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과학 > 교육학 > 한국초등미술교육학회 > 미술교육연구논총
19세기 감로탱화와 풍속화의 비교연구
분야 사회과학 > 교육학
저자 김남희 ( Nam Hee Kim )
발행기관 한국초등미술교육학회
간행물정보 미술교육연구논총 2012년, 제32권 277~298쪽(총22쪽)
파일형식 2o700297.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5,200원
적립금 156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조선시대 감로탱화 하단(下段) ‘죽음도상’ 유형연구
19세기 풍속화와 우키요에에 나타난 인물상 분석
18~19세기 동아시아 삼국의 서양화법 도입과 전개
감로도 도상의 기원과 전개 -연구현황과 쟁점을 중심으로-
기록문화재를 통한 조선시대미술의 도상해석학적 연구 특집 : 조선 전반기 제2기 불화(16세기)의 도상해석학적 연구
 
 
국문초록
조선시대 감로탱화는 인간의 죽음에 대한 반응의 한 양상을 불교의례를 빌어 표현한 것으로서, 그에 따른 의식용으로 사용되었다. 감로탱화는 육도중생(六道衆生)이 겪어야 하는 업(業)의 굴레에서, "불·보살의 자비가 깃든 ``감로(甘露)``로 구제(救濟)받을 수 있다"는 내용을 도상화한 그림이다. 16세기 후반부터 20세기 초까지 약 400여 년간에 걸쳐 꾸준하게 제작된 감로탱화는 신복신앙적으로 변해 가는 한 단면을 보여준다. 감로탱화는 불교의례용으로 제작되었기에 대부분 전통적인 의궤에 열거된 장면들을 충실히 표현하는 것이다. 풍속화는 ``인간의 삶을 대상으로 직접 표현한 그림``을 일컫는다. 19세기 후반에 조성된 감로탱화에서는 사회성을 반영한 서민의 생활상들이 다양하게 나타난 것으로 보아 감로탱화가 그 시대의 삶을 다루었다고 볼 수 있다. 불교회화는 엄격하게 의궤에 맞게 제작되는 것이지만 감로탱화는 그 엄격성에서 벗어나 작가의 창의성과 시대의 흐름을 좀 더 자유롭게 반영할 수 있었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19세기 감로탱화의 하단에 보이는 풍속 장면이 조선후기 풍속화의 내용을 얼마나 폭넓게 수용하였는지를 살펴보았다. 풍속화의 다양한 인물들이 감로탱화의 하단에서 공통적인 주제로 나타났으며 또한 인물표정 등에서도 매우 구체적으로 수용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영문초록
Gamrotaenghwa (Buddhist nectar ritual painting) of the Joseon Dynasty expressed an aspect of a reaction to human death through Buddhist rituals. It was therefore used in the rituals and showed that "human kinds are saved from the karma only through amrita which was indwelled with generosity of Buddha and Bodhisattva". The painting had been made for 400 years from the 16th to 20th Century and had shown an aspect of its change in religion. As it was made for the Buddhist rituals, the painting faithfully expressed scenes listed on traditional Eugye. Genre painting directly expressed the life of the people. The Gamrotaenghwa which were painted in the late 19th Century showed a variety of aspects in life of the common people, reflecting sociality. Therefore, it can be said that Gamrotaenghwa showed the life of time. In addition, city recreation and various scenes showed many aspects of life in the genre painting of the Joseon Dynasty were actually similar to the life of time. Comparing the two types of paintings drawn in the same era showed similarity in themes and description. The most eye-catching scene on the bottom of Gamrotaenghwa was a scene in the market of a downtown. It indicated the expansion of people`s lives on the canvas in various ways. While it was painted later than a general painting that reflected the scenes of time more acutely, it still reflected various aspects of people`s lives. The Buddhist painting was made strictly according to Eugye but Gamrotaenghwa reflected more of painter`s creativity and the trend of time more freely. Therefore, Gamrotaenghwa has more significance as it accepted new changes of a genre painting and has established on the work of art.
 
 
감로탱화, 풍속화, 천도재 Gamrotaenghwa, buddhist nectar ritual painting, genre painting, cheondojae, religious service for the deceased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정기고적답사자료집(2000.2. 전남 지역)
[예불][예불과 예불의식][예불과 괘불][예불과 한국불교][예불과 반야심경][예불과 조선시대][예불의식][괘불][한국불교]예불과 예불의식, 예불과 괘불, 예불과 한국불교, 예불과 반야심경, 예불과 조선시대 분석
[답사문] 경주와 경주일대 답사 기행문
이웃종교와 선교 불교
[한국문화학] 기림사(답사자료)
[전통문화교육] 일반회화
[한국미술사]한국 미술사
[미술관 감상문] 간송미술관 관람
[미술관학] 호암 미술관
[답사보고서] 전라북도 고창, 부안 -신재효고택, 판소리박물관, 고창읍성, 선운사, 내소사, 부안향교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2015 개정 미술과 교육과정에 대한 고...
명화를 활용한 다문화미술 교육프로그...
선사시대 미술에 나타난 기호의 예술...
행복한 미술교육을 통한 창의성 교육 ...
강의 생태를 활용한 생태학적 접근의 ...
이 간행물 신규자료
일상의 예술화로서 포스트 뮤지엄 - ...
미술교육에서 `자기이해`와 창의·인...
미술표현활동의 지역화 수업 사례 연...
조형 놀이의 교육적 가치 구현을 위한...
조선후기 감로탱화에 나타난 민화적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사업자 정보확인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