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문학 > 국문학 > 한국현대문학회 > 한국현대문학연구
해방기 문학의 `전후` 담론과 그 표상 - 전후문학 개념의 재고를 위한 하나의 시론
분야 어문학 > 국문학
저자 김민수
발행기관 한국현대문학회
간행물정보 한국현대문학연구 2018년, 한국현대문학연구 제54집, 279page~319page(총41page)
파일형식 3468337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9,000원
적립금 27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한양』 게재 광주 항쟁 시의 언술 주체와 담론 특성 -
특집논문 : "심연"의 시대, "벽"의 언어: 1950년대 "비평/위기"의 존재론과 민족(어)문학의 자기구축 테크놀로지
반공호국문학의 구조 -
1960년대 '한국적인 것'의 담론 지형과 신세대 의식 -
1950년대 '진보' 개념의 변화와 반공주의 내면화의 문제 -
 
 
목차
부제 : The `Post-War` Discourse of the Liberation Period and Its Significations - An Attempt to Rethink the Concept of Post-War Literature
국문초록
1. 들어가는 말
2. 해방 정국의 혼란과 ‘전후’ 담론의 향방
3. ‘해방’의 논리가 가리고자 했던 ‘해외’와 ‘임정’
4. 임정의 전후 담론과 그 표상
5. 결어를 대신해-‘해방’에 가려진 ‘전후’ 찾기
참고문헌
영문초록
 
 
국문초록
전쟁의 포화를 직접 겪지 않았다는 인식으로 말미암아 우리는 지금까지 태평양전쟁, 혹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를 ‘전후’의 관점 아래 파악하지 못하였다. 그러나 전쟁의 포화 없이 찾아왔던 ‘종전’은 해방 이후 한반도의 체제를 재정립하는 사건 그 자체였으며, 정치·사회·경제계에 있어서뿐만 아니라 문학 장에 가릴 수 없는 표상들을 남긴 것임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특히 ‘전후’를 둘러싼 헤게모니 투쟁은 해방이후 ‘나라 만들기’의 일환 속에서 이뤄진 것들이라 보다 섬세한 접근을 요구한다. 문학단체가 말 그대로 난립하던 이합집산의 혼란 속에서 산발적으로나마 제 모습을 드러냈던 ‘전후’의 표징을 추스르는 것이 이 글의 목적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문제의식 아래 이 논문은 일본에 의해 식민지로 살아갔던 기억이 해방이후 태평양전쟁과 관련된 담론들을 어떤 방식으로 압도하고 있었던 것인지 살펴보고자 한다. 해방과 함께 한반도에 엄습한 전후처리라는 문제는 미군정, 대한민국 임시정부, 더 나아가 남한과 북한 모두에게 있어 중요한 이슈 중 하나였다. 이들은 각자 자신의 입장을 반영해 다양한 방식으로 ‘전후’의 논리를 구축해나갔고 그 흔적은 물론 문학 장에도 큰 영향을 미친 것이라 여겨진다.
무엇보다 문학 장의 동향을 살펴봤을 때 한반도 내에서 누구보다도 선명하게 ‘전후’의 체제를 스스로의 문제로 삼았던 ‘임정’을 기준으로 ‘해외’와 ‘해내’를 구분하는 시선이 발견된다는 점은 의미심장하다. ‘전쟁’과 ‘해외’의 표상을 ‘해내’로 끌고 들어 온 임정의 논리는 북한을 비롯해 조선문학가동맹 등 좌익계열을 주축으로 거세게 비판을 받게 된다. 이 논문은 ‘해내’의 입장에서 ‘해외’의 논리가 한반도 내에서 소거되어갈 수밖에 없었던 당대의 풍경을 주목함으로써, 태평양전쟁 후의 다양한 ‘나라 만들기’가 어떤 방식으로 상상되고 전개된 것인지 살펴보고자 하였다.
 
 
영문초록
Because of the perception that Korea did not directly experience the crossfire of the Pacific War, the period following World War II has not often been understood from a ‘postwar’ perspective. But although the end of the war arrived without a shot fired in Korea, it was the central event in reestablishing a peninsular regime after the liberation, and it is important to consider the apparent significations that it left not only in the political, social and economic spheres but also in the field of literature. In particular the hegemonic conflicts surrounding this ‘postwar period’ demand a detailed approach as elements of the ‘nation-building’ proces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organize the signs of this postwar period which reveals its shape only intermittently amidst a confusion of newly established and constantly realigning literary associations.
With these observations as a basis, this study examines the ways in which narratives of the Pacific War were suppressed after the liberation by memories of life under Japanese colonialism. The problem of managing the post-war situation which swept over the peninsula with liberation was a charged issue to the American Military Government and the Provisional Government, as well as to both the North and South. These organizations constructed various ‘postwar’ logics reflecting their own positions, and the remnants this process of course had significant effects on the field of literature as well.
Most significantly, within the literary world it is possible to discern a perspective that distinguished the ‘overseas (haeoe)’ from the ‘peninsular(haenae)’ by the standard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which was clearer than any other group on the peninsula in its claim over the problem of the postwar regime. The logic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which drew the significations of ‘war’ and the ‘overseas’ into the realm of the ‘peninsular,’ a term borrowed from Lee Tae Joon, received harsh criticism from the North and elements of the Left like the Korean Writers Alliance. By focusing on the contemporary scene which inevitably effaced the logic of the ‘overseas’ within the peninsula from the perspective of the ‘national,’ this study examines how diverse methods of ‘nation-building’ unfolded and were imagined after the Pacific War.
 
 
전후, 해방, 대한민국 임시정부, 김송, War, Overseas, Peninsular, Provisional Government, 전쟁, 종전, 이태준, Lee Tae Joon, 해외, Armistice, Self-criticism, Kim Song, 조선문학가동맹, Postwar, 자기비판, 해내, Korean Writers Alliance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현대문학사] 1950-60년대문학(전후문학의 한계와 그 극복)
(문학의이해 공통) 다음 작품 중 하나를 선택하여, 가장 감동적이거나 인상 깊은 부분을 세 부분이상 찾아 옮겨 쓴 후, 인용한 부분의 전후 이야기를 요약 서술한 후
[현대문학] ‘현대문학의 이해’ 문학사 요약
[현대시인론] 김광균 시세계
1940년대 문학사
[현대문학, 문학의 흐름, 시와 소설, 비평, 희곡, 한국현대문학의 흐름] ***1960년대 현대문학의 흐름***
[국문학사] 한국의 전후 문학 -장용학, 손창섭, 선우휘, 김성한, 오상원의 소설과 박인환, 조향의 시 중심으로
1920년대 한국 상징주의시의 아나키즘
북한 현대문학의 연구
[우리말 우리글] 시 본문, 작가소개, 시적 경향, 작품 분석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2인칭 서술이 작품의 수용에 미친 영...
`시민`적 주체와 이념의 문학사적 재...
탈식민지 문학자의 소련기행과 새 국...
윤동주의 〈참회록〉 분석 - 산문 〈...
식민지 조선과 ‘탐정소설’이라는 환...
이 간행물 신규자료
계몽과 전통계몽과 전통 - 정체성의 ...
김소월의 「시혼」에 나타난 존재론의...
김사량 소설에 나타난 사상적 전향과 ...
백석 시의 ‘녯적’에 담긴 전통의 의...
김영랑 초기 시에 나타난 상호주체적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