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문학 > 언어학 > 한일관계사학회 > 한일관계사연구
근대일본에 있어서 신화와 전설의 역사화 - 記紀신화와 神功전설의 실체와 변용
분야 어문학 > 언어학
저자 나행주
발행기관 한일관계사학회
간행물정보 한일관계사연구 2019년, 한일관계사연구 제63집, 3page~44page(총42page)
파일형식 3672219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9,000원
적립금 27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톨킨의 게르만 신화 수용
일반논문 : 근대 일본의 신라 담론과 일본어 조선설화집에 실린 경주 신화,전설 고찰 -석탈해 및 「연오랑,세오녀」설화를 중심으로
제 21 회 국제학술강연회 : 주제 : 일문문화의 원류로서의 한국문화 ; 일본의 신화전설에 있어서 북방적요소 ( 日本の神話傳說における北方的要素 )
한국 · 일본 저승신화의 문화콘텐츠 활용 사례 연구 - 〈바리공주의 전설〉과 〈페르소나4〉게임을 중심으로
일반논문 : 최남선의 『삼국유사해제(三國遺事解題)』에 나타난 기억(記憶)의 문화적 욕망과 신화의 정치적 전략 연구
 
 
목차
부제 : The Historization of Modern Japan‘s Myths & Legends
국문초록
1. 서언
2. 신공전설의 역사적 전개
3. 일선동조론·내선일체와 기기신화
4. 신공황후와 조선신궁
5. 결어를 대신해
참고문헌
ABSTRACT
 
 
국문초록
일본고대에 천황가의 일본열도 지배의 유구성과 정당성을 주장하기 위해 창조된 記紀신화와 그 두 주인공 태양신 아마테라스오오미카미(天照大神), 스사노오노미코토(素戔嗚尊), 그리고 일본인의 왜곡되고 굴절된 한국관(한국인식)의 뿌리라 할 수 있는 神功皇后의 삼한정벌 전설(설화) 등을 주요 소재로 삼아 고대에 만들어진 이들 신화와 전설이 중세와 근세를 거치면서 어떻게 계승되고 변용되고 있는지를 관련 자료를 통해 검토했다.
더 나아가 이러한 신화와 전설(전승)이 근대 메이지기에 들어 식민지 조선지배의 합리화를 위한 이론으로 제기된 日鮮同祖論, 메이지기의 천황에 충실한 臣民을 양성하기 위해 만들어진 교과서(國史), 그리고 다이쇼-쇼와기의 조선인의 황민화를 위해 세워진 朝鮮神宮과 신사참배, 내선일체론 등의 사례에 대한 검토를 통해, 근(현)대에 있어서 신화와 전설이 어떻게 자리매김 되고 역사화 되어 가는지를 살펴보면서 그 문제점과 역사적 의미를 반추해 보았다.
결국 삼한정토설화의 주인공 신공황후는 고대, 중세에 있어서 뿐만 아니라 근세를 거쳐 근대에 이르는 과정 속에서 역사화(신화에서 역사로)가 완성되었고, 현대에 이르기까지 일본인의 역사인식・대외의식의 원천이자 근거이며 신앙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즉 일본서기의 대외관이 그 성립으로부터 약 1300여년이 지난 오늘날에 있어서도 여전히 일본인의 의식 속에 살아 생명력을 유지하고 깊게 뿌리내리고 있음을 말해준다.
 
 
영문초록
It was the Gigi-myth that was created to claim the permanence and legitimacy of the Imperial Family"s Rule over the Japanese Islands in ancient Japan. Mainly based on its materials relevant to the two major heroes Amaterasu Omikami the sun goddess, Susanoo-no-Mikoto the god of the sea(or the god of storms), and the legend of Empress consort Jingu"s invasion of the Korean Peninsula, which can be referred as the root of Japanese people"s twisted and distorted perception on Korea, this article deals with how these myths in the old era of Japan were handed down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and were transformed through medieval and modern times.
On top of that, through the case study on "the theory that the ancestors of Korea and Japan are the same(日鮮同祖論)," in which these myths and legends were raised as a theory to rationalize Japanese colonial rule over Joseon during the Meiji era, on "the textbooks(國史)" that were made to train the subjects who were faithful to the Japanese emperor during the Meiji period, on Joseon Shrine that was built "to japanize the Joseon people(皇民化)" and make them worship at the shrine during the Taiso and Showa period, and on the theory that Korea and Japan are one, this article examines how these myths and legends positioned themselves as a conduit for historization, and also provides a mirror to its problems and historical significance as well.
After all, the legend of Empress consort Jingu was completed as a level of historization from mythology to history, not only through ancient and medieval times, but also up to the stage of modern times, and it can be said that it is a source and basis of Japanese perception of history and their attitude towards the foreign relations, still acting as a faith, through the present day. In other words, it tells us that even today, about 1,300 years after the historical recognition of history shown in Nihon Shoki took shape, it still keeps itself alive and deep-rooted in Japanese people"s psyche.
 
 
신공전설, 일선동조론, 역사교육, The Historization of Myths & Legends, 신공황후, The legend of Empress Singong(神功傳說), 기기신화, Joseon Singung(朝鮮神宮), 신화·전설의 역사화, Empress Singong(神功皇后), 조선신궁, Gigi-myth(記紀神話), Ilseondongjoron(日鮮同祖論), Education of History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한국무교 연구의 역사적 고찰
[건축] 포스트 모던에 관한 문서입니다.
[대중문화] 영화는 현대사회의 반영인가
[고전, 문학사,] 조동일 <한국문학통사1,2,3> 요약
[공무원]한국사 기출 모음집(1990년~2006년)
[원서 번역] [Crafting Qualitative Research - Working in the Postpositivist Traditions]
[신화와 문학] 신화에서 영화읽기
[국문학] 구비문학의 종류
인문어학 현대의 삶과 구비문학
[역사] 일본 단일민족신화의 기원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임진왜란 초 官軍의 재편과 성격에 대...
제2회 헤이그 만국평화회의 特使에 대...
집단적 기억의 정치적 관리 - 한일 갈...
조선후기 대일관계 속의 皮物 -
유길준의 사회활동 -
이 간행물 신규자료
근대일본에 있어서 신화와 전설의 역...
『丙子擾錄』을 통해 본 조일수호조규...
근대 일본의 개항장 나가사키에서 청...
메이지유신(明治維新)과 대한제국의 ...
7세기 초 推古朝 修史의 제문제 - 天...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