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업의 배당성향에 대한 재해석과 이익의 질에 관한 배당정보효과 분석
분야
사회과학 > 회계학
저자
김지홍 ( Jee Hong Kim ) , 서영미 ( Young Mi Seo ) , 이재홍 ( Jae Hong Lee )
발행기관
한국회계정보학회
간행물정보
회계정보연구 2012년, 제30권 제4호, 1~34페이지(총34페이지)
파일형식
53206441.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7,400원
    적립금
    222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본 연구는 경영자가 기업에 관한 사적 정보를 배당정책을 통해 투자자에게 신호한다는 배당의 신호가설을 배당정책과 미래 회계이익지속성과의 관계를 통해 검증하였다. 우선, 배당의 지급 유무가 미래 회계이익지속성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고자, 차기와 차차기의 지속성을 비교하여 분석하였다. 다음으로 기존의 배당성향 외에 한국 상법의 개념에 충실한 배당성향에 따라서도 기업의 향후 이익지속성에 차이가 나는지 분석하여 기존의 배당성향으로 측정한 결과와 비교하였다. 셋째, 배당성향이 기업의 당기순이익에 따라 크게 영향 받는 사실에 기초하여 이익의 특성에 따라서도 배당이 가지는 미래이익지속성에 대한 신호효과가 달라지는지를 분석하였다. 마지막으로 배당정책이 일관적인지 아닌지에 따라 배당이 가지는 미래이익지속성에 대한 신호효과가 달라지는지 분석하였다. 실증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Skinner와 Soltes(2011)가 제시한 미래이익지속성관련 모형으로 분석한 결과, 배당의 지급 유무는 미래이익지속성에 대한 신호효과를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배당의 크기로 측정한 경우에도 동일하게 나타났다. 하지만 상법의 개념에 기초한 배당가능이익 대비 배당금으로 측정한 배당성향은 기존의 배당성향으로 측정한 연구결과에 비해 신호효과가 크지 않았다. 이는 배당성향에 대한 정교한 측정을 통해, 기존의 배당성향이 당기순이익에 크게 영향 받던 변동성이 줄어든 데서 기인한 것으로 보여 진다. 다음으로 이익의 특성인 이익집중화 경향과 이익변동성에 따른 신호효과는 기존의 배당성향으로 측정한 결과와 배당가능이익대비 배당금의 비율로 새로이 측정한 배당성향의 결과에 차이가 있었다. 새로운 배당성향의 측정치는 기존의 배당성향에 비해 신호효과가 작게 나타났다. 이익집중화 경향과 이익변동성에 따라 기존의 배당성향은 큰 영향을 받기 때문에 신호효과가 상대적으로 크게 나타났다고 판단하였다. 마지막으로 기업이 지속적으로 배당을 지급하면 추가적인 신호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기업의 최근 배당정책을 반영하여 배당의 신호효과를 회계이익지속성과 관련하여 분석하고, 다양한 경우의 배당지급상황을 고려하여 분석의 타당성을 높였다. 또한 기존의 배당성향이 다양한 요인의 영향을 받아 연구결과가 왜곡될 가능성을 보완하여 보다 정교한 배당성향 측정치를 가지고 기존 선행연구의 결과를 재해석한 점에 그 의의가 있다고 하겠다.
    영문초록
    Dividend signaling hypothesis is based on a premise that managers` dividend decisions convey information of their firms` earnings prospects. We investigate the dividend signaling hypothesis with respect to earnings quality changes and dividend distribution here covers a broad range of cash dividends as well as repurchases. To begin with, we analyze the impact of dividend on the accounting earnings persistence by investigating future earnings through comparison of one-year head earnings and two-year ahead earnings. Also we adopt a different measure of dividend payout ratio that faithfully reflects the notions in Korean commercial law. The conventional dividend payout ratio is computed as cash dividends over net income, yet the measure taken in this paper is calculated as cash dividends over income available for dividends. This is a comparative analysis of earnings persistence with both conventional and the latter measures. Third, based on the fact that propensity to dividend is affected by current net income, we examine whether informativeness of dividends about the quality of earnings are different according to earnings attributes. Finally, we analyze the relation between regular payout policy, which includes both dividends and repurchases, and earnings quality. Finally, we analyze the relation between regular payout policy, which includes both dividends and repurchases, and earnings quality. The following results are drawn from future earnings persistence modelpresented by Skinner and Soltes(2011). The first results show that earnings persistence is higher for dividend payers than for nonpayers. These trends are also shown in the case between magnitudes of dividends and earnings persistence. The signaling of dividend payout ratio measure with income available for dividend was not more notable than that of the conventional dividend payout ratio. Such result is induced by the reduced volatility that was under the influence of net income, a component of the conventional dividend payout ratio. Signaling of earnings intensity and earnings volatility, the proxies for earnings characteristics were significantly different when estimated using the conventional and the newly computed dividend payout ratios. Relatively bigger signaling effect may be interpreted with the fact that the conventional dividend payout ratio is under a heavy influence of earnings intensity and volatility. A new proxy for propensity to dividends show little signaling effect compared to existent payout ratio. Finally, the nature of firms` payout policy-meaning the extent to which firms pay regular dividends-is useful in emphasizing firms` earnings quality, with regular dividends being more incremental signal than occasional or none-payers. This study reflects the recent dividend policies and the signaling of dividends through analysis with accounting earnings persistence considering different cases of dividend payouts. We complement and make additional interpretation to the prior studies by taking a more sophisticated measure of dividend payouts since the conventional one may be distorted with various factors.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