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예체능 > 디자인 > 한국미술사교육학회 > 미술사학
뮐러의 『예술 고고학 안내서』와 19세기 그리스 학계의 수용 -
분야 예체능 > 디자인
저자 조은정
발행기관 한국미술사교육학회
간행물정보 미술사학 2019년, 美術史學 第37號, 7page~34page(총28page)
파일형식 3666772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리시포스의 사례를 통해서 본 그리스 조각의 개인 양식과 논란들 -
이경 조요한 선생의 예술철학과 한국 근현대 미학예술학
독일문학의 그리스 신화 추구 -
장재백 창본 〈춘향가〉의 한시 어구의 수용 양상과 의미 -
일반논문 : 장재백 창본 <춘향가>의 한시 어구의 수용 양상과 의미
 
 
목차
부제 : Karl Otfried Müller’s Handbuch der Archäologie der Kunst and its Reception in the 19th Century Greek Academic World
Ⅰ. 머리말
Ⅱ. 뮐러의『예술 고고학 안내서』
Ⅲ. ‘그리스인들’의 의미
Ⅳ. 그리스 학계의 수용
Ⅴ. 맺음말
참고문헌
국문초록
Abstract
 
 
국문초록
칼 오트프리트 뮐러의 『예술 고고학 안내서』(초판 1830)는 19세기 동안 그리스 미술 연구의 주 토대였던 문헌학으로부터 고고학이 분리되어 나와서 독립된 학제로 성장하는데 기틀이 된 책이다. 이 안내서는 출판 직후부터 유럽 각국 대학의 고전 고고학 강좌에서 널리 활용되었는데, 현대 독립국가로서 갓 출범한 그리스는 이 안내서가 가장 빨리 전파된 나라 중 하나였다. 19세기 후반의 고고학적 발굴 성과들 덕분에 고대 그리스 미술사의 판도 자체가 급격히 수정되기 전까지, 뮐러의 『안내서』는 유럽 각국의 고전학 연구 후속세대들에게 고고학이라는 신흥 학문 분야의 정체성과 탐구 방법을 전파한 매개체였다.
뮐러는 고대 유물의 실증적 정보에 대한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관리가 미술사의 가치 판단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선행적 활동이라고 주장했으며, 동시대 문헌학적 구조안에서 고대 그리스 미술을 재구성하려 했던 선대 ‘고고학적 탐구자들’에 대해서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특히 그는 1824년 저서 『도리스인들』에서 이미 그리스 문명의 토착성과 자생성을 주장하고 고대 그리스 미술의 조형적 특징을 민족/국가적 정체성과 결부시켜서 해석한 바 있는데, 이는 뮐러의 이론 가운데 핵심적인 쟁점이 되었다. 그는『안내서』에서 이를 한층 더 발전시켜서 시대 양식의 발전 단계와 신화, 역사적 주제를 세밀하게 분석했다.
그리스 미술의 이상적인 양식을 구현하는 토대로서 그리스 민족/국가의 정신을 중요하게 부각했던 뮐러의 예술관은 고고학 방법론에 대한 그의 선도적 개념과 더불어서 그리스 학계에 『안내서』가 널리 수용되도록 한 주 요인이었다. 루드비히 로스와 알렉산드로스 랑가비스, 그리고리오스 파파도풀로스 등 당시 갓 개교한 아테네 대학교와 고등 예술학교에서 고고학과 고대 그리스 미술사 교육을 담당했던 학자들은 뮐러의 안내서와 도판집을 토대로 자신들의 교재를 저술하거나 강의 자료로 활용했다. 그러나 이들은 뮐러의 저서에 대한 해석과 활용 방식에서 각자 독자적인 주장을 전개했다. 고대 그리스 문명의 기원과 타 문명권과의 상호관계에 대한 견해 차이 뿐 아니라 근세 서유럽 학계의 미학 개념들을 현대 그리스사회에 전달해야 하는 새로운 과제 앞에서 이들 그리스 고고학의 첫 세대는 각자 나름대로 대응책을 모색해서 미술사 저술과 번역활동을 추진했다.
 
 
영문초록
Karl Otfried Müller’s Handbuch der Archäologie der Kunst(first edition 1830) established the basis for archaeology to become an independent academic discipline in the 19th century, separated from philology which had been the main medium of pursuing ancient Greek art. Müller’s pioneering work was extensively accepted as a main textbook of the archaeological classes in various universities all over Europe. Greece, which achieved its independence as a nation state in 1830, was one of the earliest countries where it was accepted and used. It had been a core medium with which the disciplinary identity and research method of new-born classical archaeology became spread to the next generation of classical studies, until that archaeological discoveries of the later half of the 19th century made the whole picture of ancient Greek art amended.
Müller declared that a systematic treatment of the corroborative informations on antiquities is an essential prerequisite for the study of ancient art, revealing critical attitude toward earlier ‘archaeological pursuers’ who tried to reconstruct the features of ancient Greek art according to the contemporary philological framework. One of the most critical issues of Müller is the formative features of Greek art in relation with the national identity of the ancient Greeks, which was already asserted in his earlier work Die Dorier(1824). Müller believed in the aboriginality and autogenousness of Greek civilization. He expanded these ideas in Handbuch, analyzing the developing stages of periodical styles and the mythical and historical subjects.
Such a viewpoint of Müller to declare that the spirit of Greek nation is the foundation of ideal style featuring Greek art, as well as his pioneering concept on the archaeological methodology, made his Handbuch highly receptive in contemporary Greek academic world. Leading scholars teaching archaeology and ancient Greek art in the recently founded Athens University and School of Fine Arts like Ludwig Ross, Alexandros Rangavis, and Grigorios Papadopoulos actively adapted Handbuch into their own textbooks and teaching materials. Yet their interpretations and usage of Müller’s theory were differentiated, especially in the origin of Greek civilization and its interrelation with other civilizations. Also they faced urgent tasks of translating and delivering unfamiliar concepts of European aesthetics related to the core ideas of Müller to the modern Greek society. In result, these scholars of the first generation of Greek archaeology had to pursue their own solutions of historiography and terminology.
 
 
Education, 고전 미술사, History of Classical Art, Alexandros Rangavis, 『예술 고고학 안내서』, Karl Otfried Müller, Handbuch der Archäologie der Kunst(Handbook of Archaeology of Art), 칼 오트프리트 뮐러, 19세기 그리스, 알렉산드로스 랑가비스, 19th Century Greece, 교육, 고전 고고학, 루드비히 로스, Classical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문화인류학산책] 문화 인류학 산책
무의식속 의식적 의사소통
종교안보에 관하여 ★ 종교 분쟁 사례 ★ 종교 갈등 지역
[토론] 창조냐 진화냐-창조과학 무엇이문제인가
관광활성화를 위한 소프트경쟁력 강화방안 -경주지역을 중심으로
한·독 문화정책 심포지엄 결과 보고서
[자연] 창조론과 진화론에 대한 내용
[미학] 미학 레포트입니다.
[지리학사] 제 2장 고대의 지리학
미셸 푸코 Michel Foucault 의 문화사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자크 라캉의 ‘나르시시즘’ 개념을 ...
상상계로서의 미술사 - 미술사학에 있...
그리스도교 이콘의 기원과 변천 - 콘...
중세 말 지옥의 광경 - 14세기 이탈리...
「계몽과 담론사이 : 한국 단색화 비...
이 간행물 신규자료
박물관 특별전시 연계 교육 프로그램 ...
지역학과 미술사학의 상호 연관성 - ...
백제 金花 冠飾: 가시화된 세계수 -
궁중행사도와 의궤도를 통해 본 조선...
청대 畫琺瑯 器皿에 보이는 花紋의 이...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