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한국사 > 새한철학회 > 철학논총
깨달음은 ‘순수실재와의 만남’인가, ‘현상과 만나는 새로운 지평의 열림’인가? -
분야 인문과학 > 한국사
저자 박태원
발행기관 새한철학회
간행물정보 철학논총 2019년, 철학논총 제95집, 119page~140page(총22page)
파일형식 3666628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교회와 미술
윤대녕 소설에 나타난 그림자 원형 연구 -「남쪽 계단을 보라」, 「피아노와 백합의 사막」, 「에스키모 왕자」를 중심으로 -
투고논문 : 남명시에서의 서정 기반과 정서
김영랑 초기 시에 나타난 상호주체적 서정성 연구 - 동양 예술의 미적 경지로서 ‘무미(담)’를 중심으로
분황(芬皇) 원효(元曉)와 삼장(三藏) 진체(眞諦)의 섭론학 이해 ― ‘삼무성(三無性)’론과 ‘아마라식(阿摩羅識)’관을 중심으로 ―
 
 
목차
부제 : Critical Investigation on the Existential Understanding of Enlightenment
[한글 요약]
Ⅰ. 분별·희론과 깨달음에 대한 전통적 시선
Ⅱ. 존재론적 관심과 언어인간
Ⅲ. 존재론적 시선과 붓다 법설의 상응 문제
Ⅳ. 새로운 독법의 근거 - 육근수호의 법설
Ⅴ. 나가는 글 ; 깨달음에 대한 존재론적 시선에 수반하는 문제점
참고문헌
[Abstract]
 
 
국문초록
There is a preference to the existential understanding of Enlightenment in traditional Buddhist doctrines. The existential views regard Enlightenment as the direct seeing Pure Reality or Ultimate Existence. They say that language and thought are the barrier of Pure Reality/Ultimate Existence, thus the realm of pre-language/thought is Enlightenment. There seems to be a lot of doctrines and philosophical interpretations based on the existential preference in Buddhist tradition. In my opinion, this existential interpretation of Buddhist philosophy seems not to be the succession of Buddha’s teaching but the view of Upanisad in Brahman tradition. I think the existential interpretation of Buddhist philosophy needs to be investigated critically.
I think, Buddha’s teaching does not aim at the Ultimate Reality itself but the new relationship with language/thought-connected experiential phenomena and its ability. Buddha had not spoken any Ultimate Reality as the goal. Whereas there are abundant discourses that can be understood as the teaching of New Relationship with language/thought-connected experiential phenomena and its ability in Nikaya/Agama. I took a notice of ‘The Discourse of Protecting Six Organs of Perception’(六根守護法說) as a first step to demonstrate my opinion in this treatise.
 
 
영문초록
깨달음에 관한 전통시선에는 존재론적 경향이 목격된다. 존재론적 깨달음론은 순수실재나 궁극존재와의 직접 대면을 깨달음이라 간주한다. 또한 언어와 사유는 그 순수실재/궁극존재를 가리는 장막으로 보아 ‘언어/사유의 개입 이전’을 깨달음의 대상으로 설정한다. 불교인식논리학 담론을 관통하는 관심도 이러한 존재론적 시선의 연장선 위에 있다. 불교인식논리학 범주뿐 아니라 붓다의 언어를 이해해 온 전통교학과 수행론들은 그 편차가 어떻든 간에 다수가 ‘존재론적 관심’에 입각해 있다. ‘존재에 허상 입히기’ vs ‘존재에 입힌 허상벗기기, ‘존재 오염’ vs ‘존재 청정’의 대립구도를 설정하고, 허상과 오염을 벗어버린 ‘존재의 실재/실재상태’를 추구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존재론적 해석학은 붓다 법설의 계승이라기보다는 오히려 바라문전통 우파니샤드적 관점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일 수 있다. 붓다 법설에 대한 존재론적 해석과 계승은 그 타당성 정도를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 붓다의 시선은 ‘굴절되지 않은 존재나 실재 그 자체’를 겨냥하는 것이 아니라 ‘언어·개념이 구성해낸 존재들과의 새로운 관계 맺기’로 향하고 있다. 불교의 깨달음을 ‘순수 실재/존재에 대한 직접지각’이 아니라 ‘언어·개념적 구성세계와의 새로운 관계방식 및 그 능력’으로 보아야 한다. 이렇게 볼 수 있는 근거들은 니까야/아함을 가득 채우고 있는데, 이 글에서는 ‘육근수호六根守護법설’에 주목하여 깨달음에 관한 새로운 독법의 단초로 삼아본다.
 
 
Relationship with language/thought-connected experiential phenomena and its ability, 존재론적 이해, existential understanding on Enlightenment, The Discourse of Protecting Six Organs of Perception(六根守護法說), 언어와 사유, 새로운 관계방식과 능력, 육근수호, Ultimate Reality, 깨달음, Enli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The Transparent Society(투명한 사회)
90년대 작가론 레포트
정전 공부의 도움글-단어 숙어 중심으로-
매트릭스(Matrix) - 포스트모더니즘(Post Modernism)
1920년대 후반 한국시
1910~70 시인별 주요작품정리
[문학] 시의 창작세계
한국현대시 400선 1 이해와 감상
90년대 시인론 레포트
[현대시강독] 1990년대 시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십문화쟁론(十門和諍論)』‘불성(佛...
대구권 성리학과 의병활동 -
동물해방과 인간에 대한 존중(Ⅰ) - ...
『순수이성비판』 에서 범주의 선험적...
뇌사판정과 장기이식의 윤리적 문제 -...
이 간행물 신규자료
뵈메의 신지학과 셸링의 자유의지론에...
칸트 이성신학 관점에서 셸러 종교현...
처용설화의 정치신학적 해석 - 처용사...
아리스토텔레스의 행복론과 외부적 좋...
칸트철학에서 지식과 언어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