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조의 불교 이해
분야
인문과학 > 한국사
저자
김종명 ( Jong Myung Kim )
발행기관
이화여자대학교 한국문화연구원
간행물정보
한국문화연구 2012년, 제23권 193~225페이지(총33페이지)
파일형식
2u100236.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7,300원
    적립금
    219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이 논문의 목표는 『홍재전서』 및 『정조실록』 등 정조와 관련된 주요일차자료들을 중심으로, 정조의 불교 이해를 검토하기 위한 것이었다. 정조는 유교와 불교와의 관계를 차이성, 유사성, 동질성의 관점에서 이해하였다. 그는 유교가 윤리적으로 정당하며, 철학적으로 현실적 가르침인 반면, 불교는 비윤리적, 허무적 가르침이라고 비판하였다. 그러나 불교 쇠퇴의 원인이 교리에 있는 것이 아니라, 승단의 폐단에 있다고 보기도 하였다. 정조는 불교를 이단으로 간주하였으나, 부처를 자비의 사람으로, 불교를 자비의 가르침으로 이해하였으며, 불교가 지역적으로 한국에는 맞지 않는 가르침으로 간주하였다. 그는 전륜성왕 사상, 불교의 영험성과 효사상및 보시를 강조하며, 상황윤리적 시각에서 불교 계율을 이해하고, 윤회설과 돈오설을 비판하였다. 그리고 승려의 정치적 기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였다. 그러나 그에게 있어 부처는 자비인만이 아니었으며, 불교는 자비의 가르침만은 아니었다. 정조는 또한 불교의 공사상을 이해하지 못했으며, 그의 불교는 철저한 이기적 기복신앙이었다고 할 수 있다.
    영문초록
    This paper examined the Buddhist view of King Jeongjo(1777~1800), one of the two greatest kings during the Choson Dynasty, in eighteenth-century Confucian Korea. His Buddhist view was analyzed in comparison with what the Buddha actually taught, which includes the Four Noble Truths. King Jeongjo viewed Confucianism as orthodoxy and Buddhism as heterodoxy in his earlier career and the existence of principle was the most significant criterion for him to distinguish orthodoxy from heterodoxy. However, the king took a lenient attitude toward Buddhism in his later career, primarily focusing on Zen Buddhism. He viewed that Confucianism and Buddhism were not different in essence and emphasis on mind and filial piety. In addition, what he criticized was not the Buddha or Buddhism itself, but corrupted monks in later times. However, he admitted the socio-political role of monks to a certain degree. King Jeongjo was aware of some Buddhist terms and doctrine, in particular, in relation to those of Neo-Confucianism. In particular, he was in general more interested in Buddhist efficacy and material donation than in doctrine. Like other kings of the Choson dynasty, King Jeongjo was also a scholar-ruler and basically a Neo-Confucian scholar. In addition, King Jeongjo was a typical Machiavellian monarch who accepted expediencies. It is undeniable that the king depended on Buddhism in his late years. However, he interpreted Buddhist teachings at his discretion and accepted Buddhism as a religion for his selfish blessing.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