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 후 김기림의 한글 전용 논의에 대하여(Ⅰ) -논의의 맥락과 관련한 몇 가지 문제를 중심으로
분야
어문학 > 국어학
저자
정영훈 ( Young Hoon Jeong )
발행기관
우리어문학회
간행물정보
우리어문연구 2012년, 제44권 623~657페이지(총35페이지)
파일형식
66300782.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7,500원
    적립금
    225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김기림은 1948년 10월 말부터 약 1년 동안 한글 전용 문제를 다룬 네 편의 글을 연이어 발표하였다.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후 두 달여가 지난 시점이었고, 그가 시분과위원장을 맡고 있었던 조선문학가동맹은 임화, 김남천, 이원조, 이태준 등 주요 인사들의 월북으로 사실상 조직이 와해된 상황이었다. 한글 전용 문제는 이 시기 김기림에게 어떤 의미가 있었을까? 김기림은 왜 이 문제에 답을 얻기 위해 시간을 들이고 노력을 아끼지 않은 것일까? 이 논문은 한글 전용을 위한 김기림의 논리를 이해하고 그 의미를 밝히는 작업 이전에, 한글 전용 논의가 김기림에게 의미했던 바가 무엇이었고 이러한 글쓰기 행위가 놓인 현실적이고 정치적인 맥락이 무엇이었는지 살피는 것이 우선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이를 집중적으로 검토해 보았다. 구체적으로는, 1945년 겨울 이후 국어심의회 참석을 둘러싼 전후 상황과 국어심의회에 관한 의문들을 제기하고, 제1회 전조선문학자대회에서 계몽운동에 관한 의견이 제시된 맥락과 이 의견서의 의미와 의의를 살핀 다음, 1948년 10월 말부터 1년여 가까이 지속된 한글 전용 논의가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라는 정치적 맥락 속에서 어떻게 이해될 수 있는지, 그 속에 숨은 이면의 논리가 무엇인지 검토해 보았다. 김기림이 한글 전용 및 한글 위주 문체의 수립이라는 문제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졌던 것은, 이것이 민주주의 국가 건설을 위한 기초 공작이자 이를 공고하게 만들기 위한 후속 작업이 되리라는 인식 때문이었다. 김기림에게 한글 위주 문체의 수립은 학술적인 차원에서의 과제라기보다는 민주주의 국가 건설에 기여하기 위한 정치적인 차원에서의 과제였다고 할 수 있다. 조선문학가동맹에 소속되어 있었을 때도,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어 나라 만들기라는 과제가 완료가 된 이후에도 줄곧 김기림이 이 문제와 더불어 씨름했다는 사실은, 이 시기 김기림의 정치적 지향점이 특정한 이념의 민주주의 국가가 아니라 광의의 민주주의, 가장 기본적인 수준에서 요청되는 민주주의적 체제를 갖춘 국가였음을 알려주는 증거일 것이다.
    영문초록
    Kim Girim published four consecutive papers on Exclusive use of Hangeul from October 1948, when it had been two months since the Republic of Korea founded and Joseon Munhakga Dongmaeng fell to pieces with Im Hwa, Kim Namcheon, Lee Wonjo and Lee Taejun gone to North Korea. What did it mean to Kim to write on Exclusive use of Hangeul? Why did he spend his time on doing this? This paper dealt with these issues. Specifically this paper investigated what occurred in the Committee of Korean Language(or Korean Textbook) in the winter of 1945, the context in which Kim published a paper on Enlightenment Movement including establishment of plain style of Korean at the 1st Conference of Joseon(Korea) Writers, and the political context in which Kim published four papers on Exclusive use of Hangeul after October 1948. Kim thought the Exclusive use of Hangeul and the establishment of plain style of Korean as the keys to establishing a democratic country and solidifying it. They were not just academic tasks but also political tasks to Kim.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