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문학 > 언어학 > 한국학중앙연구원 > 한국학(구 정신문화연구)
냉전, 민주화 이행 그리고 한국학 연구 : 한국학중앙연구원 40년의 성과와 의의 -
분야 어문학 > 언어학
저자 김원
발행기관 한국학중앙연구원
간행물정보 한국학(구 정신문화연구) 2019년, 정신문화연구 2019 여름호 제42권 제2호 (통권 제155호), 7page~56page(총50page)
파일형식 4799099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9,000원
적립금 27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특집 : 한국학 자료 ; 훈곡(薰谷) 홍희준(洪羲俊)의 『화동음원(華東音源)』 해제
고려시대 관련 고고학의 연구 성과와 전망 -
조선시대 司僕寺 財政運營 연구(Ⅰ) - 『太僕定例』 및 『太僕定例橫看』을 중심으로
조선시대 司僕寺 財政運營 연구(Ⅱ) - 『太僕定例』 및 『太僕定例橫看』을 중심으로
동향과 전망 : 한국학의 현재와 근미래: 영어권 한국학의 최근 성과를 읽다 ; 냉전 문화와 한국학 -권력, 근대성, 학문 생산의 얽힌 매듭 풀기-
 
 
목차
부제 : Cold War, Democratic Transformation and Korean Studies : 40 Years of Performance and Meaning of the Academy of Korean Studies
Ⅰ. 머리말
Ⅱ. 냉전 시기 한국학과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78‒1988
Ⅲ. 탈냉전, 민주화 이행 이후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9‒1997
Ⅳ. 신자유주의 경쟁체제 아래에서 연구원: 1998‒현재
Ⅴ. 맺음말
참고문헌
국문초록
Abstracts
 
 
국문초록
본 연구는 1978년 개원한 한국학중앙연구원(당시 한국정신문화연구원)이 개원과 더불어 냉전 하에서 80년대 민주화 이행 이전 시기, 민주화 이행 이후 90년대 후반 그리고 신자유주의적 경쟁체제가 대학과 연구기관에 도입된 현재까지 세 시기를 중심으로 한국학연구기관으로서 의의를 평가하고, 이후 나아갈 방향에 대한 ‘제언’을 결론에서 제시하고자 한다.
1978년 정문연의 개원은 한국학 연구의 ‘제도적인 틀’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갖는다. 제1기에는 광범위한 국내 연구진의 결합에 기초한 한국학에 대한 학제간 연구, 사전과 분류사 등에 대한 연구, 제2기에는 한국학 기초자료의 수집과 연구 토대, 한국학의 세계화, 사료에 입각한 연구라는 한국학 연구의 제도적 기반을 구축했다. 물론 이는 각 시기별 정부정책, 연구기관의 특수한 문화, 운영 체계의 특수성, 조직원 간의 의사소통과 조직문화에 의해 영향을 받아왔다. 국민정신교육이 강조되던 시기에도, 민족문화에 기반한 백과사전 편찬, 민속, 구비 그리고 방언에 기초한 전통문화의 발견 그리고 사상사, 사회사, 자료사 대계가 전근대와 근대 시기를 망라하는 동시에, 당대 인문‒사회과학의 거의 모든 분야를 포괄하는 학제간 연구의 기반을 마련했다. 바로 한중연의 존재 의의는 현재 한국학 연구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이었다.
2000년대 이후 한중연의 존재의의는 장서각 자료에 기초한 왕실문화, 고전문학 등에 대한 어학, 문학, 예술, 역사, 사상 등 학제간 연구가 제도화된 연구과제 형태로 정착됐다는 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다음으로 전근대 및 근현대 분야의 각종 사전(공구서), 국내 근현대 1차 자료에 대한 영문번역을 통한 소스북 발간, 고전자료의 현대화에 기초한 다양한 연구의 확장을 들 수 있다. 이들 흐름은 민족문화대백과사전에서 제기했던 민족문화의 개념을세분화된 차원에서 확장한 연구한 동시에, 개념, 사건 그리고 자료를 중심으로한국학 개념의 원천을 탐구한 시도였다.
뿐만 아니라 1990년대 국학진흥사업과 현대사연구소를 통한 근현대자료의 집성, 현대한국구술사연구사업과 구비문학증보사업을 통한 대규모 자료의 집적은 해당 분야에 대한 학계의 관심을 2000년대 확산시켰다. 특히 근현대시기 연구에서 주목해야 할 지점은 사료라는 역사적 기반을 둔 연구들이 90년대 중반부터 현재 이르기까지 지속되어 오고 있다는 점이다. 하지만 2000년대 이후 다양한 연구 성과에도 불구하고, 그 성과가 부각되기보다 특정한 정치적 외부 논리에 의해 연구원이 평가되어온 이유는, 정책변화, 기관장 교체 등에 의한 불안정화/대립적 조직문화의 재생산 등에서 기인한 것이다. 1978년 개원 이후 주요한 논쟁은 ‘연구’와 ‘교육’의 비중 간의 긴장이었으며, 연구원의 전망 역시 각종 연구조직, 연구소 개폐, 대학원 직제개편 등을 둘러싼 연구와 교육이란 두 가지 문제를 연결시킬 수 있는 인적, 제도적 자원을 집중해 나아가는 방향을 둘러싼 문제이다.
연구기능과 교육기능을 둘러싼 연구원 성격 규정, 한국학의 범위를 확정하는 문제와 학제적인 한국학 연구, 기관의 자율성 확보, 중점사업 개발의 필요성, 대학원의 특성화, 연구결과의 확산 등 『개원 20년사』에서 제기했던 과제는 여전히 유효하다. 지난 10여 년의 역사를 반추한다면, 향후 연구와 교육의 기본 방향에 대한 구성원의 합의를 이끌어내는 작업이 가장 중요하다. 적어도 2018년 현재 어느 정도 합의 가능한 한중연이 나아가야 할 방향은 ‘한국학 연구와 교육의 연계’와 ‘일반대학이나 한국학연구소에서 하기 어려운 장기적 연구’를 통한 특성화라는 ‘총론’일 것이다.
 
 
영문초록
This study focused on the Cold War, the transition to democracy, the late 1990s and the three periods to date, with the Academy of Korean Studies evaluating the significance of the study as a research institute for Korean studies, and then reviewing the direction to move forward.
The opening of the Academy of Korean Studies in 1978 has great significance in that it created a “institutional framework” for the study of Korean studies. In the first period, the institute built an institutional foundation for Korean studies, including interdisciplinary research based on the combination of broad researchers, dictionary and classification history studies, and the collection of historical source on Korean studies in the second period, and globalization of Korean studies. In the 1980s, the compilation of encyclopedias, the discovery of national culture, and the study of thought history, social history were also conducted. At the same time, it laid the foundation for interdisciplinary research covering all areas of Korean studies.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2000s, interdisciplinary research based on Jangseogak source has been established in the form of a research project. Secondly, various studies based on the modernization of various dictionaries and classical materials in modern and contemporary fields have been expanded. Such research was an attempt to expand the concept of national culture, while exploring the sources of Korean studies, focusing on concepts, events and source.
In addition, the collection of large.scale research source through the Korean studies promotion project, oral history research project and korean studies on pre.modern period project has spread the interest of academia in the field. Despite various research achievements since the 2000s, the reason why researchers have been evaluated for certain political logic rather than for their achievements has been because of changes in policy, instability of organizations due to the replacement of heads of institutions, and the reproduction of confrontational organizational culture.
Over the past 40 years, the main debate within the researchers has been tension over the importance of ‘research’ and ‘education.’ The tasks raised in the 20 years history of the opening of the institute, including stipulating the nature of researchers surrounding research functions and educational functions, establishing the scope of Korean studies, securing autonomy of institutions, the need to develop intensive projects, specialization of graduate schools and the spread of research results, are still valid. Currently, the direction of korean studies should move forward is “link between Korean studies and education” and that it is a specialization through long‒term research that is difficult to do at ordinary universities or other Institute of Korea studies.
 
 
연구(Research), 교육(Education), 한국학(Korean Studies), 민족문화(National Culture), 민주화 이행(Democratic Transition), 정신문화연구원/한국학중앙연구원(Academy of Korean Studies), 냉전(Cold War)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한국학중앙연구원자기소개서] 한국학중앙연구원 청년인턴 합격자소서와 면접기출문제,한국학중앙연구원합격자기소개서,한국학중앙연구원자소서항목
한국학중앙연구원 대졸 사무직 지원자 자기소개서샘플
분단시대 남한의 한국사학
근대화에 대한 성찰과 21세기 한국사회의 발전
[국가유공자의 대우와 국가복지 시스템] 국가유공자의 대우와 국가복지 시스템
동아시아 공동체를 위한 한국 교육의 과제3
전두환 대통령 리더십
한·독 문화정책 심포지엄 결과 보고서
지식기반과 교육정보화
현대 한국사학의 발전과 과제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김부식의 생애와 업적 -
원주 지역 협동조합의 생성과 지속가...
조선시대 교육의 젠더 지형도 -
도·농 간 균형성장을 위한 중국 신농...
중국 상해의 교민과 한국종교 -
이 간행물 신규자료
어부가 원본의 질서와 무질서 -
17세기 경주 국당리(菊堂里) 동계(洞...
『택리지』의 지역서술에 대한 이해 :...
영남 삼회향작법의 전승과 복원 양상 ...
개화기 겸재 정선 회화의 모방과 복제...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