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종교학 > 한국기독교학회 > 한국기독교신학논총
Pastoral Theology in Response to the Problem of Suffering and Pain -
분야 인문과학 > 종교학
저자 HyoJu Lee
발행기관 한국기독교학회
간행물정보 한국기독교신학논총 2018년, 한국기독교신학논총 제109집, 265page~281page(총17page)
파일형식 3535439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Trauma and Spirituality of Victims of Sexual Abuse
Some Economic Implications of the Effects of Financial Crisis of the USA in 2008 on Small-open Economies -
임상목회교육(Clinical Pastoral Education)의 목회신학적 이해 -
How Does Christian Teaching Effect Women`s Self-Sacrifice and Self-Denial?
The Life of Jashil Choi from the Perspective of M. Scott Peck -
 
 
목차
부제 :
I. Introduction
II. The Case
III. Embedded Theology vs. Deliberative Theology
IV. Pastoral Theology as Tentative Theology
V. Pastoral Response
VI. Conclusion
Bibliography
Abstract
한글초록
 
 
국문초록
This study looks into what pastoral theology would be like for those who are going through suffering and pain based on the definition of pastoral theology by Stephen Pattinson and James Woodward as a place where religious belief and tradition meet contemporary experiences and questions. Further, it aims to suggest a practical pastoral response for today’s Christians who are facing the problem of suffering and pain. To do so, a conversation with M from my Clinical Pastoral Education program will be introduced as a case. M’s question from his own lived experience is considered as a starting point to build a conversation between traditional theodicies and contemporary people’s questions and lived experiences. Pastoral theology needs to encourage today’s Christians to cultivate deliberate theologies out of these dialogues. When Christians can outgrow their embedded theologies, they can let the mysterious God who is beyond our understanding be God. This article will explore the necessity of ministers’ silence and humility in the face of suffering and pain. This attitude will lead ministers to understand pastoral theology not as an absolute but as a tentative theology. Lastly, I will suggest a practical pastoral response that will enable contemporary Christians to mourn adequately through rediscovering the value of the tradition of lament.
 
 
영문초록
이 논문은 종교적 전통과 믿음이 현대인의 경험과 질문을 만나서 상호 간에 변혁을 가져오는 대화의 장이 되어야 한다는 스티븐 패티슨과 제임스 우드워드의 목회신학의 정의를 기초하여, 고통과 고난을 당하는 현대인들을 위한 목회신학이 어떠해야 하는지에 대하여 고찰한다. 이를 위해서 필자가 임상목회훈련을 통해서 만났던 M과의 대화를 통해서 M의 체험을 출발점으로 하여 현대인의 경험과 질문들이 전통적인 신정론과 만나 대화하는 장을 제시한다. 하나님의 정당함을 변호하려는 전통적인 신정론들에 기초한 목회적 돌봄이 이유를 모를 고난을 당하는 욥과 같은 현대인들에게 얼마나 견디기 어려운 아픔을 일으켰는지를 돌아보고, 목회신학은 어려서부터 배웠던 익숙한 신학을 벗어나서 심사숙고하는 신학을 발전시켜 나아가도록 성도들을 격려하고 교육해야 함을 주장한다. 그러한 의미에서 패티슨과 우드워드가 이야기하는 목회신학은 심사숙고하는 신학과 일맥상통할 수 있다. 심사숙고하는 신학을 발전시켜 나아가는 그리스도인들이야말로 인간의 이해 너머에 존재하시는 신비의 하나님을 하나님 되시도록 허용하는 것이다. 나아가 목회자로서 하나님의 신비 앞에서의 침묵과 겸손이 필요함을 살펴본다. 나아가, 이런 겸손함은 절대적 신학으로서의 목회신학이 아니라 잠정적 신학으로서의 목회신학적 태도를 견지하게 이끈다. 마지막으로 고통과 고난을 당하는 현대인들에게 애통이라는 전통의 가치를 재발견하도록 돕고, 성도들이 충분히 슬퍼할 수 있도록 돕는 목회적 돌봄을 제안한다.
 
 
pastoral theology, embedded theology, deliberate theology, 목회신학, 애통, tentativetheology, 잠정적 신학, lament, 익숙한 신학, 심사숙고하는 신학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자연신학(Natural Theology)
영문 개 명작의 스토리 작가의 전깃줄 거리 주제 등장인물 리포트
영문 Dogma 도그마 영화 대사
주홍글씨에 비친 청교도 사상(영어논문)
■ [강추]영어문법 작성요령과 실전응용 방법 ■
영문 Exorcist 엑소시스트Ⅱ영화 대사
[교회]Ukraine Church
영문 The Manchurian Candidate 맨츄리안 켄디데이트 1962 영화 대사
영문 COPYCAT 카피캣 영화 대사
영문 HOTZONE 핫존 영화 대사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엘리자베스 쉐핑(Elizabeth J. Sheppi...
예배학자 제임스 화이트(James F. Whi...
로잔대회와 세속화 - 로잔대회를 통한...
정신분석학적 기독교 신앙교육 연구 -...
구약신학에서의 영성 이해 -
이 간행물 신규자료
King Josiah’s Religious Reformatio...
A Study on the Twofold Restoration ...
The Rhetorical Function of the Witn...
The Gathering of the Eagles around ...
Religious Freedom in Colonial Korea...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