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핵성 복막염으로 오인되었으나 복강경으로 진단한 복막 중피종 1예
분야
의약학 > 내과학
저자
박태익 , 황종호 , 김산 , 조우성 , 차동혁 , 박수범 , 김형욱 , 강대환 , 최철웅
발행기관
대한내과학회
간행물정보
대한내과학회 추계학술발표논문집 2011년, 제2011권 제1호, 78(총1쪽)
파일형식
42846307.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1,000원
    적립금
    3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중피종은 장막에 발생하는 드문 종양으로 흉막, 복막 드물게 심낭, 고환초막 등에서 발생할 수 있다. 복막 중피종은 흉막 중피종 다음을 차지하는 빈도로 발생하며 중피종의 20-30%를 차지한다. 매우 빠른 진행을 보이며 치료하지 않을 경우 평균 생존기간은 1년 미만인 예후가 나쁜 질환이다. 석면에 대한 노출력이 복막 중피종의 가장 중요한 위험 인자이나 석면 노출력이 없이 발생하는 경우도 보고되고 있다. 임상증상은 복수에 의한 복부팽만, 복통, 체중감소 등 비특이적 증상들로 발현되며 드물게 발열, 장폐쇄에 의한 합병증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영상학적인 진단법만으로는 복강 내 고형 암의 복막 전이, 결핵성 복막염 등과 감별이 쉽지 않으며 조직 생검 및 면역조직화학염색을 통한 확진이 가능하다. 치료로는 절제술, 전신 화학요법, 복강내 화학요법, 복부 방사선 치료등이 시도되고 있다. 복막 중피종은 드문 유병률을 가진 질환으로 정확한 병력 청취와 첫 감별 진단에서 의심을 가지고 접근하지 않으면 진단이 쉽지 않으며, 국내와 같이 결핵의 유병률이 높은 지역에서는 감별 진단에 더욱 유의하여야 한다. 과거 결핵 병력이 있으며 원인 미상의 복수를 주소로 타병원 내원하여 경험적인 항결핵치료를 받던 중 호전이 없어 본원으로 전원되어 복강경을 통한 조직 검사를 통해 복막 중피종을 진단한 증례를 경험하였기에 문헌고찰과 함께 보고한다.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