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후반기(朝鮮後半期) 불화(佛畵) 특집(特輯) : 조선후기 화승 관허당 설훈 연구
분야
예체능 > 미술
저자
최학 ( Hak Choi )
발행기관
한국불교미술사학회(한국미술사연구소)
간행물정보
강좌 미술사 2012년, 제39권 189~211페이지(총23페이지)
파일형식
53100558.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6,300원
    적립금
    189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18 세기 전반에 나타나기 시작한 전문화사집단의 형성과 경기지역 화승 가운데 전국적으로 폭넓은 활동을 펼쳤던 관허당 설훈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본 논문에서는 설훈의 구체적인 화맥, 출신지, 작품 특징 등을 분석하였는데, 이를 통해 18 세기 중반부터 후반까지 활동한 설훈이 차지하는 불교회화사적 의의는 다음과 같이 정리할 수 있다. 첫째, 설훈의 화맥은 「전법게」 를 통하여 전라도 의겸에서 각총으로 이어졌으며, 이를 결국 설훈이 계승 받았음을 알 수 있었다. 이렇게 전라도와 경기도의 융합된 화풍을 계승 받은 설훈은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활동기간 동안 끊임없는 연구와 개발을 통해서 실험적인 작품을 제작하였다. 이러한 활동은 의겸의 화풍을 계승한 다른 조계산문 화승과는 차별된 점이다. 즉, 의겸파 화승은 의겸의 초본을 모본 삼아 동일한 양식의 그림을 그렸는데, 대표적인 화승이 쾌윤과 색민이다. 이들은 상호와 색채에서는 미세한 변화를 보이지만, 비례, 동세 그리고 권속의 형태에서는 여전히 의겸의 영향을 볼 수 있다. 반면에 설훈은 의겸과 각총에게서 화풍을 이어받았지만, 상호를 비롯하여 비례, 색채 등에서 자신만의 독특한 양식을 창조하였다. 둘째, 스승에게서 받은 양식을 자신만의 양식으로 변화시키고 있다. 즉, 수타사 <지상시왕도>에서 보이는 권속의 배열이 대표적인 경우인데, 이러한 변화과정은 의겸의 화풍을 직접 계승한 화승들에게는 찾아 볼 수 없는 것이다. 셋째, 설훈의 실험적인 작품양식은 당시 경기지역을 대표하는 화승인 용봉당 경환과 상겸 등에게 영향을 주었다. 1790 년 상겸이 설훈을 모시고 함께 진행한 용주사 창건은 이후 상겸과 경기도 화승들에게 영향을 주었다. 이러한 설훈의 참여는 19 세기 경기도 불화양식 형성에 초석이 되었다. 넷째, 설훈의 작품양식은 용주사 화승이었던 신선에게 전수되었으며, 이후 19 세기 경기지역에서 새로운 양식으로 변화되어 유행하였다. 이는 앞서 언급한 의겸파 화승 쾌윤, 색민의 제자인 평삼, 수해 등이 계속해서 의겸을 계승하는 화풍이 나타나는 것과는 차이점이다. 이렇듯 설훈은 의겸의 화맥을 계승하였으나 기타 의겸파 화승들과는 다른 불화양식을 만들어내고, 이러한 그의 신화풍이 많은 화승과의 교류를 통해 19 세기 경기지역 불화양식 형성에 큰 영향을 주게 된 점에서 그가 차지하는 불교회화사적 의의가 크다고 하겠다.
    영문초록
    Gwanheodang Seol-hoon is a representative monk painter who acted mainly in the Gyeonggi-do area during the late 18th century. He attempted several experimental works in those days and left Buddhist paintings of creative styles, and one of them is Jijangbosaldo at the Suta-sa Temple, which is a Buddhist painting depicting a crowd in rows, a rare style in the Chosun Dynasty. Similar types of Buddhist paintings can be found in the late Koryo Dynasty or the early Chosun Dynasty, but are hardly found in the late Chosun Dynasty. As evidenced by this example, Seol-hoon in the late 18th century is presumed to be a monk painter who had his own style of painting and influenced many other monk painters. Materials on Seol-hoon found so far were all from Gyeonggi-do, so researchers have believed that he was a monk painter from Gyeonggi-do. With the discovery of new materials and his works, however, a number of differences from the findings of previous research have been disclosed. When the painting records of Seol-hoon`s Buddhist paintings extant were analyzed and his traces were examined, it was found that he started his career as an assistant monk painter for Samjangbosaldo at the Sinreuk-sa Temple under his teacher Gakchong. From that time on, his activities were not limited to Gyeonggi-do but extended to Gyeongsangdo, Chungcheong-do and Hamgyeong-do. In addition, praising poems for Seol-hoon in Haebungjip, records on the Buddhist project at the Yongju-sa Temple, etc. suggest that he attained a very high status as a monk painter.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tudy, it was concluded that, different from the findings of previous research, Seol-hoon inherited the lineage of Euigyeom and Gakchong and pursued his own painting style through moving from Gyeongsang-do to Gyeonggi-do. He influenced his student Shinseon as well as the painting styles of Gyeonggi-do in the 19th century.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