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논문 : 중년기 남녀의 사회적 역할과 정신건강 ( Articles : Gender , Social Roles and Mental Health in Mid - life )
분야
사회과학 > 사회복지
저자
한경혜(Gyoung Hae Han) , 이정화(Jeong Hwa Lee) , 옥선화(Sun Hwa Ok) , (Ryff. C. ) , (Marks. N)
발행기관
한국노년학회
간행물정보
한국노년학 2002년, 제22권 제2호, 209~225쪽(총17쪽)
파일형식
47200560.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4,700원
    적립금
    141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중년기 정신건강에 대한 서구의 연구가 비교적 일관되게 보고하는 결과 중 하나가 여성이 남성보다 정신건강이 열악하다는 점이다. 정신건강에 있어서의 이러한 성차(gender difference)를 사회적 역할 점유에 있어서의 남녀 차이와 연결시켜 설명하고자 하는 실증연구들이 축적되어 왔다. 이 연구는 우리나라 중년기 남녀에게도 정신건강에 있어서의 이러한 남녀차이가 존재하는가, 그리고 이러한 차이가 사회적 역할점유 패턴에 있어서의 남녀차이에 기인하는가를 실증적으로 탐색하고자 하는 연구이다. 이를 위하여 중년기 정신건강 및 일/가족 라이프코스의 한미간 비교 연구를 위하여 수집한 한국의 30∼50대 남녀 1667명의 자료를 분석하였다. 자료 분석결과, 여자가 남자보다 우울증이 높고, 심리적 복지감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위계회귀 분석결과, 우울증에 대한 성(gender)의 효과는 취업여부 변수가 분석모델에 포함되자 사라졌으며, 심리적 복지감에 있어서의 남녀차이는 교육수준 변수가 모델에 포함되자 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사회적 역할과 정신건강과의 관련성에 대한 부가적 모델(additive model)을 지지하는 결과이며, 여성의 노동시장 참여가 증가하고 교육에 있어서의 남녀차이가 완화되면 정신건강에 있어서의 남녀차이가 줄어들 것임을 시사한다. 또한 취업여부와 우울감은 성별 상호작용 효과를 보여서 비취업 남성의 우울감이 비취업 여성의 우울감보다 더 높게 나타나 직업역할이 남성의 정신건강에 얼마나 중요한 요소인가를 보여주었다.
    영문초록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how social roles affect mental health of mid-life men and women in Korea. Previous studies suggest that better mental health of men compared to women can be explained by the differences in the social role which men and women occupy, especially in terms of the differences in the labor force participation. This study aims to examine empirically these suggested relationship between social role status and gender differences in mental health. Data are gathered from a nationally representative sample of 1667 Korean adult men and women aged 30-59, using the structured questionnaires. A series of regression equations are estimated for different combination of social roles and depression and two measures of mental health: depression and psychological well-being. The results show that women reports higher levels of depression and lower levels of psychological well being compared to men. However, gender differences in depression disappeared when the employment status are included in the regression model. Gender differences in psychological well-being also disappeared when the level of education is introduced in the model. These results suggest that the differences in mental health between Korean men and women can be explained much by the differences in the occupancy of social roles ana resources. Theoretical and policy implication of the results are discussed.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