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문학 > 언어학 > 한국학중앙연구원 > 한국학(구 정신문화연구)
조선후기 칠성신앙의 도불습합(道佛習合) 연구 - 도선암 본 『태상현령북두본명연생진경』을 중심으로
분야 어문학 > 언어학
저자 정진희
발행기관 한국학중앙연구원
간행물정보 한국학(구 정신문화연구) 2019년, 정신문화연구 2019 봄호 제42권 제1호 (통권 제154호), 87page~118page(총32page)
파일형식 3672081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목차
부제 : A Study on the Mixing of Buddhism and Taoism in Chilseong faith in the late Joseon Dynasty
Ⅰ. 머리말
Ⅱ. 삼각산 도선암 본 태상현령북두본명연생진경(太上玄靈北斗本命延生眞經)과 변상도
Ⅲ. 북두본명(北斗本命) 신앙과 조선후기 『태상현령북두본명연생진경』
Ⅳ. 칠성신앙의 변화와 도선암 본 『태상현령북두본명연생진경』의 제작배경
Ⅴ. 맺음말
참고문헌
국문초록
Abstract
 
 
국문초록
불교 칠성신앙에 도교적 성향이 짙게 나타나는 배경에는 소격서의 혁파, 신중으로서의 칠성, 권선서(勸善書)의 유행 등 다양한 원인이 있었다. 사찰에서 판각되고 인경된 『태상현령북두본명연생진경(太上玄靈北斗本命延生眞經(이후 연생진경))』은 불교성수신앙의 도불습합 경향을 잘 반영하는 사례이다. 『연생진경』의 내용과 칠성모티프가 그려지는 치성광여래 도상의 시대적 변천을 고려하면 칠성신앙의 도불습합은 18세기를 전후하여 나타나기 시작하고 18세기 후반에는 거의 구분이 모호할 정도로 혼용되었던 것으로 사료된다. 조선 말 김좌근의 시주로 이루어진 도선암 본 『연생진경』은 도교적 색채가 가장 짙었던 19세기 서울지역 칠성신앙의 성격을 잘 말해준다. 권문세도가의 정점에 있던 유학자가 숭유억불이라는 사회이념을 따르지 않고 더구나 음사(淫祀)로 터부시 되었던 성신(星辰)을 모시는 불사를 지원하고 있다. 이는 도교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기 시작하였던 18세기 후반 이후 사회적 분위기와 유불선 삼교합일이라는 당시 사상적 배경이 작용하여 가능할 수 있었다. 칠성신앙의 도불습합에 대하여 19세기 일부 사찰을 중심으로 조선전기 약사칠불과 같은 성격을 보이는 불교의 칠성여래로 돌아가기 위한 자성적 노력도 보이고 있다.
 
 
영문초록
The Bid Dipper faith in the early years of Joseon dynasty has a feature which can be represented as Chilseong-Nyeoryeo(七星如來), similar to Yaksa-Chilbul(藥師七佛) in Buddhism. This feature has gradually entered upon a new phase in the late period, symbolized as Chilwonseong‒gun(七元星君) in Taoism. There are many reasons behind the strong Taoist tendency in the Buddhist Chilseong religion, such as the abolishment of Sogyeokseo(昭格署), the Big Dipper as the Guardian God(神衆), and the prevalence of the Gwon Sun-seo(勸善書). 『Taesang Hyeon-ryeong Bukdu Bonmyeong Yeonsaeng Jin-Gyeong(太上玄靈北斗本命延生眞經, or Yeonsaeng Jin-Gyeong)』 reflects well the influence of Taoism on the Buddhist Big Dipper faith. Considering the 『Yeonsaeng Jin-Gyeong』 and the historical transition of the Tjaprabha buddha paintings with the Big Dipper motif, the fusion between Taoism and Buddhism in the Chilseong religion had begun to emerge around the former 18th century and became indistinguishable by the latter part of the century.
 
 
칠성신앙(The Big Dipper faith), 태상현령북두본명연생진경(Taesang hyeonryeong BukdubonMyeong Yeon Sa-gyeong), 칠성여래(Chilseongnyeoryeo), 칠원성군(Chilwonseong-gun), 불설북두칠성연명경(Bulsel Bukdu ChilseongYeonmyeong)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김부식의 생애와 업적 -
원주 지역 협동조합의 생성과 지속가...
조선시대 교육의 젠더 지형도 -
도·농 간 균형성장을 위한 중국 신농...
중국 상해의 교민과 한국종교 -
이 간행물 신규자료
냉전, 민주화 이행 그리고 한국학 연...
현장과 전체상에 충실한 한국학을 위...
『삼국유사』의 ‘사(師)’와 일연(一...
19세기 후반 서세동점 하의 상해(上海...
대한제국 선포 직후 고종의 미관파천(...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