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망사학파의 앎과 행위의 주체로서의 자아
분야
인문과학 > 동양철학
저자
성청환 ( Chung Whan Sung )
발행기관
인도철학회
간행물정보
인도철학 2012년, 제36권 79~98페이지(총20페이지)
파일형식
0o100448.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미망사학 파에서 ``자아``는 지성의 본성이며 불변의 실체이며, 앎의 능력인 인식능력을 소유한 ``아는자``이다. 인식 능력을 소유한 자아의 실체성과 편재성은 해탈의 경지에서도 결코 소멸되지 않고 영원하다. 미망사학 파는 ``나라는 개념``의 재인식에 주목함으로써 자아의 존재를 증명한다. 마치 과거에 존재 했었고 현재에 존재하고 있는 어떤 대상이 성립하기 위해서는 과거에서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존재한다는 믿음으로 정당화되는 것처럼, 기억 속의 경험의 주체로서 나 스스로에 대한 재인식이다. 쿠마릴라와 샤바라는 경험적 현상 세계에 실존하는 존재를 근거로 초월적 자아의 존재성을 증명하며, 자아의 영원성과 불변성을 지지하면 서도 양태 변화의 정당성을 옹호한다. ``나는 안다``는 것은 일차적으로는 앎을 의미하지만 동시에 직접 경험에 의해 증명되는 행위를 의미한다. 쿠마릴라는 언어로 표현되는 모든 것들은 행위이며, 자아는 결 지와 존재성을 보유한 행위의 행위자이다. 따라서 앎도 행위의 범주에 포함되게 된다. 미망사학 파는 지혜에 의한 해탈의 가능성을 부정하고, 앎을 행위로 분류함으로써 자아는 앎의 주체인 동시에 행위의 주체이기도 하다. 따라서 존재론적 근거로 형이상학의 범주에서 논의된 자아는 인식론과 윤리학 논의의 근거이기도 하다.
    영문초록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analyze the theory of the Self; in terms of the definition of the Self, the poofs of the existence of the self, the role of the self in the relation between knowledge and action in the Mimamsa philosophy The self in the Mimamsa school just as the orthodox Hindu schools is eternally a spiritual substance and the abode of intelligence. The theory of the self is an eternal essentially conscious entity that continues unchanged throughout its various transformations states of consciousness. Intelligence is an essential property of the self and differentiates from the material substances and physical organism including the mind and the sense organs. Intelligence as a core of the self eternally continues in all changing states while specific cognitions are fluctuating without making any difference to the spiritual character of the self. Mimamsakas, such as Sabarasvamin and Kumarilabhatta argue that the existence of the self can be proved from the notion of ``I`` (ahampratyaya). In other words, they advocate that the recognition of myself is identified with a part of my memories which I remembered experience in the past and now remembering it. It, thus, eventually justifies a subject of experience in memory and directly reveals the existence of self in the past and present. The expression ``I know something`` in the Mimamsa philosophy basically means the knowledge for subjective agent and simultaneously indicates its own action which can directly proved from empirical experience, that is, knowledge is for the sake of action. In other words, all actions have knowledge as a prerequisite and knowledge qualifies the agent of actions. Mimamsakas unlike some other Hindu schools advocates knowledge itself is neither motivated by the attainment of liberation nor by itself bring about the final end. Knowledge is undertaken with correct action as its objective, and such action brings about the human goal. Thus, the theory of self discoursed in the ream of metaphysics as ontological basis is the foundation for the epistemology and ethics.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