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과학 > 기타(사회과학) > 경상대학교 사회과학연구원(마르크스주의 연구) > 마르크스주의 연구
대기(大氣)의 예술과 초험적 경험 - 감응의 예술이론을 위하여
분야 사회과학 > 기타(사회과학)
저자 이진경
발행기관 경상대학교 사회과학연구원(마르크스주의 연구)
간행물정보 마르크스주의 연구 2019년, 마르크스주의 연구 제16권 제1호, 74page~103page(총30page)
파일형식 3774267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서비스운영관리 이론을 미술관 경영에 접목하는 방안에 관한 고찰
문화예술교육 일상화의 개념적 확장과 적용 -
글쓰기 동기 부여를 위한 체험적 글쓰기 - 예술계열 수업사례를 중심으로
자폐스펙트럼장애 청소년의 예술 활동과 자기실현에 관한 연구 : James Hillman의 원형심리학 이론을 기반으로 -
일반논문 : 로봇 배우를 활용한 공연예술 활성화 방안 연구: “에버” 중심으로
 
 
목차
부제 : The Art of Atmosphere and Transcendental Experience : Towards a Theory of Art of Affect
1. 리얼리즘의 생명력?
2. 감각의 혁명은 왜 실패하는가?
3. 예술에 현실에 응답하는 방식들
4. 재현대상을 둘러싼 대기
5. 초험적 경험과 초월적 경험
6. 감응의 유물론과 예술
참고문헌
영문초록
 
 
국문초록
우리는 이 논문에서 리얼리즘 이후 유물론적 예술론의 가능한 단서들을 탐색하고자 한다. 사회주의 붕괴 이후 리얼리즘은 죽었다고들 하지만 실제로는 죽지 않았다. 그 이유는 첫째, 정서적 차원에서는 여전히 살아있기 때문이다. 둘째는 리얼리즘이란 말에 기인하는, 현실이 제기한 문제에 응답하는 예술이라는 문법의 환상 때문이다. 소위 ‘예술을 위한 예술’을 포함해, 모든 진지한 예술은 현실에 제기한 물음에 대해 답하고자 한다. 리얼리즘의 응답하는 방식을 특정화해주는 것은 재현적인 양식인데, 재현적 양식에서도 어떤 작품을 예술이 되게 해주는 것은 재현의 정확성이 아니라 대상을 둘러싼 대기/분위기다. 여러 감각이 뒤섞인 모호한 대기로 대상을 둘러쌈으로써 예술가는 감응을 응결시킨다. 이 감응은 감정과 달리 주관 아닌 작품에 속한다. 감응의 응결물로서 예술작품은 초험적 경험을 통해 주어진 감각과 생각을 넘어서게 하며, 이는 다른 삶을 향해 난 문을 연다. 이러한 예술 개념은 이념의 감각적 가상화 인근에 있는 관념론적 예술 개념과 달리 삶을 바꾸는 유물론적 예술개념의 단서를 제공한다.
 
 
영문초록
The aim of this paper is conducting research on the possibility of a materialist art theory after realism. Realism was considered to have lost its influence after the collapse of socialism, but it was not. First, realism is still alive on the sentimental level. Second, a linguistic illusion that makes people believe that realism is a kind of art responding to the problems posed by reality, is sustaining realism. Every serious art, including so called ‘art for art’s sake’, responds to the problems posed by reality. What distinguishes realism from the others is its representational style. However, even in representational art, what makes a work artistic is not the accuracy of representation but the atmosphere surrounding the object. Artists condense affects by surrounding the object with ambiguous atmosphere composed of various senses. The affects belong to the work, whereas emotions belong to viewer’s mind. As a condensation of affects, art works make people transcend the given senses and thoughts by offering transcendental experiences, thereby opening the door to ‘another life’. Unlike the idealist concept of art that is close to ‘the sensuous shining (Scheinen) of the Idea’, this concept of art provides clues to the materialist concept of art.
 
 
재현, 감각, Realism, materialist theory of art, affect, representation, 유물론적 예술론, 리얼리즘, transcendent experience, 대기, 분위기, 초월적 경험, sense, 초험적 경험, atmosphere, transcendental experience, 감응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현대시강독] 개화기 시문학(1800년대 후반~1900년대)
정전 공부의 도움글-단어 숙어 중심으로-
[교육관]교육관의 분류, 교육관과 교육철학, 교육관과 평가관, 율곡이이의 교육관, 남궁억의 여성교육관, 실존적 교육관, 민족적 교육관
[작가론 김승옥] 전기적 고찰, 작품분석, 문학사적 의의 , 작품특징과 생애, 작품세계 분석
[신화와 문학] 신화에서 영화읽기
[언론의공공성] 한나라당의 KBS 민영화 -민주주의 사회 방송의 공공성 관점에서의 분석
[미술사] 서양미술과 우리나라 미술의 역사
[교양] 한자어의 이해
[중문] 고사성어에 관한 모든 자료
[환경공학] 리포트 자료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다른 경제학 교과서도 가능하다 - 「...
트로츠키와 문화정치학의 문제 - 무의...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비판 -
그람시의 헤게모니장치 - 현대 정치와...
왜 다시 그람시인가? - 그람시 이론의...
이 간행물 신규자료
엥겔스와 마르크스주의 탄생의 재조명...
엥겔스 다시 읽기 : 마르크스의 『정...
“자연은 변증법의 시금석이다” : 엥...
엥겔스의 포스트자본주의론의 재조명 ...
플랫폼 자본주의 시대의 프레카리아트...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