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동양사 > (재)동아시아문물연구학술재단 동아시아문물연구소 > 문물연구
가야토기 양식논(樣式論)
분야 인문과학 > 동양사
저자 박광춘 ( Kwang Choon Park )
발행기관 (재)동아시아문물연구학술재단 동아시아문물연구소
간행물정보 문물연구 2012년, 제22권 99~130쪽(총32쪽)
파일형식 2i400105.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200원
적립금 186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일반논문 ( 一般論文 ) : 구연전통과 (口演傳統) 이조후기 (李朝後期) 서사양식의 (敍事樣式) 변모 (變貌)
진안고원 가야의 지역성
전남지역 마한·백제와 가야의 교류
기획논문 : 고령지역 예술의 특징과 정신세계 ; 토기를 통해 본 대가야
전북 동부지역 가야 고분의 위세품과 그 위상
 
 
국문초록
가야토기의 대표적 양식론은 낙동강 동·서안양식론과 대가야양식론이 있다. 1960대에 발표된 김원룡의 낙동강 동·서안양식론에서 알 수 있듯이 양식이라는 용어는 오래전부터 사용하여 왔으나, 樣式 개념을 설정한 다음 이것을 제대로 적용한 연구는 그다지 많지 않았다. 이와 같은 것은 필자를 비롯한 많은 연구자들이 고고학의 분류체계 속에서 樣式이 어떤 위치를 차지하는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용도의 지표인 形式(form), 시간·공간적 지표인 型式(type)과 양식(style)을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도 있어 樣式의 개념을 더욱 이해하기 어렵게 하고 있다. 우선 型式(type)과 양식 개념을 정리한 다음 二大 樣式論에 있어 樣式 개념과 해석에 문제점이 있는지 살펴보았다. 그 결과 김원룡의 낙동강 동·서안양식론은 樣式 개념이 설정되어 있지 않았으며, 동안양식(신라토기)에 비해 서안양식(가야토기) 설정에 있어 많은 문제점을 발견하게 되었다. 대가야양식론도 樣式 개념 설정이 잘못되어 있을 뿐 아니라 실제 대가야양식론을 전개하는데 있어 설정된 樣式이 합천, 남원, 함양, 하동, 여수 등의 고분에서 출토되고 있다는 것을 검증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김원룡의 낙동강 동·서안양식론에 문제가 된 서안양식을 중형호의 한 型式인 無蓋長頸壺의 경부 형태를 부각시켜 고배와 함께 새롭게 설정하였다. 섬진강을 중심으로 하는 대가야양식론은 새롭게 정립한 樣式 개념인 “동반하는 두 기종 이상의 型式의 조합”에 의거하면 검증이 안되는 학설이라는 것을 밝혔다. 동시에 각 지역 고분군 출토 廣口長頸壺를 시간적 지표로 삼아 여러 정치체를 복원을 시도해 보았다. 新羅樣式에 대비되는 새로운 加耶樣式을 중형호의 한 型式인 無蓋長頸壺와 고배에 의거하여 설정하였으며, 각 지역 양식(소양식)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역사고고학에 있어 문헌기록은 절대적으로 신뢰해서도 안 되지만 그렇다고 무시해서도 안 된다. 다만 새롭게 설정된 양식론이 『三國遺事』 五伽耶條에 보이는 5가야 국명과 『本朝史略』의 5가야 국명 외에 『日本書紀』 神功紀 加羅 7국명과 欽明紀 任那 10국명의 실체를 어느 정도 반영될 것으로 생각된다.
 
 
영문초록
Representative Gaya pottery style are divided into two categories; East and West types of Nakdong River and DaeGaya types. The word type had been used since 1960 when Kim Won-ryong had been named East and West types of Nakdong River. However, there were few researches on the naming issue after the settlement of the term ``type``. This is caused by lack of the perception by archaeologist including myself who study the meaning of the typology under the category of classification. Therefore archaeologists misused the meaning of the form(index of the usage), type and style(index of time and place) and this brought more difficulties to understand the meaning of the ``type``. First of all, the meaning of the ``type`` will be discussed and then this work will highlight other problems to interpret the definition of two Gaya pottery types aforementioned. As a result, the definition given by Kim Won-ryong had been proved to miss the meaning of ``type``. Furthermore, compared to the Eastern type(Silla pottery), Western type(Gaya pottery) had been hold several problematic issues. It is same to the DaeGaya typology and also this typology could not explain the pottery found from the tombs of Hapcheon, Namwon, Hamyang, Hadong and Yeosu. Therefore this work mainly discussed the long-necked jar setting with the dish with a lid. Newly adopted types are usually pointed around Seomjin-River and they are primarily set with more than two different types. This work therefore mainly highlights new Gaya type pottery compared to Silla pottery and also insists the importance of each different locality. Among the historical archaeology, the record of the history should not be ignored. However, it should not be trusted by all means.
 
 
가야토기, 양식, 樣式, 동반, 형식 조합, 型式 조합, 소양식, 小樣式, kaya pottery, style, association, types assemblage, substyle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정전 공부의 도움글-단어 숙어 중심으로-
[고전시가작품론] 고대가요 목록
환경친화적 국토개발사업 추진방안 연구
정기고적답사자료집(2000.8. 경주 남산)
[철학]한국철학사
[문화유산]세계문화유산의 의의와 우리나라의 세계문화유산에 대하여
동양윤리 중요사항 정리
중국철학사 정리
한국의세계유산
한국의 세계유산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영조 어제로 본 김두량 <삽살개>의 연...
통일신라시대 안상문(眼象文) 석탑 고...
청동기시대 장제의 지역성 연구 - 인...
동물 부장양상을 통해 본 북흉노의 매...
동아대박물관 소장 영선동패총 출토유...
이 간행물 신규자료
청동기시대 장제의 지역성 연구 - 인...
자장전래(慈藏傳來) 불사리(佛舍利)에...
금어 일섭의 대구에서 행적 연구
부산지역 토성 연구
출상(出喪) 전야(前夜) 상가(喪家)에...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사업자 정보확인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