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미신담론 이해 -타자(alterity)로서 무속의 창조과정-
분야
인문과학 > 한국사
저자
김동규 ( Dong Kyu Kim )
발행기관
이화여자대학교 한국문화연구원
간행물정보
한국문화연구 2012년, 제23권 283~322페이지(총40페이지)
파일형식
2u100238.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8,000원
    적립금
    24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이 글은 조선시대의 ``음사론``과 근대의 ``미신론``을 포괄하는 한국의 미신담론에 대한 이해를 목적으로 작성되었다. ``음사``와 ``미신``이라는 개념은 서로 다른 지성사적 패러다임에서 사용되었으며, 그 개념의 개별적인 의미와 그 개념을 통한 범주화를 가능케 한 세계관이 서로 상이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신담론``이라는 하나의 범주로 다룰 수 있는 이유는 두 개념 모두 당대의 지배적인 세계관 혹은 감수성(sensibility)이 형성되고 심화되는 과정에서 타자(他者)로 기능했다는 점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이런 맥락에서 미신담론의 형성과 작용과정에서 특정한 믿음과 실천들, 특히 무속을 ``미신``으로 타자화시키는 과정에 대한 분석은 타자(alterity)로서 미신이 창조된 과정을 설명하는 것 이외에도, 무속을 미신으로 타자화시킨 지배적인 담론의 유통과정을 명확히 하는 작업이기도 하다. 구체적으로 필자는 음사론 내에서 유교의 ``최적화 우주론(optimal universe)``과 무속의 ``보호의 우주론(patronal universe)``의 차별화과정을 통해서, ``미신론``에서는 근대적 세계관에 근거한 ``자연``으로부터 분리된 ``초자연적`` 영역의 생성 및 유통과정 분석을 통해서 무속이 미신으로 타자화되는 과정을 설명하였다. 타자화의 작용에 대한 분석은 타자화의 주체와 타자화된 대상의 사이의 순환과정을 모두 포괄해야 한다는 점에서 이 글은 타자로서 무속이 창조되는 과정 분석의 예비 작업의 의의를 지닌다.
    영문초록
    This article addresses an issue of how discourses on superstition in Korea, such as ``Umsaron (Discourse on Licentious Ritual)`` during the Choson dynasty and ``Misinron (Discourse on Superstition)`` during the early modern period, were constructed. Although these two discourses were formed and utilized in different contexts, they could be treated under the rubric of ``discourses on superstition`` in the sense that they served as the ``alterity`` for implanting and enforcing new dominant sensibilities of their contemporary societies. In order to understand the alteration-process of shamanism during the Choson dynasty, I characterize shamanic world view with a concept of ``patronal universe``, and compare it with the Confucian ideology, ``optimal universe``. Under the rubric of ``Misinron``, I explain how separating ``the supernatural`` from the physical world was involved in the process of alteration. An analysis of the alteration-process of specific beliefs and practices, in particular Korean shamanism in this article, demands an explanation about the dynamic inter-relationship between an agent classifying something an other and the classified as such. In this context, this article might be evaluated as a preliminary work for further research on this relationship because it focuses only on the classifying process.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