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종교학 > 한국시학회 > 한국시학연구
이상(李箱) 시와 다중-어(多重-語) 에크리튀르의 상상력 -
분야 인문과학 > 종교학
저자 홍성희
발행기관 한국시학회
간행물정보 한국시학연구 2019년, 한국시학연구 제57호, 31page~82page(총52page)
파일형식 3672381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9,000원
적립금 27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이상(李箱) 시와 多重-語 에크리튀르의 상상력」에 대한 토론문 -
이상 시와 건축 -
비평 글쓰기의 방법적 전략으로서 ‘술어적 서술’ -
 
 
목차
부제 : Immagination of Multi-Language-Écriture in Lee Sang’s Poetry
국문초록
Ⅰ. 들어가며
Ⅱ. 선(線)의 질서:에크리튀르의 조건과 ‘쓰기’를 위한 번역들
Ⅲ. 상자(箱)에 우주 담기:에크리튀르를 초과하는 에크리튀르
Ⅳ. 시(詩)라는 감옥:직조되는 언어들의 ‘사정’과 은유 견디기
Ⅴ. 나가며
참고문헌
Abstract
 
 
국문초록
이 글은 이상이 일본어로 써 건축 잡지의 ‘만필’란에 발표한 텍스트들에서 이후 구인회 동인들과 교류하며 조선어로 발표한 ‘시’ 텍스트들까지를 하나의 연속선 상에서 살피면서, 그가 가지고 있던 ‘언어-쓰기’에 대한 예민하고 예리한 감각을 이해하고 그를 통해 그의 시를 새롭게 읽고자 한다. 식민지 조선에서 ‘조선어’는 다른 ‘민족어’들과의 관계 속에서 비로소 ‘쓰기 언어’로서 발명되어 가고 있었고, 따라서 ‘조선어 쓰기’는 여러 음성 언어 및 문자 언어들의 이질적인 성격들을 예민하게 감각하는 가운데 스스로 자신의 질서를 구축해가는 ‘에크리튀르’의 실천이었다. 이미 있다고 가정되는 언어를 ‘사용’한다는 감각과 쓰기 실천을 통해 언어를 ‘발명’해간다는 감각이 뒤엉켜 있는 근대적 ‘쓰기’의 장에서 이상은 일본어라는 근대적 쓰기 언어가 ‘발명’되고 ‘사용’되는 방식을 교묘하게 비틀어 ‘언어-쓰기’ 혹은 ‘쓰기-언어’라는 것이 좌에서 우로, 위에서 아래로 이어지는 선적 시간에 종속되어 있는 약속의 체계일 뿐이라는 사실을 마주한다.
에크리튀르의 이러한 조건은 이상에게 인간의 의식을 한계 짓는 틀로 먼저 인식되지만, 그럼에도 그는 언어를 쓰는 일을 계속하면서 에크리튀르의 선적 조건이 그 한계성을 어떻게 극복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향해 뻗어나갈 수 있는가를 고민해 간다. 그 과정에서 이상은 기호와 시각적 이미지와 타이포그래피를 활용하기도 하고, 언어가 순차적으로 이어지는 방식 자체가 가지고 있는 창조적인 힘을 발견하기도 하며, 하나를 다른 하나로, 또 다른 하나로 이어 가는 언어의 은유적 작동 방식이 이질적인 것들을 동일한 것으로 간주함으로써 어떤 서사적, 서정적 가능성들을 향해 뻗어나가는지를 시험해보기도 한다. 이 글은 이상이 에크리튀르에 대한 감각을 언어의 한계와 은유의 가능성으로 연결시켜가는 과정을 면밀히 따라가면서, 그가 가지고 있던 ‘쓰기’에 대한 감각을 이해하는 것이 그의 시를 보다 깊이 있게 이해하는 데에 새로운 길을 열어줄 수 있음을 강조하고자 한다.
 
 
영문초록
This article explores Lee Sang’s keen sense of ‘language-writing’ examining his texts from those published in Japanese in the ‘stray notes’ section of an architecture magazine, to those published in Korean as ‘poetry.’ In colonial Joseon, ‘Joseon language’ was an act of ‘Écriture’ that builds its own system while sensitively sensing the disparate characteristics of various spoken and written languages in relations with other ‘ethnic languages.’ Under the linguistic circumstance, Lee Sang deftly twisted the way of writing the modern Japanese language, and revealed the nature of “language-writing” or “written-language” is merely a tentative arrangement according to the law of linear time.
Although these conditions of Écriture are recognized first as a framework for limiting human consciousness, Lee Sang continues ‘writing language’ and ponders how the conditions of linear law of Écriture can overcome its limitations and advance toward new possibilities. Closely following this process Lee Sang leads his sense of Écriture to the limitation of language and the possibility of metaphors, this article emphasizes that understanding the poet’s sense of Écriture can open a new way to better understand his poetry.
 
 
에크리튀르, translations, 번역들, Lee Sang, Écriture, 이상, 동시성, plurality, linear condition of language, 언어의 선적 조건, 은유 구조, 복수성, metaphorical strucutre, simultaneity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서양의 철학사 레포트
서양윤리 중요사항 정리
[문학] 시의 창작세계
[문학] 현대 시 소설 영화속의 거울
박남철과 황지우의 해체시
근대 초기 시의 미적 개념 인식과 근대시 장르의 체계화 과정 연구
[문학과 영상] 문학텍스트와 영상문화의 상호연관성
[한국사] 고구려사와 동북공정
[한국사] 고구려와 동북공정
교육심리학 용어사전 발달영역 용어설명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김춘수와 오규원의 이미지 시론 비교 ...
김기림의 과학적 시학 - 시의 사실을 ...
〈시문학파〉 연구 - 순수성을 중심으...
김현구 시집의 문제점과 원본 확정 -
박아지(朴芽枝) 시의 실증적 연구 - ...
이 간행물 신규자료
김종문의 시세계와 전후 모더니즘시의...
비유의 단위에 대하여 -
생성철학을 통한 사회생태주의의 복잡...
김규동 시인의 공동체 회복과 시적 방...
월경(越境)의 위상학 - 월북 시인의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