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탈근대, 탈식민, 탈민족: 포스트 담론 20년의 성찰 : 한국에서 포스트맑스주의의 수용 과정과 쟁점들
분야
인문과학 > 한국사
저자
김정한 ( Jung Han Kim )
발행기관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간행물정보
민족문화연구 2012년, 제57권 57~90페이지(총34페이지)
파일형식
10200713.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7,400원
    적립금
    222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이 글은 1990년대 한국에서 포스트맑스주의가 수용되는 과정을 살펴보면서 그 주요 쟁점들을 비판적으로 검토한다. 대외적으로 현실 사회주의 국가들이 붕괴하고, 대내적으로 1980년대 사회운동이 실추하는 정세에서 포스트맑스주의는 한국 사회에서 각종 포스트 담론의 유행과 함께 회자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포스트맑스주의의 대표적인 이론가인 라클라우·무페의 급진 민주주의 전략과 달리, 한국의 포스트맑스주의는 자본주의 변혁이 불가능하거나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는 반(反)맑스주의와 개혁적 자유주의를 지향했다. 따라서 맑스주의를 견지하는 입장에서는 포스트맑스주의에 적대적이었고, 포스트맑스주의를 수용하는 입장에서는 실제로는 라클라우·무페의 포스트맑스주의를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곡해했다. 이 때문에 포스트맑스주의를 둘러싼 논쟁은 정치적 입장으로 모든 것을 재단하는 반(反)지성주의와 이론의 빈곤화를 촉진했으며, 라클라우·무페의 이론과 전략은 사실상 학술적 토론의 장에서 배제되었다. 이 과정에서 라클라우·무페가 제기한 ``맑스주의와 포스트구조주의의 결합``이라는 쟁점은 전혀 주목받지 못했다. 하지만 맑스주의와 포스트구조주의는 배제된 자들의 보편성에 기초하여 정치적 실천과 저항을 사유한다는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있으며, 이는 오늘날 맑스주의와 포스트구조주의가 상호 대화와 토론을 통해 서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한다.
    영문초록
    This writing scrutinizes the process of how post-Marxism has been accepted in the 1990s in Korea and attempts critical examination of the regarding main issues. Existing socialist countries were collapsing while the social movements in the 1980s were falling. In this circumstances, post-Marxism appeared with the fashion of all sorts of post- discourses in Korean society. However, unlike the radical democratic strategy of Laclau and Mouffe, one of the representative post-Marxism theorists, post-Marxism in Korea aimed at reformist liberalism and anti-Marxism which argued that the revolution of capitalism is impossible or either undesirable. The stance which sticked to classic Marxism was hostile to post-Marxism while the stance which accepted post-Marxism interpreted the post-Marxism of Laclau and Mouffe arbitrarily and perverted the meaning. Accordingly, discussions over post-Marxism expedited impoverishment of the theory and anti-intellectualism which judges everything from the political perspective. Laclau and Mouffe`s theory and strategy were practically excluded from the academic discussions. In this process, ``combination of Marxism and post-structuralism``, the issue Laclau and Mouffe raised did not receive attention at all. Nevertheless, Marxism and post-structuralism both think political practices and resistance based on the universality of the excluded, and this implies that Marxism and post-structuralism have possibility to overcome each other`s limit through communication and discussion.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