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과학 > 기타(사회과학) >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 일본비평
불상과 사진 - 도몬켄(土門拳)의 고사순례와 20세기 중반의 ‘일본미술’
분야 사회과학 > 기타(사회과학)
저자 김계원
발행기관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간행물정보 일본비평 2019년, 일본비평 제20호, 194page~228page(총35page)
파일형식 3666814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매체분석을 통해 본 노라노 패션과 한국 패션 고찰 (1) - 1950년대 중반부터 1960년대 중반까지 노라노 관련 영화 의상 자료를 중심으로 -
적에서 동맹으로 : 20세기 중반 미국미술 속의 일본 내셔널리즘 -
일본의 우키요에가 19세기 후반 서양 미술사에 끼친 영향
신체를 둘러싼 상상력의 변용 - 일본미술의 ‘근대성’ 에 관한 하나의 시점
기획심포지엄 메타비평, 그 현대적 과제와 실천 : 미국 모더니즘 예술 사진 비평과 미술 비평의 정치학: 알프레드 스티글리츠와 클레멘트 그린버그를 중심으로
 
 
목차
부제 : Picturing the Buddha: Domon Ken’s ‘Pilgrimages to Ancient Temples’ and the Shifting Notion of ‘Japanese Art’ in mid-twentieth century Japan
1. 들어가며
2. 불상과 함께 지나온 전쟁
3. 전후 미술출판과 ‘불상사진’의 성립
4. 맺는 글
참고문헌
국문초록
영문초록
 
 
국문초록
이 글은 도몬켄(土門拳, 1909~1990)의 불상사진이 아시아 태평양전쟁과 패전 직후의 ‘일본미술’ 담론과 어떤 연관성을 가지는지 살펴본다. 도몬에 대한 선행 연구는 전전의 보도사진과 전쟁기의 프로파간다, 그리고 전후의 사회적 리얼리즘 사이의 연속과 단절에 주목해 왔다. 반면 그가 평생을 찍어왔고, 스스로도 ‘라이프 워크’라고 여겼던 불상사진들은 고미술 도판, 혹은 사회성이 결여된 개인적 창작물로 간주되어 학문적 연구의 대상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글은 도몬의 불상사진을 미술사, 미술비평의 대상으로 적극 포섭하기 위해, 변모하는 ‘일본미술’의 패러다임과 관련시켜 볼 것이다. 특히 전시하 궁극의 상징으로서의 불상이 전후에 감상의 오브제로 변모하는 과정에서 도몬의 사진이 어떻게 수용되었으며 동시에 불상과 고미술, 나아가 ‘일본미술’을 바라보는 어떤 새로운 프레임을 제공하였는가에 주목한다. 이는 한 사진가의 창작세계로부터 제기되는 정치적, 미학적 질문들-이를테면 전후의 민족주의, 리얼리즘과 모더니즘, 연출과 전형, 기록과 윤리의 문제 등-을 ‘일본미술’이라는 메타담론 속에서 파악해보려는 작가론적 비평의 또 다른 시도이기도 하다. 한편으로는 전쟁을 매개로 한 도몬의 작가의식이 어떻게 ‘불상사진’이라는 새로운 형식으로 이어지는지, 다른 한편으로는 그것이 전후의 미술출판시장에서 어떻게 예술상품으로서의 대중성을 획득하는지를 분석하면서, 이 글은 도몬의 불상사진을 비평의 성역으로부터 끌어내어 사회적 현실과의 접점, 특히 전전-전후의 연속면에서 구성된 ‘일본미술’ 담론과의 연계점을 탐색하고자 한다.
 
 
영문초록
This essay examines how the photographs of Buddhist statues taken by Domon Ken (1909-1990) were tightly bound with the shifting notion of ‘Japanese art’ from the 1940s through the 1960s. Previous studies on Domon have exclusively focused on the ideological continuity or discontinuity between his wartime propagandas and postwar social documentary works. Due to this bifurcated interpretation, Domon’s photographs of Buddhist statues have been bracketed as either instrumental images for the history of Buddhist art or light-hearted works that originated from his personal interests. However, Domon had taken Japanese traditional culture as the major subject matter throughout his entire artistic career, and the artist himself had regarded the photographs of Buddhist statues as what is called the ‘life work.’ This paper aims to relocate Domon’s photographs of Buddhist statues within the field of art history and art criticism by forging their connection to the changing discourse of ‘Japanese art.’ It particularly asks how his photogrpahs of Buddhist statues were received as masterpieces of photography within the rapidly growing market of art publication in the postwar era; and how his works provided a wider range of audience a new interpretative frame through which to perceive ‘Japanese art’ as the object for pure love and appreciation, as well as a recuperative object to obliterate the contested memories of the wartime past.
 
 
도몬켄(土門拳), 불상사진, Koji Junrei(Pilgrimages to Ancient Temples), 20세기 중반 ‘일본미술’, 『고사순례』(古寺巡礼), Domon Ken, Photographs of Buddhist Statues, ‘Japanese Art’ in the mid-twentieth century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교양] 우리민족의 고유사상
[사학] 친일파 99인 자료
[칵테일과 술문화] 시험정리노트(기말고사)
한국의 종교와 사상
정기고적답사자료집(2000.8. 경주 남산)
관광활성화를 위한 소프트경쟁력 강화방안 -경주지역을 중심으로
동양윤리 중요사항 정리
일주문 너머 펼쳐지는 일본의 고대 문화 [답사]
[조선대학교]인물로보는 호남역사
고전문학 -불교사상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1Q84』의 세계에 떠오른 두 개의 달...
'재일동포'의 호칭의 역사성과 현재성...
재일조선인 사회 민족무용의 전승과 ...
라캉으로 종교와 현대 일본사회 읽기 ...
1980년대 소비사회와 소녀 물신주의(f...
이 간행물 신규자료
일본 · 일본인과 3.1운동 -
3.1운동 전후 조선인의 군사적 이용에...
1920년대 일본 식민정책학의 식민정책...
일본인 식민자 사회가 바라본 3.1운동...
고쿠민신문(国民新聞)에 나타난 3.1운...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