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학의 궤적과 비판적 중국연구 -한국의 사례
분야
인문과학 > 한국사
저자
백영서 ( Young Seo Baik )
발행기관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간행물정보
대동문화연구 2012년, 제80권 563~608페이지(총46페이지)
파일형식
0t901159.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12,100원
    적립금
    363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이 글의 목표는 ``운동으로서의 중국학``을 동력으로 삼아 학술제도의 안과 밖을 횡단하는 비판적 중국연구의 (불)가능성을 전망하는 것이다. 비판적 중국연구가 갖춰야 할 요건은, 첫째 분과횡단적 연구를 지향하는 것, 둘째 연구대상을 고전중국과 현실중국으로 분리하는 이분법을 넘어서는 것, 셋째 당대의 중국현실과 주류적 사유체계에 대한 비판적 거리를 유지하는 동시에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에 대한 인식을 재구성하는 계기로 삼는 것, 마지막으로 중국중심주의를 해체하는 것이다. 이같은 요건을 갖춘 비판적 중국학의 가능성을 찾기 위해 한국 중국학의 계보를 인문학 영역을 위주로 살펴보았다. 그 결과 ``제도로서의 중국학``과 ``운동으로서의 중국학``이 상호 경쟁하고 침투하는 동태적 과정을 통해서 우리의 중국에 대한 지식 이 축적되어 왔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고 그 일부로서 비판적 중국연구가 변화 하는 시대상황에 대응해 단속적이나마 이어져 왔음도 밝혀졌다. 조선의 학인들이 현실 중국에 대한 지식을 생산한 동시에 중국 고전을 새롭게 해 석하여 가치관·세계관을 재구성하는 인문학적 작업도 겸했던 유산, 일제 강점기 고전중국을 과학적 방법으로 체계화함과 동시에 동시대 중국의 문학운동에 착안하여 중국을 재발견하면서 그를 거울로 삼아 조선을 비춰보는 작업을 수행했던 경험, 그리고 냉전기제도의 안과 밖에서 선학이 힘겹게 축적한 경험이 오늘의 비판적 중국 연구로 되살아나는 것임이 확인되었다. 끝으로, 비판적 중국연구가 나아가야 할 길에 대해 전망하면서, 그것이 갖춰야 할 요건들의 바탕이 될 인식 틀의 두 가지 방향(곧 이중적 주변의 시각과 지구지역학)을 제안하였다.
    영문초록
    This paper aims to explore the (im)possibility of critical Chinese studies which is not confined within the boundary of academic institutions, guided by the idea of ``Chinese studies as a movement``. Critical Chinese studies need to fulfill the following requirements: 1) be transdisciplinary; 2) overcome the dividing dichotomy of the subject into classical China and contemporary China; 3) keep some critical distance from the mainstream way of thinking and the reality of contemporary China while contributing to reconstructing the perception of the society we live in; and 4) deconstruct the Sinocentrism. To assess the viability of such studies, this paper examines the history of Chinese studies in Korea with a focus on the humanities. It is discovered that knowledge and understanding on China have been accumulated in Korea through a dynamic process in which "Chinese studies as an institution" and "Chinese studies as a movement" compete with and affecte each other. As part of this, ``critical`` Chinese studies have also been sustained, albeit intermittently, in an apt response to shifting realities. There are three main intellectual resources to consider. The heritage left behind by the scholars of Joseon who produced the knowledge on contemporary China as well as advanced the humanities agenda of re-interpreting Chinese classics to reform the existing values and viewpoints of the world; the efforts to systematically understand classical China through a scientific approach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rule while, inspired by the Chinese literary movement of that time, building a new perspective on China and using it as a mirror to reflect Korea; and the experiences gained inside and outside academic institutions in the Cold War era-all of these come together to make up today``s critical Chinese studies. This paper also attempts to look out at the future of critical Chinese studies and propose two directions (a double peripheral perspective and ``Glocalogy``) that should form the basis of the epistemological framework of critical Chinese studies.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