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한국사 > 대한철학회 > 철학연구
루소와 스토아적 주제들의 계승 Ⅰ - 자연적 선에서 도덕적 덕으로 - -
분야 인문과학 > 한국사
저자 김주휘
발행기관 대한철학회
간행물정보 철학연구 2019년, 철학연구 제152집, 29page~57page(총29page)
파일형식 5320788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덕 윤리학의 토대와 포괄적 관심 - 아리스토텔레스에 있어서
아리스토텔레스의 "자연적 덕" 과 "성품적 덕" 개념을 통해 본 "선한 이" 의 도덕적 지각
Thomas Aquinas의 중세 자연법 사상 : Aristotle 철학의 스콜라적 변용 -
아리스토텔레스와 행복한 삶 -
〈여헌사상학술회의〉 발표논문 : 旅軒 張顯光의 中庸哲學 -
 
 
목차
부제 : “Rousseau and the Succession of the Stoic Themes I”
[논문개요]
1. 들어가며
2. 자연의 좋은 질서, 인간에 의한 타락과 구원
3. 오이케이오시스, 지혜와 양심
4. 나가며
참고문헌
〈Abstract〉
 
 
국문초록
우리는 이 글에서 세네카의 『편지』와 루소의 『에밀』을 중심으로, 세계의 조화로운 질서라는 관념, 황금시대와 타락과 구원이라는 관념, 그리고 인간 발달의 이론과 인간의 도덕적 이상의 측면에서 두 사유가 갖는 평행적인 측면과 유사한 지점들을 확인한다. 특히 우리는 루소에게서 양심이 스토아적 현자의 지혜와 같은 역할을 하며, 자기 자신 및 타인과 관련해 이중적인 도덕적 요구를 한다는 점에 주목할 것이다. 『에밀』은 양심의 이러한 이중적 요구를 통해 자연과 사회, 그리고 인간과 시민의 화해 가능성을 보여준다. 주인공 에밀은 한편으로 독립적인 자연인이 되도록, 그리고 다른 한편으로 동시에 사회 안에서 살도록 길러지는데, 여기서 에밀이 자연인의 독립성을 유지할 수 있게 해주는 것도, 그리고 에밀이 시민으로서의 삶을 살도록 종용하는 것도 모두 양심이다. 루소의 자연교육의 핵심이 바로 이러한 이중적 역할을 하는 양심 교육에 있기 때문에, 그것은 인간이자 동시에 시민인 자를 만들어낼 수 있다. 우리는 양심이 자기애의 최고의 발전 형태라는 점에서 다시 한 번 루소의 사유와 스토아주의의 오이케이오시스oikeiosis 이론과의 유사성을 확인한다.
 
 
영문초록
In this work we pursue some parallels and similarities in Rousseau’s thoughts in Emile and Seneca’s in Letters on Ethics. We find quite a likeness in their ideas of ‘the harmonious world order,’ of ‘the golden age, corruption and redemption,’ and in their developmental theories of the human individual. Finally we find that Rousseau’s ‘conscience’ has a similar status with Stoic wise man’s ‘wisdom’ and plays double roles concerning oneself and others. We insist that by virtue of the notion of “conscience” Emile shows the possibility of reconciliation between nature and society, between human and citizen, which Rousseau presented as quite antagonistic at least in the introductory part of the book. Because Rousseau’s ‘education of nature’ focuses on “conscience,” which is key to the above stated reconciliations, it can bring out a man who is both a ‘man of nature’ and a citizen. Conscience being the final phase in the development of amour de soi, we find another similarity in Rousseau’s and Seneca’s thoughts.
 
 
자연인, 오이케이오시스, 양심, 자기애, 시민, Citizen, Man of Nature, Oikeiosis, Conscience, Amour de Soi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서양교육사 총정리
[정치사상] 자연법론
[유아교육학] 유아교육의 철학적 기초와 교육학자의 교육사상
서양교육사 총정리
기독교성윤리의 실제
[철학사상사] 중세철학
서양의 철학사 레포트
초·중등학교의 독서자료 선정을 위한 기초자료 개발 연구
서양윤리 중요사항 정리
[교육] 교육학레포트모음입니다.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유가 천명사상 형성의 역사적 고찰 -
레온티에프의 인간에 대한 문화 · 역...
인과적 지시론과 고유명사의 지시 변...
업설에 나타난 불교 생명관의 한 특징...
INUS조건과 원인 - 인공언어와 자연언...
이 간행물 신규자료
朱熹易學에서의 도덕 본성의 함의 -
루소와 스토아적 주제들의 계승 Ⅰ - ...
퍼스와 상징의 문제 -
뇌물의 문제점에 대한 윤리적 탐구 -
니체의 여성적 사랑 Ⅲ: 진리를 사랑...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