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문학 > 국문학 > 근역한문학회 > 한문학논집
일반투고논문 : 연행시(燕行詩)에 나타난 "동팔참(東八站) 구간(區間)" 인식양상(認識樣相) 고찰(考察) -임란(壬亂) 수습기(收拾期)를 중심(中心)으로-
분야 어문학 > 국문학
저자 이성형 ( Soung Hyung Lee )
발행기관 근역한문학회
간행물정보 한문학논집 2012년, 제35권 121~150쪽(총30쪽)
파일형식 41800471.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투고논문 : 연행록(燕行錄)의 백이(伯夷),숙제(叔齊) 관련 한시(漢詩) 연구(硏究) -임란(壬亂) 수습기(收拾期)를 중심(中心)으로-
 
 
국문초록
本稿는 壬亂 收拾期 燕行詩에 나타난 東八站 구간의 인식양상을 ``공간``과 ``장소감``의 인식 양상 측면을 중심으로 고찰하고자 한다. 東八站은 鴨綠江으로부터 ``九連城→ 湯站→ 鳳凰城→ 松站→ 通遠堡→ 連山關→甛水站→ 頭關站``의 8곳의 역참을 말하는데, 壬亂 收拾期에는 九連城과 連山關이 그 역할을 하지 못해서 실제로는 6곳의 역참만 제 역할을 수행하였다. 이 구간은 실질적인 燕行의 출발점이자 종착점으로서 자연환경은 우리나라의 산하와 유사하여 친근감을 자아내는 구간이었다. 다만 驛站의 명칭은 城·鎭·堡의 설치나 역할에 따라 시대별로 변화를 보이고, 고유명사인 地名을 音借와 訓借로 표기하는 과정에서 여러 가지 유사한 음의 한자 표현을 볼 수 있다. 壬亂 收拾期 東八站 구간에 대해 燕行使들은 ``空間感``과 ``場所感``의 상반된 느낌으로 인식하였다. 먼저 ``外國 疆域으로서의 異域感``은 燕行使들에게 東八站을 ``空間感``으로서의 느낌을 자아내게 하였다. 東八站은 鴨綠江이라는 境界 空間 넘어서면서 현실적으로 明의 疆域이자 朝鮮과 다른 언어, 풍속과 제도의 체험하게 되는 ``異域空間``으로 인식하였음을 알 수 있다. 空間이라는 미지의 영역을 접하게 될 때 일반적으로 개방, 자유, 위협의 느낌을 갖게 되듯, 燕行詩에서도 생소함, 불안감, 이질감, 비판의식 등으로 표현됨을 알 수 있다. 東八站에 대한 장소감은 ``類似性과 經驗에 따른 親近感``의 측면으로 인식되었다. 먼저 자연환경에서 느낄 수 있는 유사성은 그리 심화된 양상을 보여주지 않고 있다. 經驗의 再構成에 의한 親近感의 측면에서는 歸路에서 다시 찾게 되는 場所와 여러 차례 經驗이 누적되면서 장소감이 더욱 고조됨을 볼 수 있다. 燕行使들의 空間 認識에서 矛盾感情이 노정되는 양상도 확인할 수 있다. 이러한 감정과 인식의 표현은 燕行이라는 여행의 특징 때문이다. 또한 처음으로 燕行을 경험한 경우가 많아서 未知의 空間에 대한 진입의 불안함과 行路의 고단함, 두려움을 극복하거나 새로운 세계에 대한 기대감에 적극적으로 의미를 부여하면서 결의를 다지는 모습이 보인다. 여기에서 자연스럽게 ``壯遊``의 체험공간으로서 東八站에 대한 인식 양상을 볼 수 있다. 당시 혼란한 국제정세와는 상반된 場所認識을 보여주기도 하는데, 事大外交와 당시 심화되어 갔던 ``再造之恩``의식에 의해 明에 대한 傾倒가 심화되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矛盾的 場所認識은 壬亂 收拾期를 거치면서 점차로 조선 지식인들 사이에 심화되는 경향을 보인다.
 
 
영문초록
This article aims to consider the aspects of recognition on the section of Dongpalcham(東八站) shown in yeonhaengsi(燕行詩; travel poems) during the settlement period after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壬亂 收拾期) focusing on the aspects of recognition on ``sense of space`` and ``sense of place``. Dongpalcham refers to the eight yeokcham(驛站) in ``Guryeon-seong(九連城) → Tangcham(湯站) → Bonghwang-seong(鳳凰城) → Songcham(松站)→ Tongwonbo(通遠堡) → Yeonsankwan(連山關) → Cheomsucham(甛水站) → Dukwancham(頭關站)`` from Aprok-river(鴨綠江). During the settlement period after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 Guryeon-seong and Yeonsankwan could not play their roles; thus, in fact, only the six yeokcham did play their roles properly. This section was the substantial starting and also ending point for traveling, and the natural environment provided the section that gave the sense of familiarity since its mountains and streams were similar to Chosun(朝鮮)`s. Yet, the names of yeokcham differ by periods according to the installation or roles of Seong(城)·Jin(鎭)·Bo(堡). In the process to write the proper nouns of regions with the eumcha(音借) and huncha(訓借), we can see various expressions of Chinese characters with similar sounds. Yeonhaengsa recognized the section of Dongpalcham during the settlement period after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 with the opposite feelings of ``sense of space`` and ``sense of place``. First of all, ``the strange feelings to the foreign territory`` let yeonhaengsa feel Dongpalcham with ``sense of space``. They recognized Dongpalcham as ``the space of strange territory`` where they could actually experience the language, costume, and system different from Chosun`s as the territory of Myeong crossing the borderline space of Aprok-gang. Generally, as we get to have feelings of openness, freedom, and threatening when we face the unknown area of space, the yeonhaengsi also expresses strangeness, anxiety, sense of difference, or critical consciousness. The spatiality to Dongpalcham is recognized as the aspects of ``familiarity according to the similarity and experience``. First of all, the similarity felt from the natural environment does not show any deepened aspects much. And in the aspects of familiarity resulted from the reconstruction of experience, as the repeated experiences and the place they could find again on their way home accumulated, spatiality is getting elevated even more. We can also see from the yeonhaengsa`s recognition on the space the aspect that ironic emotion becomes some kind of anger. Such expression of emotion and recognition is resulted from the features of traveling. Also, it was the first time to experience the travel in most of the times, so they tended to show great determination as they expressed the anxiety over the entrance to the unknown space, exhaustion from the journey, overcoming of the fear, or expectation to the new world and also provided meaning to it positively. From here, we can see the aspects of recognition on Dongpalcham as the space to experience ``jangyu (壯遊)`` naturally. This also shows the recognition on the place opposite to the confusing international circumstances at that time. It is because the degree of leaning towards Myeong was getting greater because of the toadyism and the consciousness of gratitude for re-founding the country which was getting more deepened then. This kind of ironic recognition of the place tended to get more deepened among the intellectuals of Chosun gradually as they passed through the settlement period after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
 
 
임란(壬亂) 수습기(收拾期), 동팔참, 東八站, 연행시, 燕行詩, 연행사, 燕行使, 공간감, 空間感, 장소감, 場所感, 모순감정, 矛盾感情, the settlement period after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 Dongpalcham, yeonhaengsi, travel poem, yeonhaengsa, sensse of space, sense of place, ironic emotion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졸업] [역사학] 광해군의 외교정책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기획논문 : 19세기 조선인의 서구관 -...
북방계 설화 연구 - 주몽설화를 중심...
일반투고논문 : 2007년 개정 한문과 ...
일반투고논문 : 『묵재일기(默齋日記)...
소석이신복교수화갑기념특집 : 목은 ...
이 간행물 신규자료
마츠시타 타다시(松下忠) 선생의 『에...
고려대 소장 의안(醫案) 『경험방(經...
한자(漢字) 구형학(構形學)이론의 배...
방법으로서의 에도-조선후기 학술과 ...
이규보 「개원천보영사시(開元天寶詠...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사업자 정보확인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