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문학 > 언어학 > 사회와철학연구회 > 사회와 철학
죽음의 형이상학으로부터 공동체적 삶의 연대로 - 죽음의 정의와 윤리
분야 어문학 > 언어학
저자 권수현
발행기관 사회와철학연구회
간행물정보 사회와 철학 2018년, 사회와 철학 제35호, 125page~152page(총28page)
파일형식 3468374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철학의 윤리, 진리의 윤리 - 바디우의 진리 철학이 내포하는 윤리적 함의에 대하여
노년과 죽음의 문화 - 노년과 자유 -
한국인의 자살 문제와 윤리적 성찰 -
미셸 푸코의 근대적 죽음론 - "인간의 탄생"과 그의 "죽음", 그리고 "인간적 죽음", 그 사회 이론적 함의-
타자의 윤리학과 주체성의 지평 - 기형도 론
 
 
목차
부제 : From the Metaphysics of Death to the Solidarity of Community Life
논문개요
1. 들어가는 말
2. 죽음과 죽음이후의 삶
3. 죽음의 형이상학 : 죽음의 두려움과 불멸성 그리고 권태
4. 죽음의 의미 : 가치실천과 미래인류의 존속
5. 왜곡되지 않은 죽음의 문화와 삶의 연대를 향해
6. 나가는 말
참고문헌
Abstract
 
 
국문초록
사뮤엘 쉐플러(Samuel Scheffler)는 2013년 죽음과 사후 삶을 출간함으로써, 특별한 주목을 받았다. 그의 논지는 두 가지 사실에서 출발한다. 하나는 우리가 개체로서 죽는다는 사실과 다른 하나는 우리의 죽음 이후에도 인류가 계속 생존한다는 사실이다. 그는 이 두 가지 사실을 기반으로 죽음을 통해 인간다운 삶이 어떻게 가능한지를 규명한다. 그는 이 두 가지 사실이 부정된다면 가치평가와 가치실천의 조건이 성립할 수 없으며 우리의 가치와 의미로 가득한 상징적 세계가 더 이상 유지될 수 없다고 말한다. 그리고 이는 곧 인간다운 삶의 상실을 뜻한다고 주장한다. 쉐플러의 연구는 개체의 죽음과 공동체의 사후 삶 간의 연관을 밝히는 지점까지 나아가고 있다. 죽음의 두려움과 불멸성에 관하여 분석적이면서 동시에 삶의 이해를 바탕으로 하는 해석학적 관점을 제공하는 그의 연구는 새롭다. 그러나 죽음의 연구는 여기서 한 걸음 더 내디뎌야 한다. 그의 죽음연구는 이론 차원에서 실천 차원으로 확대되어야 한다. 그것은 그의 죽음연구의 실천적 결론을 이끌어내는 것으로서 죽음과 삶의 순환에서 규범적 의미를 규명하는 일이기도 하다. 이를 통해 죽음이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며 인간이 자신의 유한함 안에서 유한성을 넘어서며 공동체의 삶 속에서 자유를 찾아가는 과정임을 드러내야 한다. 즉 죽을 운명을 지닌 개체의 한계를 넘어서서 공동체의 삶과 연대하는 인간다운 삶의 회복이 죽음 연구의 주요과제가 되어야 한다.
 
 
영문초록
Samuel Scheffler received special attention when he published his book Death and Afterlife in 2013. His thesis starts with two facts. One is that we all die as individuals; and the other is that we survive continuously after our deaths. Based on these two facts, he reveals how it is possible to live a human life with death. He argues that if these two facts are rejected, the conditions for valuation and value practice can not be established; and a symbolic world filled with our values and meanings can no longer be maintained; and it means the loss of human life. Sheffler’s study moves toward a point where it reveals the connection between the death of an individual and the afterlife of a community. His study is new, because it provides an analytical perspective on fear of death and immortality and at the same time a hermeneutics perspective based on the understanding of life. But the study of death should take this one step further. His study of death should be expanded from a theoretical perspective to a practical one. This expansion means to elicit practical conclusions from his study of death and to establish a normative meaning of the existential cycles of death and life. And thereby it should show that death is not the end but a new beginning, and it is a process in which humans overcome mortality and seek freedom in the lives of the community. In other words, it is a restoration of human life that goes beyond the limits of life as an individual to bond with the lives of community.
 
 
사뮤엘 쉐플러, Bernard William, solidarity of community, 죽음, 공동체적 연대, 윌리엄 버나드, 불멸성, immortality, Samuel Scheffler, death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뇌사와관련된윤리문제, 뇌사논란, 죽음, 뇌사, 뇌사정의, 뇌사판정기준, 뇌사치료, 뇌사종류, 식물인간, 장기이식, 안락사찬성, 안락사반대
뇌사, brain death, 뇌사의정의, 뇌사의종류, 뇌사의판정, 뇌사자 장기이식, 뇌사 윤리적문제, 죽음, 우리나라 뇌사사례, 국외 뇌사사례
[삶과죽음]삶과 윤리
종교사회학이란 무엇인가
[기독교]현대목회에서 요구되는 기독교적 영성
[철학]이해의 학으로서 해석학-가다머의진리와 방법을 중심으로
[여성신학]종교속에 나타난 여성소외와 억압에 관한 고찰
[교육학개론]실존주의 교육철학에관한 연구
[현대문학사] 한국 현대문학 연표 만들기(1920~1940)
[현대문학사상사] 모더니즘 - 아방가르드운동과 영미의 주지주의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떠도는 자들을 위한 장소 -
한국의 근대성 연구와 "근대주의" -
한나 아렌트의 혁명 개념과 2016-2017...
『사회와 철학』논문 투고 규정 외 -
다수와 소수의 관계 탐구 -
이 간행물 신규자료
예멘 난민사태로 바라본 한반도 분단...
삶터, 모두를 위한, 누구를 위한 것도...
공동체의 미래 -
‘무엇을 이해하는가?’ 에서 ‘누가 ...
분배 논의에서 우선성주의(prioritari...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