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문학 > 언어학 > 한국학중앙연구원 > 한국학(구 정신문화연구)
이정환 초기 소설에 나타난 서사적 존재로서의 인간 - 이정환의 『까치방』을 중심으로
분야 어문학 > 언어학
저자 엄숙희
발행기관 한국학중앙연구원
간행물정보 한국학(구 정신문화연구) 2019년, 정신문화연구 2019 봄호 제42권 제1호 (통권 제154호), 179page~202page(총24page)
파일형식 3672084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유재용 초기 소설에 나타난 모방 메커니즘 연구 -
박경리 소설에 나타난 음식의 문학적 재현과 의미 - 『시장과 전장』을 중심으로 - -
한국 소년소설의 형성과 전개양상 - 장르의 역사적 기반과 흐름에 대해
한국 근대소설에 나타난 동경(東京)의 공간적 특성과 재현 양상 연구-동경의 동부지역과 재동경(在東京) 조선인 노동자를 중심으로-
현대소설에 나타난 이물교구 모티프의 수용 양상 -
 
 
목차
부제 : Human Being as a Narrative Being in the Lee Jeong-Hwan’s Early Novels: Focused on “Kkachibang” of the Lee Jeong-Hwan
Ⅰ. 머리말
Ⅱ. 서사적 존재로서의 인간과 이야기
Ⅲ. 수인의 기억과 이야기 욕망
Ⅳ. 맺음말
참고문헌
국문초록
Abstract
 
 
국문초록
이정환은 등단 이후부터 자신의 수인생활의 경험을 집중적으로 담아내며 작가의 길을 걸었다. 그가 지속적으로 천착해 온 문제는 불가해한 국가 폭력으로 젊은 날 수인 생활을 해야 했던 자신의 삶이며, 근대화속에서 주변부로 밀려난 이들의 불안과 상처였다. 그런 그에게 이야기는 자신의 상처와 맞대응하며 자신의 시간을 이해하고 치유할 수 있는 중요한 수단이었다고 볼 수 있다.
서사적 존재인 인간은 본질적으로 이야기의 욕망을 지니고 있으며, 인간은 그러한 이야기를 통해 자신의 삶을 정합적으로 이해한다. 그럴때 자신의 체험을 위주로 한 자전적 서사는 자신의 삶과 행위의 정당성을 얻고자 하는 작가의 전략적인 서술형식이라고 할 수 있다. 이정환의 소설집 『까치방』에 수록된 감방을 배경으로 한 작품들 또한 그의 경험에 비추어볼 때 자전적이다. 장기수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이정환의 소설은 그가 경험했을 실존적 한계 상황을 연상하게 만들고, 그런 기억이 작가에게 트라우마로 남았을 것으로 짐작하게 한다. 따라서 자신이 처했던 상황을 강박적으로 그려냈던 그의 자전적 서사는 작가 스스로가 자신의 이야기를 최대한 공감의 형식으로 독자들에게 전달하면서 스스로도 자신의 삶을 이해하고자 했던 불가피한 시간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작가가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과정은 현재적 관점에서 과거의 이야기를 통해 미래의 시간 속으로 가는 것이다. 그러면서 작가는 자신의 정리되지 않은 이야기들에 의미를 부여하며 자신의 삶에 대한 새로운 이야기를 써내려간다. 이정환은 특정한 누군가보다는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아니면 자신을 대상으로 자전적인 이야기를 함으로써 스스로 자신의 불가해한 시간을 이해하고 그 시간들로부터 상처를 치유해 갔다고 할 수 있다.
 
 
영문초록
Lee Jeong-hwan has focused on his prison experience from the start of his work. His concern was his life, which had to go to jail on a young day with violence in an inexplicable state, and the anxieties and wounds of those who were pushed into the periphery in modernization. To such a person, the story can be regarded as an important means of countering his own wounds and understanding his time and healing. Among the works in Lee Jeong-hwan’s novel 『Kkachibang』, works based on prison are autobiographical in view of his experience. Lee Jeong-hwan’s novel reminds us of the limitations of existential existence he has experienced, and makes such a guess that he remained a trauma to him. Therefore, his autobiographical narrative, which obsessively portrayed his situation, seems to have been an inevitable time for the novelist himself to understand his life by communicating his story to the readers in the form of empathy as much as possible. In this way, Lee Jeong-hwan can tell that he understands his own incomprehensible time by hearing an unspecified number of people rather than a certain person or by making an autobiographical story about himself and healing the wound from those times.
 
 
서사적 존재(Narrative Being), 이야기 욕망(Desire of Storytelling), 수인의 기억(Memory of a Prisoner), 치유(Healing), 이정환(Lee Jeong-hwan)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흐름][현대소설][근대소설][국어연구][가사문학]현대소설의 흐름, 근대소설의 흐름, 국어연구의 흐름, 가사문학의 흐름, 시문학의 흐름, 근대시의 흐름, 근대극의 흐름, 독일문학의 흐름, 일본문학의 흐름 분석
[국문학사] 중세에서 근대로의 이행기 문학
[현대소설] 박태원 문학연구
[고전, 문학사,] 조동일 <한국문학통사1,2,3> 요약
[현대소설] 박태원 소설에 나타나는 모더니즘 소설의 기법적 특징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을 중심으로
박태원의 작품세계, 작품 분석
[문화교육론] 한국문화교육 주제 선정
[고전시가론] 시조
문화콘텐츠의 이해와 발전
[작가작품, 국어국문] 신경림 시의 공간연구 - ‘고향’, ‘타향’, ‘길’을 중심으로 -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김부식의 생애와 업적 -
원주 지역 협동조합의 생성과 지속가...
조선시대 교육의 젠더 지형도 -
도·농 간 균형성장을 위한 중국 신농...
중국 상해의 교민과 한국종교 -
이 간행물 신규자료
냉전, 민주화 이행 그리고 한국학 연...
현장과 전체상에 충실한 한국학을 위...
『삼국유사』의 ‘사(師)’와 일연(一...
19세기 후반 서세동점 하의 상해(上海...
대한제국 선포 직후 고종의 미관파천(...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