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대회발표논문 : 세계경제위기에 직면한 프랑스의 법,정책적 대응
분야
사회과학 > 법학
저자
김지영 ( Ji Young Kim )
발행기관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정보
법과 정책연구 2012년, 제12권 제4호, 1535~1562페이지(총28페이지)
파일형식
1a100505.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6,800원
    적립금
    204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2008년 미국에서 시작된 금융위기는 전세계적 경제위기로 확산되었다. 이러한 경제위기의 확산은 이미 국가채무의 점증으로 재정적인 압박을 받아오던 프랑스에게는 시급하고 적절한 대응전략의 수립을 강요하였다. 특히 프랑스의 경제위기는 자국에게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유로존 통합의 영향으로 유로회원국의 전체적인 대응전략과 유기적으로 이루어져야 하는 필요성이 있었다. 경제위기 대응 전략의 또 다른 필요성은 ``PIIGS``국가의 재정위기와도 맞닿아있다. 포르투갈, 아일랜드, 이탈리아, 그리스, 스페인의 경제위기로 인한 재정위기는 유로존의 존립기반을 흔드는 새로운 위협이었다. 이러한 필요성에 직면하여, 프랑스의 대응전략은 단기적인 측면과 중·장기적인 측면에서 이루어진다. 단기적으로는 첫째,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금융권을 ``정부 보증``의 형태로 구제하고, 둘째, 이미 체계화되어 있는 ``사회안전망``을 통한 소비를 유지시키며, 셋째, 투자 영역에 재정수단을 투입함으로써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하였다. 단기적인 대응방안은 상대적으로 ``사회안전망``이 부족한 미국과는 다른 방식으로 가능한 한 장기적인 재정압박을 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주요한 목적이었다. 장기적인 대응전략은 국가 재정의 투입으로 인한 공공 부채의 증대를 관리 및통제하는 것에 초점 맞추어졌다. 이러한 공공재정의 관리 및 통제는 비단 현재의 ``경제위기``에 기인한 것은 아니다. 이미 경제이념의 변화와 국가 임무의 역할 변화는 경제위기 이전에 공공재정에서 보다 효율적이고 투명한 공공재정의 관리에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었다. ``공공재정의 보다 나은 관리``와 경제위기의 대응으로서 ``재정에 관한 통제``의 필요성은 ``예산균형의 원칙``에 대한 논의를 불러왔다. 엄밀한 의미에서 ``예산균형의 원칙``은 두 가지로 구분해 볼 수 있다. 경기순환을 바탕으로 하여, 예산·재정 전반에 있어서의 ``예산의 균형``과 세입과 세출에 있어서의 엄격한 균형을 요구하는 ``수치상의 예산의 균형``이 그것이다. 프랑스에서는 2001년 재정조직법의 제정에 있어서 국가 재정법의 단계에서는 전자의 예산상 균형을 2008년도 헌법 개정 시에는 후자의 국가채무 감축을 위한 ``예산상 균형``을 도입하였다. 전자의 예산상 균형은 헌법위원회의 합헌성 판단의 기준으로서 기능하지만, 후자의 예산상 균형에 대해서는 여전히 그 법규범력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논의들을 정리하면, 경제위기 시에 국가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은 당연한 것이지만, 이에 따른 공공부채 증대에 따른 국가재정의 건전성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 하는 것이 현대 재정이 당면한 과제이다.
    영문초록
    La crise financiere qui a depuis 2008 apparue aux Etats-Unis s``est propagee au monde entier. La diffusion de la crise conduit necessairement la France qui a deja connue une pression de l`endettement des finances publiques a prendre des mesures urgentes et pertinentes. La crise de la France ne borne pas a elle-meme, alors il y a une necessite de mesure globale et de strategie pour tous les Etats membres de l`Union europeenne sous l`influence de l`unification de zone euro. D`autre part, la reponse a la crise concerne la crise financiere et budgetaire que le `PIIGS`` a connue. La crise financiere de ces pays menace en ce moment serieusement les fondements de zone euro. Face a la crise financiere et economique, et pour eviter qu`une severe recession ne s`installe, la France s`est engagee dans l`importants plans de relance economique. Pour gagner ce combat, quatre imperatifs s`imposent. Trois imperatifs a court terme. Tout d`abord, sauvegarder le secteur bancaire par la garantie de l`Etat. En meme temps, il faut repondre aux demandes sociales legitimes face aux situations exacerbees par la crise. C`est par `le filet de securite`` que le pouvoir d`achat peut etre maintenu. Enfin, la France a mis en place un plan de relance axe sur l`investissement pour donner une activite au marche. A la difference du modele americain, l`imperatif a court terme a en France pour objet d`eviter la pression longue pesant sur les finances publiques. Les dispositifs retenues accroissent de maniere parfois spectaculaire les deficits et par la les dettes publics. S`il parait bien difficile d`imaginer d`autre mecanisme qui aurait pu contribuer a la stabilisation economique sans degrader la situation des finances publiques, la question de la resorption du surcroit de dettes publiques ainsi genere se pose toutefois clairement. Le controle de dettes publiques ne provient que de la crise recente, plutot sa necessite est lie a l`evolution des ideologies economiques et du fonctionnement de l`Etat. Cet evolution appelle la gestion des finances publiques plus efficaces et transparentes. La logique de la bonne gouvernance des finances publiques suscite en ce sens des problematiques sur le principe d`equilibre budgetaire. A proprement parler, on peut distinguer la notion du principe d`equilibre budgetaire en deux sens. En premier lieu, il ne repose plus sur l`equilibre du budget, mais plus largement sur l`equilibre economique. En deuxieme lieu, il est un equilibre arithmetique. En effet, la loi organique relative aux lois de finances (LOLF) a lato sensu adopte l`equilibre budgetaire, alors que la revision constitutionnelle de 2008 a stricto sensu inscrit l`equilibre budgetaire. L`equilibre budgetaire prevu par la LOLF peut etre un crietre juridique tandis que la regle d`or inscrit dans la Constitution est un objectif a atteindre. En France, la doctrine est sceptique sur les effets juridiques de la regle d`or. La gestion de la sortie de crise consiste avant tout a anticiper le profil de la reprise afin d`en deduire le moment ou il sera possible d`entamer une consolidation budgetaire sans mettre en peril la dynamique de la croissance. La necessite de preserver la visibilite budgetaire impose de naviguer entre deux ecueils: la politique budgetaire ne doit pas freiner la reprise de lacroissance mais ne doit pas non plus mettre l`endettement public sur une trajectoire insoutenable. Il est donc important de mesurer ex ante l`impact de la reversibilite des plans de relance budgetaire.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