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종교학 > 한국시학회 > 한국시학연구
‘무능한 남성’과 ‘불온한 예술가’, 그리고 ‘여성혐오’ - 여성주의 시각으로 김수영 문학을 ‘다시’ 읽는 일
분야 인문과학 > 종교학
저자 조연정
발행기관 한국시학회
간행물정보 한국시학연구 2019년, 한국시학연구 제57호, 239page~281page(총43page)
파일형식 3672388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9,000원
적립금 27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여성혐오`의 문학문화사(II)- 1898~1910년을 중심으로
여성주의적 시각과 『무정』 연구사 -
한국사상(韓國思想)(문학(文學)) : 문정희 시의 양성평등의식 연구
그러므로 문제는 문학이다 - 최근 문화연구에 대한 비판적 제언 몇 가지
노년여성의 귀환과 탈가부장제의 징후들
 
 
목차
부제 : ‘Misogyny’ of ‘Dislocating Men’ and ‘Avant-garde Artists’ : Re-reading Kim Soo-Young’s literature from feminist perspective
국문초록
Ⅰ. 여성주의 시각으로 ‘다시’ 읽는 김수영
Ⅱ. ‘무능한 남성’과 ‘여성혐오’:제국의 ‘여성’과 ‘식민지’ 남성이 공유하(지 못하)는 것
Ⅲ. 불온한 예술가의 ‘자기혐오’와 ‘여성혐오’
Ⅳ. 남은 문제들:‘남성적 보편’의 문학사 넘어서기, ‘미학의 자율성’ 재사유하기
참고문헌
Abstract
 
 
국문초록
1960년대는 전후의 혼란을 거친 한국사회가 군사주의 독재 체제, 자본주의 체제, 가부장 체제를 동시에 공고히 해나가던 시기로 기억된다. 이 시기는 한국 사회의 정치적 부자유의 상황과 신식민적 상황의 모순을 돌파하기 위해 민족주의, 탈식민주의, 자유주의 등의 이념이 격론을 벌인 시기이기도 하지만, 일상의 영역에서는 근대적 개념의 사적 가정이 탄생하며 남녀의 성별 분업이 공고해지기 시작한 시기이기도 한 것이다. 중산층 핵가족 모델이 보편화되기 시작하며 사적 영역으로 귀속된 여성들이 ‘보이지 않는 노동’에 결박되게 된 이 시기에, 한국 문학사에서도 젠더 위계가 성립되기 시작했다는 점은 중요하게 점검될 필요가 있다. 한국 문학사에 페미니즘적 관점이 본격적으로 도입되기 시작한 1980년대 이전까지의 시기에, 주로 ‘남성 개인’의 내면이 한국 문학의 보편적 발화로서 분석되고 의미화된 것은, 1960년대 이후 한국 사회에서 남성에 의한 여성의 타자화가 제도적으로 정착되는 과정과 무관할 수 없다.
김수영의 시와 산문이 쓰여진 시기가 1950년대로부터 1960년대 후반까지, 그러니까 이 같은 젠더 재배치가 급격하게 일어나기 시작한 시기와 겹친다는 점은 주목할 사실이다. 이러한 사정을 고려할 때, 그의 작품에서 여성인물들이 재현되는 양상을 살피는 일은, 그 시대를 조감하기 위해서도, 당대 전위적 자유주의 지식인의 젠더인식의 한계는 물론, 이후의 한국 문학사가 취한 ‘남성적 보편’이라는 문제적 현상을 성찰하기에도 유의미한 작업이 된다. 본고는 이러한 문제의식 하에 김수영 문학의 여성인식을 ‘무능한 남성’과 ‘불온한 예술가’로서의 자의식과 관련하여 살폈다. 이러한 작업을 통해 피식민 지식인 남성의 젠더 인식의 한계를 확인하였으며, 흔히 ‘자기혐오의 장치’로 해명되기도 하는 김수영의 ‘반여성주의’가 내포한 문제적 지점들을 짚어보았다.
이 글의 궁극적인 목적은 1960년대의 전위적 지식인이자 시인으로서의 인간 김수영을 페미니즘의 시각으로 재단하려는 것과는 거리가 있다. 이 글이 목적하는 것은 텍스트 분석을 토대로 김수영 문학에 나타난 여성인식을 살피고, 이를 통해 1960년대 문학이 사유한 정치성과 미학성의 젠더적 한계를 가늠함으로써 그간의 한국 문학사가 놓친 부분을 성찰하려는 것이 된다. 나아가 이 글은 그간 한국 문학사에서 ‘주변화된 남성성=불우한 예술가/지식인’의 형상이 주로 여성 인물의 침묵과 희생을 통해 낭만화되기도 했다는 사실을, 김수영을 경유하여 사유하려는 목적도 지닌다. 궁극적으로 ‘남성적 보편’의 문학사와 ‘미학적 자율성’의 윤리를 재사유하려는 이러한 작업은 2019년 당대의 한국 문학을 정치성의 관점에서 재정의하기 위해서도 요청된다.
 
 
영문초록
In the 1960s, the Korean society, which had been under turmoil after the war, established the framework of the national state and established the dictatorship, capitalist system, and patriarchal system of militaryism. In order to break through the difficulties of political repression and the colonial situation, this struggle of nationalism, postcolonialism, and liberalism has been done. In the area of everyday life, modern private homes have been born and gender division of men and women has become stronger. It is also important to check that the relocation of gender in the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has begun to take place at this time when the middle class nuclear family model has been established and women become attached to the private realm and become bound to “invisible labor”. Until the 1980’s when the feminist point of view began to be introduced into the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the self-consciousness of the male subject was mainly analyzed and implied as the universal voice of Korean literature. This is related to the process of women’s re-colonization by men in Korean society since the 1960s.
Kim’s poems and prose were written from the 1950s to the late 1960s. As pointed out above, considering the fact that the gender hierarchy has become public in the Korean society of the period, it becomes important to look at the patterns of female characters reproduced in Kim Soo-young’s works. It is also essential to examine the limits of gender perception of liberal intellectuals of the time and to reflect on the ‘masculine universal’ attitude of later Korean literature history. This paper examines the aspect of Kim’s recognition of women in relation to his self-consciousness as’ incompetent male’ and ‘avant-garde artist’. I have identified the limitations of gender perception as a colonial intellectual man and have examined the problem of Kim’s anti-feminist attitude, which is often described as a ‘device of self-hatred’. The ultimate goal of this article is far from trying to criticize Kim, an avant-garde intellectual and poet of the 1960s, from the perspective of feminism. The ultimate goal of this essay is to examine the gender limitations of politics and aesthetics revealed in the literature of the 1960s through Kim’s literature. In addition, this article tries to explain the fact that the shape of ‘incompetent male=avant-garde artist/ intellectual’ in Korean literature history has been established as a result of silence and sacrifice of female characters. This work is also required to reestablish today’s Korean literature as healthier.
 
 
생활, life, , 자유, Kim Soo-Young, poetry, 여성 혐오, 젠더 위계, misigyny, gender hierarchy, freedom, 자기 혐오, 여편네, Self-hatred, wife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고전소설] 운영전 연구
공무원 국어 기출문제(국가직7급,국가직9급,국회8급,경찰공무원,군무원)
[페미니즘문학] 남성작가의 성과 문화적 재현
원서번역 과제 - [원서번역] 6. Erving Goffman on Play as Encounter
김동인의 `감자, 최서해의 `누런좁쌀` 작품 해석
90년대 시인론 레포트
[사학] 친일파 99인 자료
[국어정서법] 현대시에 나타난 시어 분석 -1910년대부터 90년대 이후까지
심훈 vs 윤동주 = ‘적극적 저항’ vs ‘소극적 저항’
[현대시] 1960년대 시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김춘수와 오규원의 이미지 시론 비교 ...
김기림의 과학적 시학 - 시의 사실을 ...
〈시문학파〉 연구 - 순수성을 중심으...
김현구 시집의 문제점과 원본 확정 -
박아지(朴芽枝) 시의 실증적 연구 - ...
이 간행물 신규자료
김수영 문학에 나타난 ‘침묵’의 (무...
김춘수 시의 추상으로의 변모와 세잔...
김종삼 시 돌각담 의 재수록 양상과 ...
김경린이 모색한 메타언어로서의 신시...
기형도의 사후 주체와 거리두기 전략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