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동양사 > 한국고문서학회 > 고문서연구
논문(論文) : 16~17세기 경상도(慶尙道) 자인현(慈仁縣) 복현(復縣) 과정과 이를 둘러싼 자인(慈仁),경주(慶州) 지역 재지사족의 동향
분야 인문과학 > 동양사
저자 이광우 ( Gwang Woo Yi ) , 이수환 ( Soo Hwan Lee )
발행기관 한국고문서학회
간행물정보 고문서연구 2012년, 제41권 25~59쪽(총35쪽)
파일형식 00900430.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500원
적립금 195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국문초록
본 논문은 慶尙道 慶州府의 屬縣으로 존재하다 1637년 분리된 慈仁縣의 復縣 과정과 이를 둘러싼 자인현과 경주부 사족들의 동향을 살펴본 것이다. 속현을 비롯한 鄕·所·部曲 등의 任內는 점진적인 중앙집권화 정책에 따라 고려중기 이래 일련의 정비 작업이 지속되었는데, 이중 속현은 16세기 이전 대부분 정비가 완료되어 주읍으로의 승격, 통폐합 등의 방향으로 위치조정이 이루어졌다. 나머지 속현도 조선후기까지 주읍의 面里로 개편되는 것이 일반적인 양상이었기에, 1637년 자인현의 복현은 조선시대 행정구역 개편과 관련하여 특이한 사례로 주목할 수 있다. 자인현 복현과 관련하여 또 하나 주목할 점은 복현 과정에서 파생된 각종 자료들이 남아 있어, 당시 두 고을 사족들의 입장을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조선전기까지 광범위하게 임내의 정비가 이루어졌으나 자료의 한계상 당시 주읍과 임내 고을 구성원의 입장은 규명할 수 없었다. 이와는 달리 자인현 복현 사실은 地理誌類에 산견되며, 특히 慶州李氏 楊月門中에는 그 과정에서 작성된 각종 古文書類가 남아 있어 두 고을 사족들의 입장을 살펴 볼 수 있다. 자인현의 복현은 크게 세 단계로 전개되는데, 첫 번째 움직임은 16세기 후반, 자인현을 경주부로부터 분리시켜 인근 慶山縣 또는 大邱府와 합속시키려는 시도였다. 두 번째 움직임은 1630년대에 있었던 복현 시도로, 1637년 이를 윤허 받게 된다. 세 번째는 고을 북쪽에 위치한 仇史部曲을 합속시켜 자인현의 北面으로 편성하려는 움직임이다. 이상의 복현 과정에서 두 고을 사족들 간에 이론이 분분하였지만, 가장 핵심적인 쟁점은 단연 賦稅 문제였다. 자인현의 부세는 주읍인 경주부가 관리하였으며, 그 과정에서 적지 않은 불합리함이 발생하게 되었다. 더구나 자인현은 다른 경주부의 임내와는 달리 경주부 사족과의 연고가 거의 없는 속현이었기에, 그 정도가 더욱 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자인현의 사족들은 주읍으로부터의 분리를 추진하였으며, 경주부 사족들은 유향소와 관권을 통해 이를 저지하려 했던 것이다. 이렇게 자인현이 복현을 추진하게 된 원동력은 지역 사족들의 성장에서 찾아 볼 수 있다. 16세기 이래 형성되기 시작한 자인현 사족들은 鄕校 활동과 임란 의병 활동 등을 매개로 지역 여론을 주도하게 되었다. 이러한 성장을 배경으로 자인현 사족들은 부세의 불합리에서 탈피하고, 주읍의 간섭에서 벗어나 향권을 독자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복현을 추진했던 것이다.
 
 
영문초록
This paper looked into the process of the restoration to a hyeon(縣) of Jainhyeon(慈仁縣), which became independent in 1637 after existing as a sub-hyeon(屬縣) of Gyeongjubu(慶州府), Gyeongsang-do(慶尙道) during the Joseon(朝鮮) period, and the trend of the gentry in Gyeongjubu and Jainhyeon surrounding the process. The precincts such as Hyang(鄕), So(所), Bugok(部曲) including sub-hyeon, went through a series of consistent restructuring processes from the mid-Goryeo(高麗中期) period in accordance with a gradual centralization policy. Among others, the restructuring related to sub-hyeon was mostly completed before the 16th century; therefore, the adjustment of its status was made, involving the promotion toward Jueup(主邑, main eup) and integration. It was a general pattern that the other sub-hyeons were restructured as Myeon-ri(面里) as part of Jueup by the later Joseon period. Accordingly, the restoration to a hyeon of Jainhyeon in 1637 may draw attention as an unusual case in relation to the reorganization of the administrative districts of the Joseon period. Another notable factor in relation to the restoration to a hyeon of Jainhyeon is that there remain various types of documentary data derived during the restoration process that enable us to confirm the position of the gentry in Gyeongjubu and Jainhyeon at that time. The restructuring of precincts was carried out extensively in the early Joseon period; however, owing to limited data, it was not possible to find the position of the members of the Jueup and precinct villages of those times. In contrast, the restoration to a hyeon of Jainhyeon is often found in Jirijiryu(地理誌類, geographic book), and, in particular, there remain diverse old literary documents prepared at that time in the Gyeongju Yangwol Yi family(慶州李氏 楊月門中), which makes it possible to witness the position of the gentry from those two villages. The restoration of Jainhyeon to a hyeon is largely made up of three stages. As first, there was an attempt to separate Jainhyeon from Gyeongjubu and combine it with nearby Gyeongsanhyeon(慶山縣) or Daegubu(大邱府) during the late 16th century. Second, there was an attempt to restore it as a hyeon in the 1630s, and restoration to a hyeon was granted royal permission in 1637. Third, there was a movement for combining Gusabugok, which was located in the northern region of the village, as a northern myeon of Jainhyeon. During the above restoration process, the gentry from the two villages proposed a variety of reasons; however, the most crucial issue was obviously taxation. The taxation of Jainhyeon had been managed by its Jueup, Gyeongjubu. Meanwhile, some absurdity had appeared. Furthermore, unlike other precincts of Gyeongjubu, Jainhyeon was a sub-hyeon that did not have nearly any relationship with the gentry of Gyeongjubu; therefore, its level should have been severer. Consequently, the gentry of Jainhyeon pursued separation from Jueup, and the gentry of Gyeongjubu tried to stop this through Yuhyangso(留鄕所, advisory office) and national power. The driving force for Jainhyeon to pursue its restoration to a hyeon may be found in the growth of the local gentry. The gentry of Jainhyeon began to be created from the 16th century and came to lead local public opinion based on Hyanggyo(鄕校, Confucian temples and schools) activities and army activities for justice at the time of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 Against this backdrop of growth, the gentry attempted the restoration to hyeon of Jainhyeon in order to operate the right to the Confucian temples and schools independently while escaping from absurd level of taxation and control of Jueup.
 
 
자인현, 慈仁縣, 경주부, 慶州府, 경산현, 慶山縣, 복현, 復縣, 경주이씨(慶州李氏) 양월문중(楊月門中), 임내, 任內, 속현, 屬縣, 유향소, 留鄕所, Jainhyeon, Gyeongjubu, Gyeongsanhyeon, restoration to a hyeon, Gyeongju Yangwol Yi family, precinct, sub-hyeon, Yuhyangso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사학] 대구-경북지방의 중세사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논문 : 조선조의 고신 (告身) ( 사령...
논문(論文) : 조선시대 시전지(詩箋紙) ...
논문 : 이화 (李和) 개국공신록권의 (開...
일반논문 : 광산김씨 분암, "영사암",...
일반논문 : 조선후기 양반(兩班)의 일상...
이 간행물 신규자료
검안을 통해 본 여성과 사회
고문서와 검안에 나타난 조선말기 노...
조선초기 좌명공신 김영렬 공신문서에...
조선 후기 도(道)의 명칭 변경에 따른...
18세기말 순암(順菴) 안정복가(安鼎福...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사업자 정보확인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