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FRS도일과 영업권 손상인식
분야
사회과학 > 회계학
저자
노민영 ( Min Young Noh ) , 유영태 ( Young Tae Yoo ) , 장진호 ( Jin Ho Chang )
발행기관
한국회계학회
간행물정보
회계저널 2012년, 제21권 제6호, 133~162페이지(총30페이지)
파일형식
2w502304.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7,000원
    적립금
    21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본 연구는 K-IFRS를 최초 도입한 연도를 기준으로 과거회계기준 하에서의 영업권 상각 및 손상차손의 금액과 K-IFRS하에서의 영업권 손상차손을 비교해 봄으로써 K-IFRS하의 영업권 회계처리기준이 영업권의 가치를 더 잘 반영하는지, 아니면 오히려 상각 회피로 인한 손상차손 인식의 지연과 이익 과대계상을 가져오는지 분석하였다. 또한 본 연구는 K-IFRS도입연도에 기업들이 "K-IFRS전환에 따른 조정사항"을 통해 K-IFRS도입연도 혹은 그 이후에 인식해야 할 손상차손을 미리 이익잉여금을 통한 조정으로 반영함으로써 경영자의 사적인 동기(private incentive)에 의해 이익 조정이 더 발생하는지 살펴보았다. 이러한 손상평가 과정에서 정확한 공정가치를 측정하는데 있어 경영자 및 감사인의 역할이 중요하기 때문에 기업소유구조와 감사인의 역할이 이익조정에 미치는 영향도 검토하였다. 실증분석 결과 첫째, K-IFRS도입 이후 영업권 손상차손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러한 손상차손 인식의 감소는 손상평가 과정에서 경영자의 재량에 따라 이익을 조정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반면에 이 결과는 복잡한 손상평가 프로세스를 구축하는데 있어 실제로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로 해설될 수도 있다. 둘째, K-IFRS 최초 도입연도에만 적용할 수 있는 이익잉여금을 통한 영업권 손상차손의 인식은 외부감사인이 BIG4일수록 적게 나타났고 지배주주지분율이 높을수록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외부감사인이 BIG4일수록 영업권 손상차손 인식을 통한 이익조정이 어렵고, 지배주주지분율이 높을수록 영업권 손상차손을 인식함으로써 이후의 이익을 증가시키기 위한 이익조정활동이 활발하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영문초록
    The adoption of K-IFRS has brought fundamental changes to the Korean accounting and reporting regime on goodwill. Under K-IFRS, goodwill is recognized as an indefinite asset, which is subject to an yearly impairment test and should be reported as fair value. It is different from the previous K-GAAP accounting treatment, which requires the systematic amortization of goodwill over a maximum 20-year period. This paper examines the potential impacts of K-IFRS accounting treatment on goodwill. The application of impairment test allows significant discretion on the part of management and presents an unique opportunity to manipulate earnings. Also, only in the initial adoption year of K-IFRS, managers can recognize goodwill impairment losses as cumulative effects of accounting principle changes, which are not included in operating income. Note that after adoption year, all impairment losses due to deteriorating goodwill values are included in the operating income. Using the data immediately before and after K-IFRS adoption, this paper investigates whether the impairment regime (K-IFRS) better reflects the underlying economic value of goodwill compared with systematic amortization (K-GAAP). Furthermore, this paper examines whether managers use discretion on goodwill impairment test consistent with private incentives; impairment losses are reflected in retained earnings (not in operating income) through "K-IFRS reconciliation adjustment" in the initial year of adoption. As management and auditors play an important role in the process of impairment test, we analyze the impact of ownership structure and auditor characteristics on this earnings management. First, we found that goodwill impairments under K-IFRS were considerably lower than goodwill amortizations and impairments made under K-GAAP. This result suggests that goodwill impairment tests provide opportunities for managers to engage in earnings management. On the other hand, this finding could be interpreted as an evidence that companies have difficulties in establishing complex impairment test process Second, impairment losses, which are treated primarily as cumulative effects from accounting principle changes in adoption period, are positively related to largest shareholder`s holdings, consistent with the expropriation of minority shareholders hypothesis. In addition, our results suggest that Big4 auditors put a higher standard on goodwill impairment test Overall, our results suggest that management exploits the discretion, afforded by new accounting treatment under K-IFRS, to increase earnings in subsequent periods.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