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가톨릭신학 > 춘원연구학회 > 춘원연구학보
해방기 귀환소설 『별을 헨다』의 현실성과 초월성 -
분야 인문과학 > 가톨릭신학
저자 왕한
발행기관 춘원연구학회
간행물정보 춘원연구학보 2019년, 춘원연구학보 제14호, 211page~235page(총25page)
파일형식 4059473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목차
부제 : The reality and transcendence of Repatriate Novels after the Liberation - Centered on Gye Yongmuk"s -
국문초록
1. 서론
2. 분단 배경하의 사상적 괴리
3. 귀환민 민족 정체성의 추이
4. 해방기 정신적 성찰과 그 의미
5. 결론을 대신하여
참고문헌
Abstract
 
 
국문초록
해방기 소설에 대해서, 그 문학적 가치가 현실에 대한 형상화와 비판적 인식에 집중된다는 담론에 얽매어 그 연구는 다각적으로 전개되지 못했다는 점에서 아직 연구의 가치가 크다. 그 중에 계용묵 소설의 경우, 당시 문단의 대립 속에 작가의 중립적인 경향인 특수성에 인해 더욱 그렇다. 특히 1946년에 연재한 계용묵의 후기 대표작 『별을 헨다』는 이러한 면에서 뚜렷하여 고유 담론을 타격할 수 있는 충분한 조건을 가지고 있다.
『별을 헨다』는 계용묵의 문학에 나타난 ‘양심-마음’을 통해 현실에 대응한다는 주장을 뒷받침하고, 나아가 이 사유를 ‘전통-민족’의 측위로 승화시키는 작품으로, 소설은 사회 현실상을 재현함은 물론 민족의 어두운 미래를 문제 삼아 궁극적으로는 나아갈 길을 꾀했다는 데서 깊고도 넓은 의의를 지닌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이 작품은 해방기 소설로서 재평가의 대상일 뿐만 아니라 계용묵 소설의 재해독의 대상으로서 그 의미를 진일보하여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보인다.
이 작품은 만주에서 조선으로 돌아간 귀환민의 애환을 그린 귀환소설로, 이 시기에 나타난 해외에서 모국으로 귀환하는 양상뿐만 아니라 분단현상까지도 모두 작가의 관심대상이었으며, 작가는 무질서의 사회 모습을 응시하고 그 이면에 잉태하고 있는 사상적 양극화, 민족의 정체성의 위축과 전통의 부재 등의 문제를 밝힌다. 그리고 그 시기의 모든 부조리함의 귀결점을 민족 동질성의 훼손과 주체성 확립의 실패에 두고, 그 출발점을 남북분단의 현실로 소급하기 시도한다. 또한 작품에서 남북의 단절화는 지리적인 단절뿐만 아니라 사상적인 단절까지 제한한다는 작가의 인식을 드러내 보인다.
이에 대응하여, 민족 고유의 정서와 가치를 되찾아야 한다는 생각으로 인해 먼저 민족의 동질성을 이루기 위해서는 사상적인 단절을 극복해야 한다는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지리적인 단절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미흡한 상황에서 이러한 인간성과 도덕성, 전통적이고 민족적인 것을 회복하고 이를 통해 사상적인 단절로 야기된 민족 사회의 내재적인 모순을 극복하는 작업이 요구되고 있다.
 
 
영문초록
The value of the liberation period novels has been mainly reflected in its reflection and criticism of reality. Under the influence of this understanding, relevant research has been unable to be carried out from multiple perspectives, From this point of view, the research of liberation novels still has very large space and value. Among them, Gye Yongmuk"s novel, because of its neutral attitude in the literary arena at that time, its research situation is even more so. , Gye Yongmuk"s late masterpiece, serialized in 1946, is a work that can fully combat this kind of fixed speech and research phenomena. Although the plot of the novel objectively reproduces the social reality at that time, However, it is of ground breaking significance to put forward the difficulty of the way of the nation as a problem and finally try to find a way out. Therefore, whether it is as the object of the re-evaluation of the liberation novels or for there interpretation of Gye Yongmuk’s novels, Its meaning is necessary to be further grasped. Although it is a novel about the restitution of villagers returning from manchuria to Korea, the author here is concerned not only with the phenomenon of overseas restitution during this period, but also with the phenomenon of the division of Korea. Returnees, as a group facing various social problems at that time, their miserable living conditions reflect the unreasonable phenomenon in the liberation period. The author gazed at the disorderly social appearance, and revealed the hidden dangers brewing in it, such as the polarization of people"s thoughts, the decline of national identity and the disappearance of traditional spirit. And for the unreasonableness of this period, to put the end of its development on the destruction of national homogeneity and the failure of the establishment of national subjectivity, and tried to trace the starting point to the reality of the division of Korea. In this work, the author thinks that the severance of the north and south is not only the geographical severance, but also the ideological severance. Accordingly, he wants to realize national homogeneity by reclaiming the nation"s inherent spirit and values, and as a solution to overcome ideological division. Under the circumstances of unlikely to getting rid of the geographic division immediately. It"s a more intelligent way to recover human nature and morality, as well as the traditions of the people, to conquer the internal contradictions of the nation"s society.
 
 
계용묵, 『별을 헨다』, 해방, 귀환소설, 정주, 민족 정체성, 분단서사, 사상적인 단절, 분단 극복, liberation, repatriate novel, reinstatement, division narratives, , Gye Yongmuk, ethnic identity, ideological severance, overcoming division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1940년대 문학사
1940년대 문학사 -해방공간의 문학
우리나라 작가 소개
[현대문학사] 해방과 새로운 문학 공간(1945-1948)
[소설][1920년대][1930년대][1940년대][1950년대][1960년대][1970년대][1980년대]1920년대 소설, 1930년대 소설, 1940년대 소설, 1950년대 소설, 1960년대 소설, 1970년대 소설, 1980년대 소설, 1990년대 소설 고찰
[소설][1920년대][1930년대][1940년대][1950년대][1960년대][1970년대]1920년대의 소설, 1930년대의 소설, 1940년대의 소설, 1950년대의 소설, 1960년대의 소설, 1970년대의 소설, 1980년대의 소설, 1990년대의 소설
일제시대의 우리 문학
문화콘텐츠의 이해와 발전
현대소설의 흐름 10년대-80년대
[문화교육론] 한국문화교육 주제 선정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해방기 귀환소설 『별을 헨다』의 현...
한국 ‘자아상’ 시의 계몽성 연구 -
‘미국화’ 수용에 따른 작중 인물의 ...
김용직 선생을 추모하며 -
춘원연구학회 회칙 외 -
이 간행물 신규자료
기미년 독립운동 100주년 기념 학술대...
중국 5.4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
이광수의 3.1운동-「민족개조론」-「...
『한일관계사료집』을 통해 본 1910년...
이광수의 장편소설에 대한 남북한의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