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의 민족어류학적 접근: 서해 어민의 토착 지식에 관한 연구
분야
인문과학 > 인류학
저자
조숙정 ( Sook Jeong Jo )
발행기관
한국문화인류학회
간행물정보
한국문화인류학 2012년, 제45권 제2호, 240~279쪽(총40쪽)
파일형식
31100971.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7,000원
    적립금
    21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바다 생물, 특히 어류는 어민들이 살고 있는 지역의 중요한 생태환경이자 어로활동의 토대이다. 그런데도 한국의 어촌 연구는 어민들의 문화적 지식체계를 구성하는 의미 있는 개념적 범주로서 바다 생물에 미처 주목하지 못하였다. 더 나아가 어류를 포함한 동물의 의미영역을 민족과학적으로 분석한 민족지적 연구 사례를 찾아보기도 어렵다. 이연구는 이러한 문제의식을 토대로"한국 사회가 경험 세계로서 동식물을 어떻게 바라보고 이용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을 찾으려는 하나의 민족지적 시도이다. 이 글은 어류와 관련된 서해 어민의 토착 지식에 대한 연구로서, 서해의 대표 어종인조기류가 문화적으로 개념화되는 방식을 민족어류학적으로 분석하고, 한국 문화에서 조기류가 가지는 사회문화적 의미를 검토하였다. 이 글은 크게 4가지를 살펴보고 있다.첫째, 일종의``조구``(조기)로 인식되는 고기들의 토착 명칭을 파악하고 그 분류방식을 살펴보았다.``조구``범주는``조구``, 부세, ``반에``, 보구치,``황숭어리``로 명명된 5종의 어류를 포함하고, 속칭과 종칭이라는 2개의 위계적 등급으로 조직된 민속분류법을 이루었다. 둘째, 조기의 민속 분류를 민어과 어류의 과학적 분류와 비교 검토함으로써, 조기의 민족어류학적 분류에 대한 이해를 확장하였다. 민어과 어류의 5속 6종이 어민들에 의해서 지각되고, 2속칭``( 조구``와``민에``) 5종칭으로 범주화되었다. 셋째, 조기의 토착 명칭들을 성분 분석 하였다. 5종의 조기는 7개의 의미대조차원에 의해서 구별되었는데,``조구``범주의 원형인 참조기가 비교 기준이 되었고, 몸의 색깔이 황금처럼 노랗다는 형태적 특징이 부각되어 인식되었다. 마지막으로, 어로공간인 바다의 생태적 변화와 관련하여 의례음식으로서 조기의 이용과 인식의 변화를 살펴보았다. 어족자원의 고갈로 큰 참조기와 부세처럼``반에``가 제사용 생선으로 격상되었는데, 그 과정에서 어류의 크기, 색깔, 맛이 재평가되고 생태적 습성이 자의적으로 재인식된 것으로 이해된다.
    영문초록
    Sea life, and especially fish varieties are an important part of the ecological environment and are the base for the fishermen to earn their livelihood. Nonetheless, previous studies of Korean fishing villages did not pay attention to sea life as a significant conceptual category within the system of cultural knowledge of the Korean fishermen. Furthermore, ethnographic studies of Korean culture do not normally analyze the semantic domain of animals (including fish) by applying the ethnoscientific approach. This study provides data from an ethnographic case study in order to answer the question" how does the Korean society look at and use plants and animals as the experience world?" This study reveals the fishermen`s folk knowledge in relation to sea animals in the West Sea of Korea. The goal of this paper is to analyze the cultural specificity of how various croakers (Family Sciaenidae) are conceptualized as the representative fishes in the West Sea and to apply an ethnoichthyological approach. This study examines four aspects of ethnoichthyology. First, folk terms were collected for any variety of fish which is recognized as a kind of jogu (croakers), and the folk taxonomy was revealed. Five kinds of croakers are recognized and classified into one generic taxon and five specific taxa. The category jogu is a polytypic generic taxon, and it means that the fishes are very important for the fishermen`s culture and for their conceptualization of the sea as the ecological environment. Second, by comparing the folk classification of the croakers as the generic taxon with the scientific classification of Family Sciaenidae, I tried to expand the understanding of the cultural categorization that the fishermen apply to the Family Sciaenidae. The fishermen identified five genera and six species of Family Sciaenidae, and classified them into two generic taxa (jogu and mine) and five specific ones. The Korean fishermen do not identify the brown croakers (Miichthys miiuy) as belonging to the category of croakers. Third, by doing the componential analysis of the five folk terms for croakers, I tried to reveal the distinctive features by which the fishes are identified. The fishermen identified them according to seven dimensions of semantic contrast. Further, it is understood that the yellow croakers (Larimichthys polyactis) are the cognitive focus as the prototype of the category, and that the brown croakers are classified into the different folk generic taxon by the color and the size. Fourth, I examined the changes in use and in cognition of the croakers in relation to the ecological changes occurring in the sea and impacting the fishing grounds. The large-sized croakers like the yellow croakers (Larimichthys polyactis) and the large yellow croakers (Larimichthys crocea) have been utilized for the food assemblage on the Korean ancestral rites table. But they have disappeared in the fishing ground as least since 1970s. On the other hand, the fishermen can catch the yellow drums (Nibea albiflora) still in the sea. And so we can understand that the yellow drums have been revaluated as a fish appropriate for the rites according to the size, the color, and the taste, and now can be used in place of the yellow croakers.
    오늘 본 자료
    더보기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