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종교학 > 한국시학회 > 한국시학연구
1930년대 후반기 근대적 주체의 ‘동정(sympathy)’의 발현 양상에 대한 한 연구 - 백석 시 「여승」, 「팔원」, 「촌에서 온 아이」를 중심으로
분야 인문과학 > 종교학
저자 김나래
발행기관 한국시학회
간행물정보 한국시학연구 2019년, 한국시학연구 제57호, 143page~167page(총25page)
파일형식 3672385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백석 기행시에 대한 창작교육적 접근 - 여행 체험의 형상화 방식을 중심으로
특집 : 문학연구방법론의 재검토 ; 문학과 "돈"의 사회학 : 1930년대 후반기 시에 나타난 "가난"의 의미 - 백석과 이용악의 시를 중심으로
백석 시와 '어린아이' -
1930년대 시어, 인공어와 자연어의 구도 - 백석 시어의 근대적 특성을 중심으로
김소월과 백석의 시어 및 조사(措辭) 비교 연구 -
 
 
목차
부제 : A Study on the revelation of Sympathy of the Modern Subject in the Late 1930s in Baek Seok poetry
국문초록
Ⅰ. 들어가며
Ⅱ. 한국 근대문학 형성과 보편적, 집단적 감정규범으로서의 ‘동정(sympathy)’
Ⅲ. 백석 작품에 나타난 시적 주체의 ‘동정’의 발현 양상
Ⅳ. 동시대 주체들의 ‘동정’의 발현 양상과의 비교
Ⅴ. 나가며
참고문헌
Abstract
 
 
국문초록
이 글은 1930년대 후반기 백석의 작품에서 ‘동정’이 시적 언어로 구현되는 과정을 개인의 ‘주체화’라는 측면에서 고찰하고자 한다. 1930년대 후반기 백석의 작품에 드러나는 ‘동정(sympathy)’의 발현 양상은 근대적 감정 규범으로써 ‘동정’이 정착되기 시작했던 20년대 전후의 문학 지형에서의 발현양상과는 차이가 있다. 이에 본고는 먼저 근대 문학 형성기에 ‘동정’이 어떤 함의를 갖고 있었는가를 살피고, 이후 백석의 작품 가운데 일상에서 마주친 타자의 고통을 주제로 한 「여승」, 「팔원」, 「촌에서 온 아이」를 선별하여 분석함으로써 변화된 1930년대 후반기 동정의 발현 양상을 포착하려한다. 이 때 필자는 동정의 주체가 발화하는 위치와 동정을 수행하는 주체 고유의 인지 작용인 ‘상상(想像)’에 주목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백석의 시적 주체가 자신이 체험한 ‘동정’의 경험을 재구성하는 과정이 자신의 ‘내면’을 구성함으로써 수행되는 주체화 과정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것을 밝힐 것이다.
이러한 주체화 과정은 1930년대 후반기의 주체들이 획득했던 근대성을 재고(再考)해야 한다는 시대 인식에 말미암아, 새로운 근대인으로서 ‘자기’를 재구축해야하는 내적 필요성으로부터 기인한다고 볼 수 있다. 자신이 ‘동정’에 감화되었음을 인지하는 시적 주체가 이를 구체적인 ‘행동’으로 실천하기를 망설이며, 대신 동정을 경험했던 자신의 내면에 대해 발화하는 시작(詩作)태도는 동시대 문인 윤동주와 이용악의 작품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본고는 이렇듯 동정이라는 정동적 체험을 시적 언어로 옮기는 과정이 주체의 내면을 ‘구성’하는 문제와 맞닿아 있음을 밝힘으로써, 새로운 근대적 주체로서의 길을 모색했던 1930년대 후반기의 주체들의 내면 탐색의 한 흐름을 살피고자 한다.
 
 
영문초록
This article examines the process of ‘sympathy’ as a poetic language in Baek Seok’s works in the late 1930’s in terms of ‘subjectification’ of the individual. The practice of ‘sympathy’ revealed in Baekseok’s works in the late 1930’s is different from the practice in the literary terrains around the 1920s, when ‘sympathy’ was settled as a modern emotion norm. We will first examine what sympathy meant during the formation of modern literature and then analyze “yeo-seung,” “pal-won,” and “chon-e-seo on a-i” from the works of Baek Seok.
Through this, I want to show that the process of recreating the experience of the poetical subject of Baek-seok, which he experienced, is closely related to the process of self-identification, which is conducted by organizing his inner self. This process of subjectification can be attributed to the internal need to rebuild oneself as a new modern man, given the perception that the modernity acquired by the subjects of the late 1930s must be re-examined.
 
 
동정(sympathy), Baek Seok, the late 1930s, modernity, Sympathy, internal formation, imagination, 백석, 내면, 주체화, 서술 주체, 서사화, the other, Subjectivization, 타자, 상상(想像), 이용악, 1930년대 후반기, 윤동주, Yun Dong-ju, Lee Yong-ak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동양윤리 중요사항 정리
한국현대시 400선 1 이해와 감상
[사실주의문학] 한국 사실주의(리얼리즘) 문학
[한국현대문학] `한국문학통사` 정리와 비판
인문과학 가장 한국적인 것을 순수문학으로 표현한 작가 김동리
서양의 철학사 레포트
[현대문학사] 1920년대 문학, 1930년대 문학, 1940년대 문학
1920년대 문학, 1930년대 문학
[사회문제] 빈곤문제와 대책
[교양] 맞춤법 보기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김춘수와 오규원의 이미지 시론 비교 ...
김기림의 과학적 시학 - 시의 사실을 ...
〈시문학파〉 연구 - 순수성을 중심으...
김현구 시집의 문제점과 원본 확정 -
박아지(朴芽枝) 시의 실증적 연구 - ...
이 간행물 신규자료
김수영 문학에 나타난 ‘침묵’의 (무...
김춘수 시의 추상으로의 변모와 세잔...
김종삼 시 돌각담 의 재수록 양상과 ...
김경린이 모색한 메타언어로서의 신시...
기형도의 사후 주체와 거리두기 전략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