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예체능 > 미술 > 한국일러스아트학회 > 조형미디어학
애니메이션의 비극적 종결로써의 죽음
분야 예체능 > 미술
저자 조미라 ( Mi Ra Cho )
발행기관 한국일러스아트학회
간행물정보 조형미디어학 2012년, 제15권 제3호, 211~220쪽(총10쪽)
파일형식 56400899.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4,000원
적립금 12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장편 애니메이션 서사의 종결 유형 연구
노년기 여성 생애담의 죽음의 의미화 양상 연구 -서사구조와의 상관성을 중심으로-
양로원 할머니들의 죽음인식과 교육과의 관계 고찰
자유주제 :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과 다카하타 이사오 감독의 애니메이션에 나타난 자연과 인간
책임과 정의: < 세일즈맨의 죽음 >
 
 
국문초록
본 연구의 목표는 ‘죽음’을 주요 모티프로 한 애니메이션을 선정하여 죽음의 재현 방식과 그 의미를 고찰하는 것이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애니메이션에 나타난 죽음의 재현 방식을 크게 세 가지로 유형화하였으며, 그 분석의 결과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 번째 유형은 사후 여행을 통해 살아남은 자의 상실감과 내면적 풍경을 그린 애니메이션이다. 망자(亡者)들이 타는 은하철도에 동행한 주인공의 시점으로 삶과 죽음의 관계를 그려낸 <은하철도의 밤>과 사랑하는 사람과의 이별에 의한 상실감을 담아낸 <별을 쫓는 아이>가 바로 그것이다. 이 작품들은 사후 세계라는 낭만적인 장치와 애니메이션적 상상력을 바탕으로 유한성을 가진 인간의 실존적 문제를 차분한 시선으로 그려냄으로서 죽음이 갖는 순기능을 강조한다. 두 번째 유형은 ‘죽은 자’가 서술자로 등장하여 살아남은 자들과의 소통을 시도하는 <도쿄 매그니튜드 8.0>와 <반딧불의 묘>이다. 이승과 저승의 경계를 넘나드는 자유로운 형식이 특징인 이 작품들은 살아남은 자와 죽은 자들이 서로의 목소리에 응답하는 과정을 통해 진정한 애도란 ‘기억’함으로써 가능하다는 것을 역설한다. 마지막으로 <오세암>, <천년여우 여우비>, <마당을 나온 암탉> 그리고 <벨빌의 세쌍둥이>는 살아있음의 소중함과 최선을 다한 삶의 끝에 오는 평화로운 죽음을 담아낸다. 특히 이 작품들은 영웅적 희생자에 초점을 맞추는 헐리우드의 고전적인 애니메이션과는 다른 관점으로 죽음을 사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예술에는 건드리지 않아도 좋을 영역은 있을 수 있어도, 건드리면 안 되는 금기는 있을 수 없다. 애니메이션 역시 예외가 아니다. 본 연구가 애니메이션 텍스트에 담겨진 죽음에 대한 사유들을 되짚어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과 확장된 시선으로 삶과 죽음을 담아내는 애니메이션이 지속적으로 창작되기를 기대한다.
 
 
영문초록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select animations with ``death`` as their chief motif and consider the reproduction of death in them and its meaning. Thereupon, this paper classifies the reproduction of death in animations largely as three types. And the analysis results can be summed up as below: The first type is the animations describing the living`s sense of loss and internal landscape with an afterlife journey. The typical examples of it include which describes the relations between life and death from the viewpoint of the main character who joins in the journey by a galactic train with the dead and depicting the feelings of loss for the parting from a lover. Those works describe the existential matter of human beings suffering their finitude with the romantic device of afterlife and imagination through animation. The second type is that ``the dead`` appear as a narrator to attempt to communicate with the living. And the examples are and . These works characterized by the free form of crossing the border between this world and the next emphasize that true mourning can be possible only by ``remembering`` with the process of responding to the voice between the living and the dead. Lastly, , , , or depicts peaceful death that one has at the end of life after doing one`s utmost as well as the preciousness of life. These works are particularly more significant in that they speculate on death differently from the perspective of Hollywood`s classic animations focusing heroic victims. In art, there can be an area better left untouched, but there can never be a taboo that should never be touched. Animation is not exceptional here. It is expected that this study can provide a chance to reconsider the thoughts on death contained in animation text. And it is also hoped that animations depicting life and death with various methods and from a broadened view are created constantly afterwards.
 
 
애니메이션, 비극적 종결, 죽음의 재현, animation, tragic closure, reproduction of death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영화감상문] 『이웃』을 보고 나서
셰익스피어의 햄릿 작품론
[국문학교육] `홍길동전`의 연구와 교육적 활용 방안
영화 매트릭스(The Matrix) 분석
[일본문화] 일본의 무사와 무사도
영화, 애니메이션 관련 비디오게임 현황과 발전방향
심리사회이론 레포트
[교육] 선(善)과 악(惡)의 재해석에 중점을 둔 창의적 문학교육 프로그램 -`흑설공주`와 `춘향전`을 중심
[인터넷소설] 사이버소설 `그 놈은 멋있었다`로 대표되는 사이버 소설의 특징과 전망
인디언 - 영토 분쟁 속에 사라진 역사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사회적 정의를 위한 디자인 교육: 홍...
1인용 친환경 운송기기 디자인에 관한...
공유가치창출(CSV)이 지역사회 변화를...
대학광고의 크리에이티브 방향에 관한...
신디 셔먼 작품에 나타난 응시와 주체...
이 간행물 신규자료
성격이 명품백의 구매의도와 재인기억...
슈퍼히어로 영화의 변신캐릭터에 재현...
영화 「불안은 영혼을 잠식한다」에 ...
애니메이션의 속의 PPL과 중국에서의 ...
사회적 정의를 위한 디자인 교육: 홍...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사업자 정보확인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