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예체능 > 디자인 > 한국미술사교육학회 > 미술사학
불국사의 9세기 神琳系 불교조각 -
분야 예체능 > 디자인
저자 임영애
발행기관 한국미술사교육학회
간행물정보 미술사학 2019년, 美術史學 第37號, 35page~58page(총24page)
파일형식 3666773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불국사 금동비로자나불좌상과 금동아미타불좌상의 조성과 의미 -
17세기 후반 영남 조각승 승호(勝湖) 작 나한상 연구 -
신라 말 靑潭寺와 화엄 불교계의 동향 -
논문(論文) : -사천성(四川省) 협강(夾江) 천불암(千佛岩) 마애(磨崖)를 중심(中心)으로-
대구 동화사 비로암 석조비로자나불좌상에 대한 고찰 - 조성시기에 대한 검토를 중심으로
 
 
목차
부제 : The 9th Century Buddhist Sculptures of ‘Disciples of Shinrim (神琳系)’ in Bulguksa Temple
Ⅰ. 머리말
Ⅱ. 금동비로자나불좌상과 금동아미타불좌상: ‘둘이 아닌 華藏과 極樂’
Ⅲ. 騎獅文殊, 騎象普賢의 석조비로자나삼존상
Ⅳ. 맺음말: 神琳系 불교조각의 확산
참고문헌
국문초록
Abstract
 
 
국문초록
현재 불국사에는 742년 창건 당시 불교조각은 없지만, 한국조각사에서 유례가 드문 두 종류의 조각이 남아있다. 하나는 ‘비로자나 · 아미타불상이 한 세트를 이룬 금동불상’이며, 다른 하나는 ‘사자 · 코끼리 대좌의 비로자나삼존상’이다. ‘비로자나 · 아미타금동불상’은 당당한 신체와 비례, 뛰어난 조각 수법에서 그 어떤 조각보다 훌륭한 명작이다. 또 비록 파손되어 대좌만 남았지만, ‘사자 · 코끼리 대좌의 비로자나삼존상’ 역시 그 의미가 매우 특별한 통일기 신라 9세기 불상연구의 소중한 자료이다. 이 글은 한국조각사에서 그 유례가 드문 이런 특별한 조합의 불상을 이곳 불국사에서 조성한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한 궁금증에서 출발했다.
흥미롭게도 9세기에 제작한 이들 불국사 불교조각의 ‘비로자나 · 아미타’ 조합, ‘사자 · 코끼리 대좌의 비로자나삼존’으로 압축되는 특징은 의상의 손제자인 ‘神琳’과 연관있다. 그와 관련된 사찰 권역에서 공통적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 두 가지 특이한 도상은 불국사를 제외하고는 현재 비로사와 법수사에서만 발견된다. 비로사에는 ‘비로자나와 아미타불상’이 한 세트로 마련되었고, 법수사에는 ‘코끼리, 사자 대좌의 비로자나삼존상’이 있었다. 그런데 비로사와 법수사는 신림계 승려의 주된 활동 거점인 부석사와 해인사 바로 옆에 각각 위치했다.
8세기 창건기에는 의상계 화엄학파 표훈의 영향력이 크게 작용했겠지만, 불국사에 남아있는 9세기 불교조각은 이처럼 의상의 적통을 이어받은 ‘신림’으로 서로 연결되어 있다. 신림은 불국사, 부석사에서 거주하며 활동했고, 그의 직제자 순응은 해인사를 창건했다. 아쉽게도 현재 부석사와 해인사에는 동일한 도상의 불상이 남아있지 않지만, 최치원의 기록을 통해 보면 비로자나삼존상이 존재했을 가능성이 크다. 불국사 9세기 불상의 이러한 특징이 ‘신림과 그의 제자’의 활동 범위인 부석사와 해인사 인근의 사찰에서만 발견되는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불국사의 불교조각은 적어도 9세기까지는 이곳 불국사에 신림의 영향력이 지속되었음을 알려 준다.
 
 
영문초록
At present Bulguksa temple does not have Buddhist sculptures that were at the time of its foundation in 742, but there are two kinds of sculptures that are rare in the Korean sculpture history. One is a bronze Buddha statue with a set of ‘Vairocana · Amitabha bronze Buddha statue’ and the other is the ‘Vairocana Triad of the lion/elephant pedestal’. ‘Vairocana · Amitabha bronze Buddha statue’ is a masterpiece that is better than any other pieces in its imposing body, proportion, and superior sculpture tactics. In addition, even though it was destroyed and only the pedestal was left, but the ‘Vairocana Triad of the lion/elephant pedestal’ is also a valuable resource for the Silla 9th century Buddha statues study, which has a very special significance. This study started from the curiosity of why these unique combinations of rare Korean sculptures were enshrined here in this Bulguksa temple.
Intriguingly, the features that are compressed in the 9th century Bulguksa temple Buddhist sculpture, a combination of ‘Vairocana-Amitabha’, and the Vairocana Triad of the lion/elephant pedestal are associated with Shinrim (神琳 ?-?, active 8-9c), a student of a student of Uisang (義湘). Because it seems common in the area of temples associated with it. These two unique iconographies are found only in Virosa temple (毘盧寺) and Beopsusa temple (法水寺) except for Bulguksa temple. Virosa temple has a set of ‘Vairocana · Amitabha Buddha statue’, and in the Beopsusa temple there was the Vairocana Triad of the elephant/lion pedestal. The Virosa temple and the Beopsusa temple were located next to the Buseoksa temple (浮石寺) and the Haeinsa temple (海印寺), which were the main points for lives of Shinrim lineage monks.
At the time of construction in the 8th century, the influence of Uisang lineage (義湘系) Hwaeom school, Pyohun (表訓) would play a great role, but the 9th century Buddhist sculptures remaining in the Bulguksa temple are linked to Shinrim, which succeeded to the reign of Uisang. Shinrim resided and lived in Bulguksa temple and Buseoksa temple, and his direct student, Sun-eung (順應) established the Haeinsa temple. Unfortunately, there are no statues of the same iconography in Buseok temple and Haeinsa temple, but it is highly likely that it was even formed in the form of a picture. It is not a coincidence that this feature of the 9th century Bulguksa temple Buddha statues is found only in temples around Buseoksa temple and Haeinsa temple, which were in the residential domain of ‘Shinrim and his disciples’. The Buddhist sculptures in Bulguksa temple reveal that the influence of Shinrim continued to the Bulguksa temple here at least until the 9th century.
 
 
毘盧蔗那 · 阿彌陀佛(Vairocana · Amitabha), 法水寺(Beopsusa temple), 毘盧寺(Viro temple), 順應(Sun-eung), 佛國寺(Bulguksa temple), 사자 · 코끼리 대좌(lion · elephant pedestal), 비로자나삼존불(Vairocana Triad), 海印寺(Haeinsa temple), 神琳系(disciples of Shinrim), 浮石寺(Buseoksa temple)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답사문] 경주 답사 기행문
[불교건축과 불교미술] 불교건축과 불교미술
[한국문화학] 남산(답사요록)
통일신라 의미 술 사찰과 탑 중심
[역사]통일신라와 발해에 대한조사
[인도불교사]인도불교사
[철학]한국철학사
[미술사] 서양미술과 우리나라 미술의 역사
[한국미술과 문화] 우현 고유섭 생애와 한국 미학
[교양] 경주 남산에 대해서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자크 라캉의 ‘나르시시즘’ 개념을 ...
상상계로서의 미술사 - 미술사학에 있...
그리스도교 이콘의 기원과 변천 - 콘...
중세 말 지옥의 광경 - 14세기 이탈리...
「계몽과 담론사이 : 한국 단색화 비...
이 간행물 신규자료
박물관 특별전시 연계 교육 프로그램 ...
지역학과 미술사학의 상호 연관성 - ...
백제 金花 冠飾: 가시화된 세계수 -
궁중행사도와 의궤도를 통해 본 조선...
청대 畫琺瑯 器皿에 보이는 花紋의 이...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