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예체능 > 연극영화 > 한국공연문화학회(구 한국고전희곡학회) > 공연문화연구
해방 후의 일본번역극에 대한 고찰: 1980년대까지를 중심으로
분야 예체능 > 연극영화
저자 이홍이 ( 李洪伊 )
발행기관 한국공연문화학회(구 한국고전희곡학회)
간행물정보 공연문화연구 2012년, 제25권 183~210쪽(총28쪽)
파일형식 0d800389.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5,800원
적립금 174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논문 : 남북한의 전통 유교 철학 연구들에 대한 계보학적 고찰
커뮤니케이션 언어이미지로써 레이아웃에 관한 연구 -기초조형 형태를 중심으로-
상징천황제와 한국언론: <동아일보>의 쇼와천황 보도를 중심으로
제일한국인 뉴커머 형성과정과 집주지역의 특징 - 오쿠보 코리아타운을 중심으로
1950년대 번역 장의 형성과 문학 번역 -국가권력, 자본, 문학의 구조적 상관성을 중심으로
 
 
국문초록
이 조사는 해방 이후부터 1980년대까지 한국에서 공연된 일본번역극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지금까지 서구연극의 번역에 대한 연구는 많았지만, 일본연극은 2000년대 이후에 서야 거론되기 시작했다. 그 가장 큰 이유는 일제강점기 이후 정책적으로 일본문화를 차 단시켜 일본연극을 접할 기회가 적었기 때문이다. 해방 후 최초로 원작명과 원작자의 이름이 밝혀진 상태로 번역·공연된 일본작품은 <고독한 영웅>(1969)이다. 이후 1982년에 이노우에 히사시 작의 <어미―화장―>이 오태 석의 연출로 무대에 올랐고, 85년에는 아베 고보의 <친구들>, 쓰카 고헤이의 <뜨거운 바 다> 등이 소개되었다. 이 세 작품은 모두 재연이 되었는데, 특히 쓰카 고헤이의 작품은 본인의 연출에 의한 재연뿐 아니라, 한국연출가들에 의해 재해석되어 최근까지 재연이 이루어진 사례로, 가장 큰 영향력을 보였다고 할 수 있다. 일본문화개방 이전에 번안·각색된 일본연극이 많이 소개되었다고 하더라도, 일본연 극의 ``번역``으로, 그들의 다른 문화와 다른 연극 만들기 방식을 볼 수 있었던 것은 의의 있는 체험이었다고 생각한다. 그것은 곧, 해방 전 절대적인 영향관계에 놓여있었던 한일 연극이 동등한 타자로서의 관계를 성립했음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서양 작품이 대부분인 번역극 중에서, 이들 작품은 한국의 제작 측과 관객으로부터 어떠한 기대를 받 았을까? 번역된 작품들에서 공통점을 찾아내는 것은 어렵지만, 같은 시기 일본극단의 내 한공연을 함께 살펴보면 재일교포의 이야기를 하거나 재일교포 작가의 작품이 다수 발견 된다. 그러나 그 공연들이 곧 재일교포 문제에 대한 담론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일본극 단의 공연이 자막조차 제공하지 않은 채 진행된 경우가 많아 텍스트에 대한 비중이 상대 적으로 낮았다는 점도 그 이유가 될 수 있겠지만, 번역극의 경우에서조차 텍스트 분석과 고찰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 했다. 그렇다면 결국 우리가 일본연극을 통해 보고자 했던 것은 무엇일까? 해방 후부터 1980년대까지, 어떤 일본작품이 우리에게 소개되었는지, 그 리고 어떠한 방식으로 소개되었는지 검토하는 일은, 서구번역극과 차별되는 일본번역극 을 통해 궁극적으로 당시 한국연극이 추구하던 방향을 되돌아볼 수 있는 또 하나의 방법 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영문초록
本論文は戰後から一九八○年代までを硏究對象とし、韓國における日本演劇の飜譯作品を調査したものである。これまで韓國では西歐演劇の飜譯に關する硏究は多く行われてきたが、日本作品の飜譯劇に關しては二○○○年代になってから言及され始めた。その理由として考えられるのは、韓國では日本文化に接する機會が根本的に少なかったことが擧げられる。戰後の韓國において、日本の原作名と原作者が公表された狀態で最初に飜譯·上演された作品の飜譯劇は、一九六九年の<孤獨な英雄(原作:解ってたまるか!)>である。以後、一九八二年に井上ひさし作の<母□化粧□>がオ·テソクの演出で上演され、一九八五年には安部工房の<友達>、つかこうへいの<熱い海(原作:熱海殺人事件)>などが上演された。この三つの作品はすべて後に再演されるが、そのなかでも、つかこうへいの場合は本人による再演だけではなく韓國の演出家たちにより再解釋され、最近まで再演が行われている。韓國側の「日本の大衆文化に對する文化解放」の以前にも暗默的に飜案·脚色された日本作品が數多く紹介されたが、日本演劇が「飜譯」された例は決して多くない。飜譯という過程を通して異文化として、異なる演劇作りの方法を見比べることができたのは、有意義な體驗だと思われる。これは、韓國演劇が日本演劇に對し、他者としての關係を成立させたことを意味するからである。それでは、當時の韓國の觀客に日本作品はどのように期待をされていただろうか。當時、飜譯された作品から共通点を探すことは難しいが、同時期、韓國公演を行った日本劇團の作品までを視野に入れてみると、在日コリアンというキ□ワ□ドが浮かぶ。とはいえ、その作品が、在日コリアンの問題に對する談論には繫がらない。日本劇團の來韓公演の場合は字幕が十分に提供できなかった事情があり、飜譯劇の場合にも十分なテキストの分析が行われていなかったからであろう。それでは、韓國の觀客は日本演劇に何を求めたのだろうか。結局、西歐飜譯劇とは異なる日本の飜譯劇を通じて、どのような日本作品が紹介されたか、どのように紹介されたかを檢討することは、當時の韓國演劇が追求した方向を論ずる一つの方法になると思う。
 
 
일본번역극, 한일연극교류, 고독한 영웅, 어미, 뜨거운 바다, 日本演劇の飜譯、日韓演劇交流、孤獨な英雄, 解ってたまるか, , 化粧, 熱い海, 熱海殺人事件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일본군위안부 문제에 나타난 민족주의와 페미니즘의 관계에 관한 고찰
[국문학사] 1960년대 시 연구 -서정주, 김춘수, 김수영, 김광섭, 박남수, 박재삼을 중심으로
1920년대 후반 한국시
[한국현대사] 미군정의 한국과 한국 노동문제 인식
독립아랍국가의 등장과 아랍민족주의
[동성애] 동성애에 관한 심층 고찰
제주 4_3 특별법의 제정과 과제
인종학 민족지 학과 민족지 학적 설명 기술記述
[국어] 국어 의미론
[현대시] 1960년대 시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일반논문 : 뮤지컬 연기를 위한 배우...
일반논문 : 해상 실크로드를 통한 궁...
호남좌도 "남원농악" 의 공연적 특징...
일반논문 : 무용공연예술의 효율적인 ...
정복근의 초기 여성연극 연구 -<위기...
이 간행물 신규자료
석북 한시의 공연예술화에 대한 소고
동래야류의 갈등표현 방식 연구
실전 판소리의 재탄생 연구 -창극 <변...
가면극 음악구성의 원리 -본산대놀이...
일본에 전래된 고려악 나소리(納會利)...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사업자 정보확인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