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 한성시기 금속공예의 투각 연속육각문의 수용과 전개
분야
인문과학 > 한국사
저자
이송란 ( Song Ran Lee )
발행기관
공주대학교 백제문화연구소
간행물정보
백제문화 2012년, 제47권 205~233페이지(총29페이지)
파일형식
42100497.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6,900원
    적립금
    207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김포 운양동에서 출토된 금손톱을 통해 백제에서는 3세기에 금제 장신구에 대한 취향이 형성된 것을 알 수있다. 한성시기 석촌동 3호묘에서 출토된 금제보요는 중앙아시아, 선비족, 고구려 금공의 계보를 가진 것으로초기 금공에서 중앙아시아 금공기술을 소화한 고구려 영향을 시사한다. 보요라고 칭하는 것은 장신구의 착용자가 움직일 때 마다 흔들거리는 얇은 원형의 금판을 의미한다. 한성시기의 금제 장신구는 빠르게 성장하는 모습을 보인다. 한성시기 백제 왕급의 묘는 아직 발굴되지 않았지만 백제의 수장급 묘인 충남 공주 수촌리 1호분과 4호분, 충남 서산 부장리 5호분, 전남 고흥 길두리 안동고분, 전북 고창 봉덕리 등에서 중앙공방에서 제작된 透刻 기법의 김동관(金銅冠)이나 김동(金銅) 식리(飾履)가 출토되었다. 투각기법은 얇은 금판을 오려서 문양을 만들어내는 금공의 표면 장식 기법이다. 이 글에서는 백제 금동관과 금동식라에 투각 기법으로 시문된 연속 육각문을 통해 백제 중앙 공방의 기술계보를 분석하였다. 내부에 문양이 배치된 연속 육각문은 아시아의 팔미라(Palmyra), 파르티아(Parthia), 사산조이란(Sasanid Iran), 인도 굽타왕조의 미술에서 찾아 볼 수 있다. 1~2세기 서아시아에서 출발하여 실크로드를 타고 중앙아시아를 거쳐 동아시아로 동점된 연속 육각문은 4세기에 이르면 실크로드와 활발한 통상을 하던전연과 후연의 금속제품에도 등장하게 된다. 요녕성 조양 십이태 88M1에서 출토된 금동제투조안금구는 투각기법으로 연속 육각문이 베풀어지고 그 안에 가릉빙가, 봉황 등의 문양이 시문되어 있다. 그리고 연결점마다 작은 원형에 ㅅ자가 들어간 특징이 보인다. 이러한 형태의 연속 유각문은 고구려 덕화리 고분벽화에서 찾아 볼 수 있다. 이를 통해 선비가 수용한 연속육각문이 고구려에 의해 장식문양으로 사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백제의 투각기법의 수용과정에서 특히 주목되는 것은 연속 투각문과 더불어 컴마 형태를 연상하게 하는 C자형 화염문의 존재이다. 이 C자형 화염문은 고구려 4세기말에 처음 등장하여 5세기 중반까지 유행하다가 소멸한 문양으로 중국에서는 북위의 미술품에만 등장한다. 북위 고원 영하위구르자치구에 위치한 李順墓에서 출토된 칠관에 그려진 삼각화염문은 고구려 계통의 것인데, 고구려의 예보다 50년이 늦는 것이 주목된다. 전연과 후연의 선비족의 금속공예에는 등장하지 않는 C자형 화염문이 백제에 등장하는 것은 선비 금공의 영향을 받은 고구려 금공이 백제에 수용된 사실을 시사한다. 이는 고구려와 정치적으로는 단절상태이지만 금공 기법은 수용한 사실을 반영한다. 한성기에 유행한 연속 육각문은 웅진시기 무령왕릉의 환두대도와 두침과 족좌의 문양으로 계속 사용된다. 이를 통해 한성기의 왕실공방의 기술이 웅진기로도 계속 이어진 것을 알 수 있다. 더불어 두침의 경우 평탈기법으로도 이어져 백제 투각기법이 칠공예로도 응용된 것을 확인하였다.
    영문초록
    The gold fingernail excavated in Unyang-dong, Kimpo indicates that taste for gold accessories and ornaments was formed in Baekje in the third century, The Gold Boyo ("step-sway") Ornaments excavated in the No.3 tomb in Seokchon-dong during Hansung period has the genealogy of metalworking across Central Asia, the Xianbei tribe and Goguryeo, i.e. it suggests the influence of Goguryeo that assimilated the metalworking techniques of Central Asia at earlier stages of metalworking, The gold boyo ("step-sway") Ornaments refers to a thin circular gold plate that shakes whenever the person who wears the ornament moves. The gold accessories and ornaments during Hansung period seem to have grown fast. Although the tombs of the royal families during Hansung period in Baekje have not been excavated yet, the open work based gilt-bronze crown or gilt-bronze shoes made in the central workshop were excavated in the tombs of the heads of Baekje, e.g. No.1 and 4 tombs in Suchon-li Gongju Chungnam, No.5 tomb in Bujang-li Seosan Chungnam, the Andong tomb in Gildu-li Goheung Jeonnam and those in Bongdeok-li Gochang Heonbuk. Bratticing refers to the technique used to decorate surface in metalworking by cutting off thin gold plates to make patterns. The openwork is an advanced and demanding technique in metal working that requires even master craftsmen to command good accumulated skills using tools such as iron chisels. This study analyzes the technical genealogy of Baekje`s central workshop focusing on the open work based serial hexagonal patterns applied to gold plated copper crown of Baekje and gold plated copper shoes of Baekje. The serial hexagonal pattern, where the pattern is arranged inside, is seen in fine art works of Asian Palmyra, Parthia and Sasan Iran as well as of Indian Gupta Dynasty. The eastern penetration of the serial hexagonal pattern began in the 1st-2nd century in West Asia and went through Central Asia via the Silk Road before its arrival in East Asia. The serial hexagonal pattern is also found in metalware of former yen and 후연, both of which engaged in active trade relations via the Silk Road in the 4th century. The serial hexagonal pattern with bird-of-paradise and phoenix patterns arranged inside using the open work technique is also applied to the horse equipment excavated in Xianbei tomb located on Chaoyang city. Further, it is characterized by the ㅅ-shaped letter inside a small circular shape at every connecting point. This type of serial hexagonal pattern is found in Goguryeo`s tomb murals in Deokwha-li as well, which indicates that the serial hexagonal pattern accepted by the Xianbei was used in Goguryeo as ornamental patterns. Notably, in the course of accepting the bratticing technique in Baekje, not only the open work based serial hexagonal pattern but also the C-shaped flame pattern similar to a comma is present. This C-shaped flame pattern appeared first in Goguryeo at the end of the 4th century, being in vogue till the mid-5th century before extinction. In China, this pattern is only seen in art works of Northern Wei. The triangular flame pattern drawn on the lacquered wooden coffin excavated in Lee Soon`s tomb located in Ningxia autonomous region wedged between northern Gansu and Northern Shaanxi, in the eastern environs of old Guyuan, is part of the patterns used in Goguryeo, and notably, it appeared 50 years later than Goguryeo`s. The fact that the C-shaped flame pattern appears in Baekje, not in metal working of the Xianbei tribe in Former Yen and Northern Yan, suggests that Goguryeo`s metal working, which had been affected by the Xianbei tribe`s metal working, was accepted in Baekje. The serial hexagonal pattern in vogue during Hansung period was subsequently used as patterns for the sword with scabbard mounts, head-rests and foot-rests during Woonjin period found in the Muryeong Royal Tomb. These findings imply that the techniques used in royal workshop during Hansung period continued to Woongjin period. In addition, in the head-rests, the pattern led to the Plain Shedding technique, which indicates that open work of Baekje techniques were applied to lacquer crafts as well.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