平路小說與臺灣文學的後現代,後殖民
  • 분야
  • 저자
  • 발행기관
  • 간행물정보
  • 파일형식
  •  
  • 구매가격
  • 적립금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본 연구에서는 대만 포스트모더니즘·포스트콜로니얼리즘의 발전과 변천과정을 통해 대만 8·90년대의 문학담론 양상을 정리하고, 이러한 내용을 근거로 평로의 작품을 ``진실과 허구의 변증``, ``주체성 설정과 해체의 변증``, ``대만의 사색`` 이 세 가지 측면에서 논술하였다. 첫째, ``진실과 허구의 변증``, 평로의 텍스트에는 ``언어로는 진실을 표현할 수 없다``는 포스트모더니즘의 관점이 드러나 있지만, 그는 문자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므로 그의 텍스트에는 모더니즘과 포스트모더니즘 경향이 모두 나타나 있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그녀의 텍스트는 대만 90년대 포스트모더니즘 문학의 새로운 발전 방향을 제시하였다. 둘째, ``주체성 설정과 해체의 변증``, 평로는 여성의 시각에서 주체성 문제에 접근하였다. 그녀는 송경령 등 정치적으로 조작된 여성들이 그러한 정치적 조작으로부터 일탈하여 자신의 주체성을 새롭게 설정하면서 겪게되는 어려움과 가능성을 제시하였다. 이는 당대 대만의 협의의 포스트콜로니얼리즘을 넓혀주는 역할을 하였다. 셋째, ``대만의 사색``, 평로의 텍스트는 미국의 시각을 통해 대만사회의 인지체계가 미국의 선진적 학술언어에 의존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이는 그녀가 대만의 新식민 문화를 직시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이와 같은 분석을 통해, 대만문학 담론 중의 포스트모더니즘 혹은 포스트콜로니얼리즘으로는 평로 텍스트를 모두 해석해 낼 수 없다. 이를 통해 대만의 포스트모더니즘과 포스트콜로니얼리즘의 경계선이 분명하지 않음을 알 수 있다. 포스트모더니즘과 포스트콜로니얼리즘이라는 두 개념이 과연 대만 사회에서 필요로 하는 번역인지, 이는 향후 좀더 논의해 보아야 할 문제이다.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