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인류학 > 21세기정치학회 > 21세기정치학회보
중국 강대국 정체성과 강대국 외교의 지속성 - 후진타오-시진핑의 대북정책을 중심으로
분야 인문과학 > 인류학
저자 김윤정 정종필
발행기관 21세기정치학회
간행물정보 21세기정치학회보 2018년, 21세기정치학회보 제28집 제4호, 51page~75page(총25page)
파일형식 3666952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김정일-후진타오 시대의 북중관계: 불안정한 북한과 부강한 중국의 비대칭협력 강화
21세기 중국의 외교정책 - 국내외적 환경변화와 전략과 목표를 중심으로
후진타오 시기 중국 정책조언자들의 대일본 인식 변화
중국 일대일로(一帶一路) 전략과 동북아 국제관계의 변화: 한계점과 전망
강택민 시대 중국의 외교정책 기조와 대한반도 관계 -
 
 
목차
부제 : China’s ‘Great Power Identity and Diplomacy’ - A Perspective on Hu Jintao and Xi Jinping’s Policy toward North Korea
〈요약문〉
Ⅰ. 서론
Ⅱ. 이론적 논의
Ⅲ. 후진타오와 시진핑의 강대국 정체성
Ⅳ. 중국의 강대국 정체성과 대북정책
Ⅴ.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국문초록
연구는 중국의 대북정책을 ‘강대국 정체성’ 측면에서 살펴보고, 강대국 정체성을 바탕으로 전개하는 중국의 강대국 외교를 분석해내고자 한다.
2013년 시진핑 정권은 후진타오 정권과 달리 강경한 대북정책들을 내세웠다. 시진핑은 강력한 대북제재를 담은 유엔 결의안에 찬성하고, 자체적으로도 대북제재를 이행했다. 중국과 북한 국가 정상 간 회담은 일절 이루어지지 않았고, 고위급 인사 교류 또한 축소 및 중단하며 북한의 핵 도발에 대해 강하게 반대의지를 밝혔다. 그러나 2018년 한반도가 평화 상황으로 급변화하자 중국은 다시 북한과의 경제협력을 추진하고, 정상회담을 추진했다. 2018년 중국의 태도변화에 대해 국제언론들과 일부 학자들은 중국이 ‘차이나패싱’을 위기로 인식하여 급격하게 외교정책을 선회한다고 해석한다. 그러나 2018년 중국의 대북정책과 행보는 ‘차이나패싱’에 대한 위기의식보다 강대국 정체성을 바탕으로 해석할 필요가 있다. 즉, 중국은 아시아에서 리더십을 발휘하고, 국제 공동안보를 해결할 의지가 있는 강대국으로서 대북정책을 설정하고 추진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중국의 강대국 정체성과 강대국 외교는 지속성을 보이며, 후진타오와 시진핑 1기정권 나아가 2018년 시진핑 정권 행보까지도 강대국 정체성을 통해 지속성을 도출해낼 수 있다.
 
 
영문초록
This research analyzes China’s North Korea policy in terms of the China’s ‘Great Power Identity and Diplomacy.’ Unlike Hu Jintao’s administration, Xi Jinping’s adminstration adopted a hard-line policy toward North Korea in 2013. President Xi endorsed th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and implemented the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voluntarily. Talks between the heads of states were ceased and the exchange of high-ranking officials was also reduced or stopped. However, after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peacefully changed and China started to re-engage economic cooperation with North Korea. Regarding the change in China’s attitude toward North Korea, international media focuses on the ‘China Passing’ issue as the main reason of China’s re-engagement with North Korea.
This research argues China’s North Korea policy in 2018 need to be understood in views of China’s ‘Great Power Identity and Diplomacy’ instead of emphasizing China’s fear of left out of the peace process in the Korean Peninsula.
 
 
중국, North Korea, Great Power Identity, 대북정책, 시진핑, 강대국 정체성, 북한, Great Power Diplomacy, 강대국 외교, China, Xi Jinping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군사적 패권 군사적 패권 몰락 군사적 패권 지속 경제적 패권 지속 경제적 패권 몰락 군사적 패권 조사 군사적 패권 연구 군사적 패권 분석 군사적 패권 개요 군사적 패권 소고
중국의 급부상(G2)에 대한 정의와 배경 및 나아갈 방향 조사분석
조사방법론 북중관계의 지속과 변화
[국제정치] 2008년, 중국 베이징 올림픽이 중국의 강대국화에 갖는 함의
북한의 핵 문제
북한 중국 관계 분석 -북핵 문제 중심
한국의 경제 대한민국 경제 현황 대한민국 경제 과제 한국 무역 경제 상황
중국 외교와 G2 및 G20개론
[국제관계] 이명박 정부의 대북 군사 안보정책
중국과 북한과의 관계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중국·미국의 군사전략 변화와 동아시...
인공지능, 자율무기체계와 미래 전쟁...
South Korean Policy for East Asia -...
한국정치학의 정체성과 탈식민주의 - ...
매디슨 공화주의의 정의(定義)와 현대...
이 간행물 신규자료
2018년 지방선거의 특징과 변화 -
민주공화정 덕목과 기본소득 -
중국 강대국 정체성과 강대국 외교의 ...
시진핑 시기 ‘시파이(習派)’의 형성...
영국과 EU의 브렉시트 외교안보분야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