. 본고는 이러한 낙차를 겨냥하여 수기와 소설을 아울러 살펴보는 동시에 1970년대의 대표적인 여성 인물형인 여성 노동자, 여대생, 창녀를 함께 검토하였다. 이는 이 글이 분석의 과정에서 초점을 둔 것이 ‘여성 노동자’라는 실체가 아니라 ‘여성의 몸과 노동’의 관계성이었기 때문이다. 즉 서사 상에서 여성의 몸과 노동이 나란히 배치되었을 때 어떠한 정동(affect)이 발생하는지에 대해서 묻고자 한 것이다. 2장에서는 석정남의 『대화』 연재 수기를 중심으로 자본주의적 노동 규율 안에서 이해되었던 몸과 노동의 관계를 정동 이론의 관점에서 새롭게 탐구하였다. 이를 통해 석정남에게 노동의 경험은 자신의 육체를 소모하고 마모하는 것에서 머무르지 않고 몸에 아로새겨져 있던 수치심의 정동을 극복해나가는 과정이었음을 밝혔다. 이는 노동하는 몸이 어떻게 벗은 몸이 됨으로써 정치적인 몸으로 비화할 수 있었는지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한다. 수치심의 정동에서 해방된 육체는 원초적이고 근본적인 의미에서의 민주주의에 대한 강력한 이끌림에 정동된 것이다. 3장에서는 1970년대 소설에서 여성이 노동을 하거나 여성이 노동을 하는 남성과 만나는 장면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여 여성들이 노동에 대한 긍정적인 정동적 가치에서 소외되어 있었음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들의 역할은 정동소외자로서 한정되지 않는다. 황석영의 「섬섬옥수」에서 여대생은 민중문학에서 상정하는 사회적 선으로서의 노동의 의미를 되묻는다. 조선작의 영자의 전성시대 에서 창녀들은 울분의 정동을 발산하면서 스스로를 노동자로 정위하고 몸이 요구하는 바를 말한다. 홍성원의 「흔들리는 땅」에서 여성 노동자는 서사 상에서 등장하지 않지만 다른 등장인물들은 그녀가 발산했던 민주주의의 정동에 전염되어 있다. 즉 이 작품들은 여성의 몸에서 야기되는 정동이 민주주의의 직접적인 구성 원리로서 기능했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다. 따라서 이 글은 1980년대 후반 등장한 노동소설의 기원에 가장 정치적인 몸으로서 여성의 몸이 존재했던 것을 증명하고자 하였다.
 
 
영문초록
This paper explores the representations of the body of male and female workers in a stereotyped manner in the labor novel, which is regarded as the product of the system of 1987. I attempt to analyse the 1970s literature, which is the period when the imagination of the male and female body was undifferentiated. At this time, there is a disjunction in the female body presented in novels and memoirs in the 1970s. In addition to exploring the memoirs and novels, I also discuss the female laborers, female college students, and prostitutes, who were representative female figures of the 1970s literature. This is because I have decided to take to a new perspective and concentrate on the relationship between “women” and “labor” instead of “female laborers”. In other words, I focus on what kind of affects occur when a woman’s body and labor are arranged side by side in the narrative. Chapter II newly deals with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body and labour, that have been understood as capitalist labour contract, in the view of affect theory by focusing on a series of memoirs from Seok JeongNam. For her, labour experience is not wasting her body, but the process she overcame affect of shame established in her body. This explains how the working body can be a naked body and changed as a political body. The body released from affect of shame was moved by primal and fundamental democracy. In chapter III, I examine the scenes when women were working or women encounter with male workers in the novels of the 1970s, and establish that women were alienated from the positive affective values of labor. At the same time, however, I emphasized that the female body was not limited as affect aliens. Female college student makes the meaning of labor, Minjung-oriented critics prefer as social goods, rethink in Slender Hands by Hwang SeokYoung. In YeongJa"s Heydays of Jo SeonJak, prostitutes shape their identity as laborer and tell what the body wants by expressing the affect of anger. Hong SeongWon’s Shaking Ground shows how characters are affected by democratic movement that female laborer triggers even if she does not appear in the narrative. That is to say, these works describe affects that the feminine body makes are the basic principles of democracy. Therefore, this paper reconstructs the existence of the female body as the most political body in the origins of labor novels that appeared in the late 1980s.
 
 
여성의 몸, 조선작, Seok JeongNam, 노동, 정동, 「영자의 전성시대」, affects, affect aliens, Jo SeonJak, 민주주의, 황석영, 「섬섬옥수」, democracy, YeongJa\"s Heydays, Hong SeongWon, Shaking Ground, 정동 소외자, labor, Light of a Factory, Slender Hands, 수치심, Female’s body, 석정남, 『대화』, 『공장의 불빛』,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교양] 박정희생애
[사학] 친일파 99인 자료
[공무원]한국사 기출 모음집(1990년~2006년)
[현대문학의어제와오늘] 1970년대 ~ 1980년대의 문학사
[현대문학, 문학의 흐름, 시와 소설, 비평, 희곡, 한국현대문학의 흐름] ***1970년대 현대문학의 흐름***
[국어교과] 논술 분석
합격예감 사회복지학 정리노트
[중국영화] 등소평 시대의 영화와 4세대, 5세대, 6세대
등소평 시대의 영화와 4세대 5세대 6세대
서양의 철학사 레포트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2인칭 서술이 작품의 수용에 미친 영...
`시민`적 주체와 이념의 문학사적 재...
탈식민지 문학자의 소련기행과 새 국...
윤동주의 〈참회록〉 분석 - 산문 〈...
식민지 조선과 ‘탐정소설’이라는 환...
이 간행물 신규자료
계몽과 전통계몽과 전통 - 정체성의 ...
김소월의 「시혼」에 나타난 존재론의...
김사량 소설에 나타난 사상적 전향과 ...
백석 시의 ‘녯적’에 담긴 전통의 의...
김영랑 초기 시에 나타난 상호주체적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