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석사논문 : 1930년대 후반 임화의 "학문적 글쓰기" 전략
  • 분야
  • 저자
  • 발행기관
  • 간행물정보
  • 파일형식
  •  
  • 구매가격
  • 적립금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1930년대 후반 임화는 객관적 ``현실의 묘사로서의 의식``을 새로운 주체로 세우겠다는 ``주체재건론``을 제시한다. 이후에 그는 카프 시기의 투쟁적 어조를 버리고, 문학적 당파성을 강조하지 않으며, 상세한 문학 분석에 치중함으로써 ``학문적 글쓰기``를 시작한다. 학문적 글쓰기는 결코 시대적 이데올로기에 대한 투항이 아니었다. 임화는 여전히 사회주의의 전 단계로써 자본주의 근대를 일관되게 지향한 계몽주의자였다. 더 이상 저항적인 글을 발표할 수 없는 엄혹한 현실 속에서 학문적 글쓰기는 투쟁을 이어가기 위한 궁여지책이었던 것이다. 임화는 학문적 외양을 띈 글 속에서 자신의 문제의식을 예각화시키기 위해 역사철학을 전유했다. 그리고 신문학사와 본격소설론에서는 정치한 분석을 통한 이데올로기 비판이 수행되었다. 이런 작업들을 통해 임화는 견고한 논리를 정초한 비평가로 자리매김한다. 그것이 임화의 ``주체재건``이었다.
영문초록
In the late 1930`s, Im-Hwa propose ``reconstruct of subject`` that means building new subject as consciousness of description of objective reality. Since then, He gave up contending tone, didn`t emphasize literary partiality, focused on detailed analysis of literature. This is the ``academic writing``. Of courese, This change doesn`t mean the surrender to ideology. Im-Hwa was still ``enlightenment subject`` who seek modern capitalism. Academic writhing is just defiant strategy for resisting to the brutal colonialism. Im-Hwa appropriate historic philosophy for embodying his problematique. 『Modern literature history』 and full-fledged novel theory conduct ideology critique via the deliberate analysis. In conclusion, Im-Hwa became the critic who organize enduring logic of literary. That was the ``reconstruct of subject``.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